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미국의 명문대는 자살률이 더 높다”

10년 전에 쓴 칼럼이다. ‘대학의 몰락‘이 한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지금은 다른 이슈들에 자리를 내준 지 오래다. 어쩌면 대학에 대한 기대치가 조정되었는지도. 학생수 미달로 절반의 대학이 문을 닫게 되리라는 전망도 나온다. 코로나로 비대면 강의가 장기화된다면 나머지 절반도 안심할 수 없지 않을까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카스피 2021-04-12 14:2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이 문을 닫는다고 하니까 조만간 많은 대학들이 문을 닫지 않을까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