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섬
이명애 글.그림 / 상출판사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커감에 따라 그림책을 잘 사주질 않게 되는데 이 책은 훑어보고 단박에 구입했다.
글의 내용도 내용이지만 그림 또한 멋져 구입하지 않을 수 없었다.

제목에서 이미 알 수 있겠지만, 환경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플라스틱 제품들이 넘치고 넘쳐 바다에 흘러들게 되고,새들은 그것을 가지고 놀기도 하고,먹기도 하고 그리고 계속 플라스틱 제품들은 쌓이고 쌓여 결국 섬이 되고 만다.
그러한 플라스틱 섬을 주인공인 새는 슬픈 눈으로 바라보면서 끝이 나고 책의 앞표지 부분에도 슬픈 눈이 그려져 있다.
많은 생각을 품게 해주는 책이다.
가급적 일회용품이나 플라스틱 용품을 쓰지 않으려 노력하다가도 플라스틱의 편리함을 무시할 수가 없어 요즘 외출할때 완전 애용중이긴하다.그래서 새의 슬픈 눈매가 조금 뜨끔하다.그저 플라스틱 용기를 재활용을 하고 있단 것에 조금이나마 의의를 두긴 한다만 반성하긴 해야할 것이다.

개인적으로 먹으로 그려지고 색을 입힌 책을 좋아한다.세련되진 않아도 수수한 감동이 있기 때문이다.
이책이 바로 그러하여 가슴속에 더욱더 잔잔하게 다가오는 것같다.

초등저학년까지도 읽혀주고 이야기를 나누어보면 좋을 듯한 그림책이지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퍼남매맘 2015-09-11 2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환경교육 하기에 좋은 책이네요.

책읽는나무 2015-09-12 07:40   좋아요 0 | URL
아~~그렇겠어요!
환경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