촘스키,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
노엄 촘스키 지음, 구미화 옮김, 조숙환 감수 / 와이즈베리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촘스키,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 노엄 촘스키 저/구미화 역/조숙환 감수

                                                   ​와이즈베리

          _원서 : What Kind of Creatures Are We?

 

 

1.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은 참으로 막연하다. 촘스키는 이를 다시 세 가지 영역으로 구분지어 묻는다. ‘언어란 무엇인가?’, ‘인간의 이해력이 지닌 한계는 무엇인가(만약에 있다면)?’, ‘우리가 추구해야 할 공공선은 어떤 것인가?’ 등이다.

 

2.

언어는 촘스키의 일생을 통한 화두이다. “지난 2,500년 동안 많은 연구가 집중적으로 진행되었음에도 언어란 무엇인가에 대한 명확한 답을 구하지 못했다.” 이 공백으로 남아있는 답을 채우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언급한다.

 

3.

언어가 무엇인지를 명확히 밝히려고 애쓰는 근본적인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곧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라는 질문과 직접적인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4.

촘스키는 기본특성을 다루는 생성문법 연구가 진지하게 진행되자마자 몇 가지 놀라운 수수께끼가 나타났다고 한다. 이는 지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함의를 지닌 것들이었다고 강조한다. 그 중 하나는 언어학적 연산이 구조 의존적이라는 사실이다. 촘스키가 주장하는 언어에 대한 가설은 다소 파격적인 면이 내재되어있다. 그에 의하면 인간의 언어는 서서히 생겨난 것이 아니라 갑작스럽게(그것도 비교적 최근에)생겨났다는 것이다. ‘두뇌의 배선이 살짝 바뀐 것을 계기로 일어났기에 “(그것이) 가장 단순한 형태의 병합을 가능하게 하고그전까지는 인간에게 없었던 한없이 창의적인 사고의 토대를 제공했다는 것이다.

 

5.

인간의 뇌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는 인지능력과 무관하지 않다. 촘스키는 꽤 오래 전 문제(problem)'미스터리의 차이에 대해 이렇게 언급한 바 있다. “문제는 우리의 인지 능력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며, 미스터리는 그 범위를 넘어서는 것이다.” 이 책에서도 이어진다. “적어도 인간에게는 미스터리가 존재한다는 사실은 비통해할 일이 아니다. 대단히 고마워해야 할 일이다.” 귀추법에 한계가 없다면 우리의 인지 능력에도 범위가 따로 없게 된다는 이야기다.

 

6.

최근 몇 년 사이 인간의 의식(意識)에 관해 어려운 문제이며, 나머지는 당장, 혹은 가까운 장래에 이해할 수 있다고 표현하는 것이 일반적인 관행으로 자리 잡아왔다.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신경과학자 에릭 캔들과 정신의학과 교수 래리 스콰이어는 고등 인지과정을 연구하는 신경과학이 겨우 시작단계라고 판단한다. 갈 길이 멀다는 이야기다. 촘스키 역시 이 세상과 자연에도 미해결의 난제가 숨어 있고, 언어 지식의 문제 역시 미완의 상태라고 지적한다.

 

7.

촘스키가 제안하는 언어의 근본적인 의문 두 가지를 염두에 둔다. 첫 번째는 우리의 인지 체계와 감각운동 체계에서 해석 가능한 계층적 구조의 표현을 무한정 만들 수 있는 능력의 진화다. 두 번째는 이런 연산에 사용되는, 대략 어휘와 유사한 원자 같은 성분의 진화다. 여기서 감각운동 체계를 통한 언어의 외적 표출은 부차적인 절차이며 언어의 다양성과 복잡성이 발휘되는 영역이라고 한다.

 

8.

촘스키하면 떠오르는 것이 변형생성문법이다. 가장 최근의 저서인 이 책 인간이란 어떤 존재인가를 통해 저자는 1950년대 이후 인지 과학적 연구과정에서 언어 연구가 어떻게 과학적으로 발전했는지에 대해 다양한 사례를 들어주며 설명해준다. 촘스키를 처음 만나는 사람들에게도 권하고 싶은 책이다.

 

 

#촘스키 #노엄촘스키 #변형생성문법 #인간이란어떤존재인가 #와이즈베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