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 문학평론가 김주연 선생의 신작 평론집이 나왔다. <그리운 문학 그리운 이름들>(문학과지성사). 몇년 전에 등단 50주년 평론선집이 나왔고(거의 전집에 육박하는 분량이다) 평론활동을 일단락짓는 의미가있는 걸로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등단 55년차에 접어드는 여전한 현역 평론가다!

˝반세기가 넘는 시간 동안 현역 비평가로서 꾸준히 집필할 수 있었던 그의 비결은 역동하는 문학장을 기민하게 감각하고 유연하게 이해해온 열정적 자세에 있을 것이다. 김주연은 비평을 통해 종교의 문화적 역할에 대한 깊은 해설을 제공하고, 온갖 폭력에 노출되어 있는 문화적 상황을 기독교적 지성과 신앙으로 치유해왔다. 32편의 비평문과 한 편의 대담이 담긴 이번 비평집 또한 문학의 가치에 대한 신실한 믿음으로 높은 성취를 이룬 문학작품들을 치열하게 분석한 결과물을 한데 묶었다. 또한, 애정 어린 눈으로 한국 문학의 나아갈 길을 모색하며, 오늘날 문학의 가치와 역할을 진지하게 질문한다.˝

며칠 전 서가에서 고 김치수선생의 평론집(전집)을 꺼내들고서는 충실한 내용에 새삼 감동을받았는데, ‘문지 4인방‘ 평론가들이 활동하던 때가 한국문학비평의 전성기가 아니었나 싶다. 덩달아 감회를 느끼며 바로 주문했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공 2020-05-28 15: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55년동안 비평을 쓰신 분, 처음 알게 되었네요.
책 목차가 흥미롭네요. 고전 문학을 ˝깊이 있는 종교적 이해˝를 바탕으로 쓰셨다 했는데 어떤 관점에서 쓰셨을지 궁금합니다. 읽어보도록 할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