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을 새롭게 알면 통일이 보인다 - 탈북민, 한국 교회에 심어준 하나님의 밀알
김상수 지음 / 두란노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북한을 새롭게 알면 통일이 보인다 】     김상수 / 두란노

 

 

 

우리는, 나는 북한을 얼마나 알고 있을까? 알려고 노력이나 해봤던가? 부끄럽다. 북한에 대해 알고 있는 것은 그저 뉴스로 접하는 단편적인 정보뿐이다. 이 책의 저자 김상수 목사의 표현처럼 아프리카보다도 모르는 북한이다.

 

 

 

주변에 탈북민이 늘어나고 있다. 물론 그들은 공개적으로 내가 탈북민이요하고 알리고 다니지는 않는다. 여전히 그들은 불안하고 조심스럽다. 통일을 논하지만 우선 탈북민들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 따르지 않으면 당장 통일이 된다 할지라도 크나큰 사회적, 국가적 혼란에 빠질 것이다.

 

 

 

일반적으로 한국 사회에서는 탈북민들을 새터민, 위쪽 동네, 이주민, 북한 이탈 주민 등 다양하게 부르고 있다. 어떻게 부르던 간에 중요한 것은 우리가 그들을 바라보는 마음의 자세가 어떠한가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 이 책에선 ‘탈북민’이란 용어로 통일해서 쓰고 있다.

 

 

 

“만약 내일이라도 당장 통일이 되고 북한의 문이 열린다면, 지금 남한의 기독교와 교회의 영성으로는 큰 혼란과 갈등, 치열한 영적 싸움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다.” 크게 공감한다. 비단 기독교계에 해당 되는 이야기가 아니다. 저자는 이러한 이유 때문에 하나님은 혼란과 갈등을 막을 수 있는 완충지대로 탈북민을 선발대로, ‘먼저 온 통일’로 이 땅에 왔다고 한다. 그러니까 현재 우리가 탈북민 문제를 어떻게 지혜롭게 풀어나가고, 그들을 어떻게 보듬어 안아주느냐가 중요하다.

 

 

 

북한 주민을 생각하면 안타까운 점이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북한은 북한 사람들도 잘 모른다’는 지적이 놀랍다. 북한은 중앙당을 중심으로 내려오는 지침과 교시 외에는 정보가 거의 차단되어 있기 때문에 북한 사람들조차 북한에 대해 잘 모른다는 것이다. 탈북민들끼리 서로 갑론을박 싸우는 경우가 잦다고 한다. 자신들이 겪은 북한이 진짜 북한이라는 것이다.

 

 

 

 

통일을 바라보는 네 가지 관점에 주목한다. 경제적인 관점, 정치적인 관점, 민족적인 관점, 하나님 나라의 관점으로 정리되어있다. 경제적인 관점으로만 바라보는 사람들은 북한에 7천조가 넘는 지하자원이 매장되어 있다는 가정 하에 ‘통일은 대박’이라고 한다. 정치적인 관점은 자칫 몇몇 집권층의 독단과 아집이 개입될 부분이 있기에 불안하다. 민족을 내세우는 것도 역시 문제점이 남는다. “우리가 궁극적으로 통일을 원하는 까닭은 하나님의 뜻 안에 있다. 곧 한반도가 하나님 나라의 샬롬과 복음적 평화 통일을 이루어 세계 속의 제사장나라가 되길 원하시기 때문이다.”

 

 

 

 

통일 문제를 거론할 때 독일 통일의 사례가 등장하곤 한다. 1989년 11월 9일, 냉전과 분단의 상징이었던 독일의 베를린 장벽이 마침내 무너졌다. 익히 알려져 있듯이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계기는 동독의 공보담당 정치국원 샤보스키가 기자회견에서 여행 자유화를 설명하려던 순간, “지금부터 누구나 서독 여행을 할 수 있다”라는 다분히 사견이 개입된 한 마디가 ‘독일 통일’로 이어졌다고 알려져 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고 통일이 이뤄졌을 때 사람들은 이를 기적이라고 표현했다. 사람들이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이기 때문이다. 잊지 말아야 할 것은 독일 교회가 통일을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는 점이다. 한국 교회는 이점을 본받아야 한다. 그리스도인들이 통일의 주역이 되었다는 사실을 그들에게서 배워야 한다. 물론 독일의 상황과 한국의 상황이 같지는 않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 교회는 통일을 위해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 것인가를 깊이 고민해야 할 것이다.

 

 

 

 

 

 

"한국 교회는 탈북민 섬김과 북한 선교에 관심을 갖고 북한을 새롭게 보는 훈련을 부지런히 학습해야 한다. 북한 선교 학교와 평화 통일 교육이 한국 교회와 그리스도 안에 새롭게 일어나야 한다."
- P25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