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적잖게 나오는 재간본이나 개정판 가운데 몇 권을 추려본다(형편에 따라 자주할 수도 뜸하게 할 수도 있다). 먼저 경제학자 장하준 교수의 <사다리 걷어차기>(부키). 교수생활 30년 기념으로 전면개정판을 펴냈다. 경제학자로서의 인생에 한 획을 그은 책이라는 게 스스로의 평가. 국내에서도 장하준이란 이름을 널리 알린 계기였지 싶다.
















"선진국들이 선진국 위치에 오르기까지 어떤 일을 어떻게 해 왔는지, 각종 정치적, 사회적 제도는 어떤 과정을 거쳐 오늘에 이르게 되었는지를 보여 주는 과정에서 이 책은, 산업 정책 같은 정부의 경제 개입이 과연 경제 발전에 해로운지, 사유 재산 보호가 경제 발전에 정말 도움이 되는지, 민주주의의 성숙이 최종적으로 경제 발전의 원인인지 결과인지 등을 짚어 보고, 역사적 사실은 도외시한 채 도덕성 기준에서 판단하는 것이 현실의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을 지적함으로써 우리가 경제와 사회를 바라보는 방식을 되돌아보게 한다."
















최근 경제사에 관심을 갖게 돼 관련서를 다수 구입했다. <사다리 걷어차기>와 <국가의 역할>을 이전에 대충 넘겨보았는데, 이번에는 각을 잡고 읽어봐야겠다. 같이 읽을 책들은 <국가부도 경제학><가치의 모든 것>, 그리고 <자본과 이데올로기> 등이다(경제사 관련책은 너무 많아서 일일이 꼽을 수도 없다).
















세계화와 관련해서도 다시 생각해볼 거리들이 생겨서 책들을 챙겨놓았다. 이달에 일정이 많아서 독서는 좀 미뤄지겠지만..
















두번째 책은 앨런 와이즈먼의 <인간 없는 세상>(알에이치코리아). 2007년에 나왔던 책이니 13년만이다. 


"'어느 날 갑자기 인간이 모두 사라진다면, 지구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이 도발적 질문의 답을 찾는 여정을 그린 문제작 <인간 없는 세상>이 새 옷을 입고 개정판으로 돌아온다. 2007년 출간되자마자 전 세계 유수의 논픽션 상을 휩쓴 이 책은 출간 1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계속해서 많은 독자들의 지지를 얻으며 살아 있는 고전으로 회자되고 있다."


이미 있는지 모르겠지만 영상으로 제작해도 좋을 책이다.















그리고 동양고전. 을유문화사판의 <고문진보>가 세번째 개정판으로 다시 나왔다. "동양 고전 번역의 새로운 전범을 보여 주었던 을유문화사 <고문진보>가 새로운 디자인과 편집으로 다시 태어났다. <고문진보>는 전국 시대부터 당송 시대까지의 시와 산문 가운데서 명편만을 모은 고전 중의 고전으로, 우리나라에서도 오래전부터 옛 문인들의 필독서로 자리 잡았으며, 사서삼경 다음으로 많이 읽힌 문장의 보고로 전해진다.


여러 번역본이 나와있지만 공들인 번역에다 주석이 더해져 을유판이 정본 노릇을 해줄 듯싶다. 전집과 후집, 두 권 합계 2000쪽이 넘으니 분량이 만만치 않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추풍오장원 2020-10-11 1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re-issue 소식은 언제나 반갑습니다. 책이나 음반이나~^^

로쟈 2020-10-11 20:18   좋아요 0 | URL
네, 말그대로 ‘재회‘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