빈방의 빛 : 시인이 말하는 호퍼
마크 스트랜드 지음, 박상미 옮김 / 한길사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쎄인트의 이야기 2017-057

 

빈방의 빛 : 시인이 말하는 호퍼

     _마크 스트랜드 저 / 박상미 역 | 한길사 | 원서 : Hopper

 

1.

에드워드 호퍼(Edward Hopper, 1882~1967)는 누구인가? 미국의 대표적인 사실주의 화가이다. 호퍼의 작품에선 두 개의 상반된 명령어가 자리 잡는다. 그의 그림을 보는 이들에게 어딘가로 향할 것을 주문하는 메시지를 주면서 동시에 머무름의 미학을 전해준다. 호퍼의 그림을 보다보면 적당한 긴장감이 느껴진다. 그림 속 인물들은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저 상황은 무엇을 의미하고 있을까? 20세기 미국인의 삶의 단면을 무심한 듯, 무표정한 방식으로 그려냄으로써, 인간 내면에 깃들어 있는 고독과 상실감, 단절을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호퍼의 그림은 다양한 장르의 책 표지 그림으로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2.

이 책의 저자 마크 스트랜드는 캐나다에서 태어나 남미와 미국에서 자랐다. 예일 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했으나 시인으로 더 잘 알려져 있다. 열 네 권의 시집과 어린이 책, 미술 산문을 출간했다. 대학에서 영문학과 비교문학을 강의하기도 했고, 1990년 미국의 계관시인으로 추대되기도 했다. 말년에는 시 쓰기를 그만두고 미술가로 활동했다고 한다.

 

3.

이 책은 저자가 시인으로 활동하던 시기에 쓴 에드워드 호퍼의 그림 단상집이다. 사실 시인과 화가는 공통점이 많다. 시인은 문자를 이미저리로 표현한다. 화가는 당연히 그림으로 말한다. 저자는 호퍼의 그림을 통해 시간여행을 한다고 표현했다. 저자 자신의 과거에서 온 장면처럼 느껴진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1940년대, 저자가 어렸을 때 경험했던 세상을 호퍼의 그림에서 보기 때문이라고 한다.

 

4.

호퍼의 1960년대 작품 볕을 쬐는 사람들엔 의자에 앉아있는 다섯 사람이 등장한다. 네 사람은 같은 방향(들판과 산맥)을 보고 있다. 저자의 표현을 빌리면, 희극적인 정서와 쓸쓸한 정서가 혼합되어있다. 네 사람의 표정은 각기 다른 듯하면서, 공통점은 멍 때림상태이다. “이 그림 속 빛은 좀 독특하다. 사람들을 비추고 있긴 하지만 공기를 채우고 있지는 않은 듯하다. 실제로 호퍼가 표현하는 빛의 특징 중 하나는, 인상주의 회화의 빛처럼 대기를 채우지 않는다는 것이다.” 네 사람 뒤의 한 청년(그림의 인물들 중 젊은 편)은 네 사람과 다른 자세로, 책을 보고 있다. 떠남과 머무름이 혼합된 그림이라고 느껴진다.

 

5.

책 표지에 실린 그림은 이 책의 제목이기도 한 빈방의 빛이다. 호퍼가 1963년도에 그린 마지막 걸작으로 알려져 있다. “누군가 그림의 전경을 잘라낸 듯, 방은 도막난 느낌이다. 여기서 보이는 건, 창이 있는 벽햇빛에 반짝이는 나무가 보이는 창이 있는 벽과 뒤쪽의 벽- 두 개의 묘비처럼 곧게 선, 빛의 평행사변형과 대비되는 종국의 벽-이 전부다.” 저자는 이 그림을 보면서 우리가 없는 세상의 모습이라고 표현했다. 요즘 심플 라이프, 미니멀 라이프가 화두이다. 호퍼는 이미 우리의 삶의 공간이 물건과 가구에 파묻히게 될 것을 예상하지 않았을까? 그렇다면 저자의 표현처럼 우리가 없는 세상의 모습이 아니라, ‘드디어 우리가 존재하는, 자리 잡는 세상의 모습이 아닐까? 라는 생각도 든다. 매우 잘 편집된 책이다. 지질도 도톰하다. 호퍼의 화집과 저자의 시적이면서, 깊은 내면의 향기 깃든 글들이 잘 어우러졌다. 소장가치가 있는 책이다.

 

#빈방의빛 #시인이말하는호퍼 #호퍼 #마크스트랜드 #한길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