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의 신작이 번역돼 나왔다. <둠: 재앙의 정치학>(21세기북스). ‘전 지구적 재앙은 인류에게 무엇을 남기는가‘가 부제.

˝<광장과 타워><금융의 지배> 등 인류사적 스케일로 문명의 흐름을 짚어온 21세기 최고의 경제사학자 니얼 퍼거슨이 코로나19에 여전히 신음하고 있는 세계 앞에 재난의 역사와 그로 인한 전 지구적 재앙의 역사를 되새긴다. 그는 고대 로마의 폼페이, 중세의 페스트, 현대의 체르노빌과 코로나19 유행까지, 반복되는 사건들의 “재난 현장을 생동감 넘치게 묘사하는 방법(<가디언>)”으로 역사 전체를 살피고 있다.˝

팬데믹에 대한 성찰 그 이후에 대한 전망을 위해서 참고해볼 만한 책이다. 한데 분량이나 무게로 강의에서 읽기엔 어려울 듯싶다. 강의에서가 아니라면 휴가라도 있어야 읽어볼 텐데...


댓글(3) 먼댓글(0) 좋아요(3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제트50 2021-11-14 19:2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팬데믹 이후의 세상을 그리는 거라면 기후변화에 관한 책을 보는데, 정치경제학은 원래 가까이 안해서^^ 살짝 고민입니다~ 다른 쉬운 책은 없을까요?^^

로쟈 2021-11-14 19:28   좋아요 2 | URL
아시겠지만 책은 많이 나와 있고요, <코로나 사피엔스> 같은 책이 가장 많이 일히네요. 저도 아직 읽진 않았습니다.~

로제트50 2021-11-14 19:32   좋아요 1 | URL
네~ 찾아볼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