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츠베타예바의 산문

12년 전에 쓴 글이다. 러시아 시인 마리나 츠베타예바의 산문도 번역되면 좋겠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wo0sun 2019-12-22 11: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츠베타예바는 파스테르나크와 릴케때문에 알게 되서
샘의 이 글과 수전 손택의 <문학은 자유다> 읽었던 기억이~
이들이 주고 받은 편지를 실은 책
번역되었으면 좋겠어요.

로쟈 2019-12-22 11:42   좋아요 0 | URL
네, 손택의 후광을 빌려서라도.~

gredyk59 2019-12-24 03: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판사들아 미출간 시집부터 출간 해주라
 
 전출처 : 로쟈 > 고골의 '외투'가 말해주는 것

10년 전에 올렸던 글이다. 고골의 ‘외투‘ 강의를 요약하고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톨스토이의 대작 <전쟁과 평화> 새 번역본이 나왔다. 을유세계문학전집판이 추가된 것인데(100권이 채워졌다) 앞서 나온 번역본들까지 포함하면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전쟁과 평화>는 지난가을에도 강의했고, 이번 겨울에도 강의일정이 있어서 두루 살펴볼 기회가 생길 것 같다. <안나 카레니나>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10여년 전만 하더라도 강의에 쓸 마땅한 번역본이 없었는데(범우사판으로 처음 강의했더랬다)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독자라면 이제 독서를 미룰 만한 핑계가 더 궁색해졌다. 주요 번역본을 나열해본다. 


을유문화사
















문학동네





























민음사

































동서문화사
















19. 12. 12.


댓글(5)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lobe00 2019-12-13 00:1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학동네판으로 1권 읽고 민음사판으로 2권을 읽고 있는데, 이후는 을유판으로 읽어보고 싶네요. 유튜브 영상 말고 언젠가는 꼭 강의도 들어보고 싶습니다~~

로쟈 2019-12-13 10:39   좋아요 0 | URL
특이한 독서법이네요.^^

2019-12-21 13: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1 23:4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22 05:57   URL
비밀 댓글입니다.
 

통계를 내보지는 않았지만 강의에서 가장 많이 다룬 작품 가운데 하나가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니나>다. 올해도 여러 번 강의를 가졌고 이달에도 예정되어 있다. 따져보면 딱 10년 전인 지난 2009년 민음사판과 동시에 문학동네판 세계문학전집의 첫 권으로 <안나 카레니나>가 출간되면서부터 가능해진 일이다. 그 이전만 하더라도 강의에서는 범우사판만 읽을 수가 있었고 그마저도 품절된 상태였다. 하지만 2009년 이후에 여러 종의 번역본이 앞다투어 나오면서 지금은 '포화상태'라고까지 느껴진다. 최근에 나온 창비판까지 포함하면 우리가 읽을 수 있는 새 번역본 <안나 카레니나>는 세계문학전집판만 다섯 종이나 된다(기타 번역본 제외). <안나 카레니나>와 <안나 까레니나>로 나누어 나열해본다. 


<안나 카레니나> 계열














































<안나 까레니나> 계열





















댓글(3) 먼댓글(0) 좋아요(4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12-05 16: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8 13: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뒷북소녀 2019-12-10 14: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판사에서 이렇게 열심히 고전들을 내주시니, 고전을 좋아하는 저에게는 정말 다행스러운 일인 것 같아요.
기존에는 <안나 카레니나>를 읽었는데, 다음에는 <안나 까레니나>로 한번 더 읽어야겠어요.
워낙 좋아하는 작품이라서요.^^
 
 전출처 : 로쟈 > 리자, 리자베타, 엘리자베타 밤

13년 전에 올린 글이다. 대학원 시절에 쓴 페이퍼의 일부를 옮겨놓은 것인데 다닐 하름스론의 일부로 읽을 수 있다. 동시에 부조리극 일반론에 대한 서두로. 창고정리 차원에서 다시 불러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9-12-03 22: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3 23: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12-04 0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