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
홍수연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0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랑은 법보다 강하고, 용서는 사랑보다 강하다.

당신의 얼음 같은 마음도 불타는 사랑 앞에서는 녹고 말 것입니다.

 

오페라 투란도트에서 칼라프가 투란도트에게 한 말이다.

 

이 책이 첫 장에서 이 대사를 인용한 건 괜찮은 시도였다. 앞으로 일어날 일들이 어떠하건간에 그들은 사랑으로, 불타는 사랑으로 극복할 수 있을거라는 작은 믿음을 줬기 때문에.

 

그렇다고는 하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난관과 고난은 해결하기 쉽지 않은 일들이다. 어린 꼬마일 때부터 가슴 속에서 강렬한 소망으로 가지고 있던 오닐 모터스를 손아귀에 움켜쥘 기회가 있는데 우연히 본 한 남자 때문에 그 기회를 날리기에는 아깝지 않은가.

 

아버지가 아무리 부자인들 어머니가 아무리 아름답다한들 자신과 함께 하지 않는다면 그 부와 명성, 아름다움들이 다 무슨 소용일까. 성적이 우수해도, 시합에서 이겨도, 그림을 그린들, 노래를 부른들 잘하구나, 자랑스럽구나, 수고했다라며 머리를 쓰다듬어 주지도 않고, 그런 자신을 보러와 주지도 않는데.

 

그런 두 사람이 사랑을 했다. 관계에는 책임이 따른다는 무서운 진실 앞에서 쓰러지더라도.

 

스티븐의 복수는 나름 통쾌했다. 돈을 보고 자신의 사촌과 결혼한 앨리스에게 단 한 푼의 유산도 남기지 않음으로써, 자신의 아내에게만 재산을 물려줌으로써.

 

유진과 알렉스는 그렇게 어긋나면서도 서로를 놓지 못했다. 선택한 것에 책임을 지기 위해 유진은 기를 쓰고 노력하지만 너무 늦은 건 아닌지...

 

처음으로 되돌아갈 수는 없어도 그래도 모든 것을 다 내어놓으면 그 마음을 찾을 수는 있지 않을까. 아무도 알아주지 않아도, 단 한사람만 알아주면 되니까, 그래서 유진은 선택했고, 결정을 내렸다.

 

사랑을 잃고 그 대상에게 복수를 하니 행복하냐는 질문에 스티븐의 대답은 아니다..였다. 그저 생을 함께 하고 싶었고, 서로를 보며 사랑하고 싶었을 뿐인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