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력적인 장腸 여행 - 제2의 뇌, 장에 관한 놀라운 지식 프로젝트 매력적인 여행
기울리아 엔더스 지음, 배명자 옮김, 질 엔더스 삽화 / 와이즈베리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야기 2014-236

 

매력적인 장 여행기울리아 엔더스 / 와이즈베리

 

1. 우리의 장()이 정신건강에 어느 정도 영향을 끼칠까? 아니 굳이 장까지 갈 필요 없긴 하다. 새끼손가락에 작은 상처만 나도 세상이 무너지는 것 같이 느끼는 사람들도 있긴 하다. 죽을병이 아닌가 걱정하지 않으면 다행이다.

 

2. 직장인들에겐 과민성 대장증후군이라는 병명이 그리 낯설지 않다. 왜 그 인간하고 밥만 먹으면 설사가 나오는 건가. 아니 생각만 해도 배가 아파오는 것은 뭔 조화인가?

 

3. 우리의 장은 매우 독보적인 장기다. 장은 면역 체계의 3분의 2를 훈련시키고, 음식물로 에너지를 만들며, 20여 종 이상의 호르몬을 생산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장은 의료인들에게 그리 좋은 대접을 못 받았다. 장에 대한 연구자들이 드물었다.

 

4. 이 책의 지은이 기울리아 엔더스는 독일에서 촉망받는 신예 의학자로 소개된다. 지은이가 이 책을 쓴 목적은 다음과 같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답을 찾아 헤매는 동안, 학자들은 연구 결과를 밀폐된 회의실에 모여 토론하거나 논문에만 기록한다. 나는 이런 연구 결과들을 이해하기 쉽게 설명하고 널리 알리고자 한다. 장 질환을 앓는 많은 환자들이 의학에 실망하는 것을 충분히 이해한다. 그렇지만 내가 기적의 묘약을 팔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장이 건강해진다고 해서 모든 질병이 낫는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 장에서 무슨일이 벌어지고 있고, 어떤 새로운 발견이 있으며, 이 새로운 지식으로 우리의 일상생활을 어떻게 개선할 수 있을지 친절하게 설명하는 것이다.”

 

5. 책은 총 3부로 구성되어있다. 매력 돋는 장, 장의 신경체계, 미생물의 세계 등이다. 도브 시키로브라는 이스라엘의사가 대변을 볼 때 어떤 자세가 좋은가를 연구했다. 실험 결과를 보면 웅크린 자세 혹은 쪼그려 앉은 자세에서 배변의 성공률이 높았다(시간과 양의 비례). 좌변기에 꼿꼿이 앉은 자세에선 시간에 비해서 배출량이 적었다. 그 이유는 우리 몸이 꼿꼿이 앉은 자세에선 배변통로가 완전히 열리지 않도록 설계되었기 때문이다. 만성변비환자들이 참고할 만하다.

 

6. 알레르기의 오리진이 소장에서 시작된다는 것은 기억할만하다. “소장이 단백질을 아미노산으로 분해하지 않으면 단백질은 알갱이 형태로 남는데, 이것은 혈액으로 흡수되지 못한다. 평소 있는 듯 없는 듯 존재감 없는 아이가 어느 날 예기치 못한 엄청난 일을 벌이듯, 소장의 림프관이 그렇다. 분해되지 못한 알갱이가 지방 방울에 갇혀 림프관으로 들어가고, 거기서 주의력 깊은 면역 세포에게 발각된다. 면역 세포는, 예를 들어 땅콩 알갱이를 림프액에서 발견하면, 당연히 이 낯선 존재를 공격한다.”

 

7. 과민성 장증후군 이야기를 빼놓을 수 없다. “과민성 장증후군을 가진 사람은 장과 뇌를 연결하는 미주신경이 상당히 피곤할 수 있다.” 피험자의 장 안에 작은 풍선을 넣고 부풀리면서 뇌 사진을 찍었다. 건강한 피험자의 뇌 사진에선 이렇다 할 감정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 반면,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의 뇌 사진에선 풍선의 팽창이 평소 불편한 감정을 담당했던 뇌 영역을 자극했다. 건강한 사람의 장에선 문턱을 넣지 못한 정보가 과민성 장증후군 환자의 장에선 문턱을 넘고 뇌의 문지기도 통과했다. 장에 아무 문제가 없는데도 그들은 불편함을 느꼈다.

 

8. 3부 미생물의 세계에선 장 미생물의 발달, 성인의 장에 사는 박테리아, 장 미생물의 역할 등 박테리아 이야기가 충만하다. 다소 딱딱해지기 쉬운 건강, 의학 관련 서적이지만 쉬운 문체로 조곤조곤 들려주는 이야기는 우리의 장()을 더 위하고 아끼는 계기가 되리라 믿는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