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주간경향에 실은 리뷰를 옮겨놓는다.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1956)을 강의에서 다시 읽은 김에 적었다(프롬의 저작 가운데 가장 많이 읽힌 책이기도 한데. 전세계적으로 2,500만 부이상 판매되었다고 한다). 예전에 한 차례 다룬 적이 있어서, 보충하는 뜻도 담았다...

















주간경향(21. 01. 25) 사랑의 핵심은 받는 것보다 주는 것


에리히 프롬의 <사랑의 기술>을 다시 읽었다. 저자의 메시지는 변함이 없을 테지만 독자가 나이를 먹어감에 따라 책이 갖는 의미도 자연스레 변화하게 된다. 아마도 20대 독자라면 어떤 ‘기술’을 책에서 기대할지도 모르겠다. 제목 때문에 연애의 기술이나 비법을 가르쳐주는 책으로 오해돼온 면도 없지 않다. 프롬이 제목에 기술(art)이란 말을 붙인 것은 통념과 달리 사랑이 ‘대상’의 문제가 아니라 ‘능력’의 문제라는 사실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사랑의 핵심은 받는 것이 아니라 주는 데 있기 때문에 능력이다. 그리고 이 능력은 당연하지만 훈련을 통해 발전시킬 수 있다.


사랑에 대한 희귀한 이론적 검토를 포함하고 있는 이 책에서 프롬은 어떤 능력을 말하고 또 어디까지 발전시켜야 한다고 주장하는가. 마지막 장에서 ‘사랑의 실천’을 다루고 있지만 <사랑의 기술>의 절반 이상은 ‘사랑의 이론’에 할애돼 있다. 프롬의 전제는 인간이 자연에서 분리된 존재라는 사실이다. 그러한 분리가 다른 동물과의 결정적 차이점인데, 문제는 이로 인해 인간이 수치심과 함께 죄책감과 불안까지 떠안게 된다는 데 있다. 에덴동산에서 추방된 아담과 이브의 처지를 떠올려볼 수 있겠다. 그러한 상태에서 인간은 자연스레 개체적 고독에서 벗어나 다시 합일을 희원한다. 새로운 합일 혹은 융합을 모색하는 시도는 다양하다. 프롬은 일시적이지 않고 지속적이면서 각자의 개성도 부정하지 않고 보존하는 가장 완전한 해결책이 바로 사랑이라고 주장한다. 아니, 사랑을 그러한 것으로 정의한다.


대상에 따라 사랑은 여러 유형으로 세분될 수 있는데, 프롬에 따르면 가장 기본적인 사랑은 형제애다. 성서에서 “네 이웃을 네 몸처럼 사랑하라”고 할 때 뜻하는 사랑이 형제애로 “모든 인간에 대한 사랑”을 가리킨다. 그리고 이 인류애로서의 형제애가 우리가 사랑의 능력을 발전시킴으로써 도달할 수 있는 최종 단계다. 그런 만큼 형제애는 까다로운 조건을 필요로 한다. 형제애는 모두가 동등하게 인정받는 사회를 조건으로 요구하고 지향한다.

형제애의 출발점이 되는 무력한 인간에 대한 사랑의 모델은 바로 어린아이에 대한 어머니의 사랑, 즉 모성애다. 모성애는 이타적이고 비이기적이며 무조건적이다(그에 비하면 아버지의 사랑, 곧 부성애는 조건적인 사랑이다. 아버지는 아이가 복종할 때 사랑을 베푼다). 그렇지만 프롬은 성숙한 모성애는 아이의 성장을 북돋워주고 성장한 아이의 분리를 견뎌낼 수 있는 사랑이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모성애는 연약한 어린아이에 대한 기만적인 소유욕과 분리되지 않는다. 이성과의 사랑으로서 성애도 마찬가지다. 기본적으로는 성애의 바탕에는 배타적 독점욕이 있지만 동시에 다른 사람을 통해 전 인류를 사랑할 수 있는 가능성을 포함한다. 모든 인간이 동등하다면 우리는 한 사람을 사랑함으로써 인류를 사랑하는 게 된다.

사랑의 대상에 따른 유형학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것은 신에 대한 사랑이다. 프롬은 신에 대한 사랑도 어버이의 사랑과 분리되지 않는다고 본다. 무조건적으로 보호해주는 어머니 같은 신의 사랑이 있다면 조건부로 상벌을 주는 아버지 같은 신도 존재한다. 그렇지만 우리가 어느 단계에까지 성장하면 우리의 사랑은 받는 사랑이 아니라 주는 사랑이어야 한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헛헛헛헛 2021-01-20 14: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목이 ˝사랑의 핵심은 받는 것보다 죽는 것˝이네요 ㅎ 오타가 있는데,,,
뭔가 더 의미심장하고 좋은거 같습니다.
‘주는 것‘보다 ‘죽는 것‘.

로쟈 2021-01-20 15:57   좋아요 0 | URL
말이 안 되는 건 아닌데 오타네요.^^;

vita 2021-01-20 14: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생님 오타-.-;;;;;;;;;;;

로쟈 2021-01-20 15:57   좋아요 0 | URL
고쳤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