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작가 프랑수아 모리악('모리아크'로 표기되지만 나는 '모리악'을 선호한다. 평전도 그렇게 나왔고)을 강의에서 다시 다루면서 번역된 작품의 상황에 대해 간단히 정리해놓는다. 사실 상당수가 절판된 상황이라 이런 정리가 별로 의미가 없기는 한데, 그래도 전체적으로 조감하기 위해선(특히 나 같은 경우엔) 필요하다. 

















모리악은 1885년생으로 1952년에 노벨문학상을 수상했고, 1970년에 타계했다. 세대적으로는 앙드레 지드 다음이고, 사르트르와 카뮈의 윗세대이고 그렇다(나이로 치면 지드보다 16살 적고, 사르트르보다 20살 많다). 1909년에 첫 시집을, 1913년에 소설을 발표하지만 본격적인 경력의 출발점이 되는 작품은 <문둥이에의 키스>(1922)부터다. 대표작은 <사랑의 사막>(1925)과 <테레즈 데케루>(1927)이며, 모리악 자신이 최고작으로 평한 작품은 <독을 품은 뱀>(1932)이다. 강의에서 다룬다면, 4강 정도로 꾸릴 수 있는 규모다. 


1922 <문둥이에의 키스>



1923 <제니트릭스>



1925 <사랑의 사막>



1927 <테레즈 데케루>
















1932 <독을 품은 뱀>




1933 <프롱뜨낙 가의 신비>















1935 <밤의 종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