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주문해서 받은 책은 니컬러스 머니의 <이기적 유인원>(한빛비즈)이다. 책을 받고서 다소 놀랐는데, 책값에 비하면 분량이 200쪽 남짓에 불과해서다. 리처드 도킨스의 추천사까지만 읽고 바로 주문했던 터라 자세히 확인하지 않고 대략 요즘 나오는 과학책들이겠거니 했다. 저자 니컬러스 머니는 미국의 생물학자인데, 조금 검색해보니 미생학자다. 버섯과 곰팡이, 진균류에 대한 책들을 갖고 있고, 옥스퍼드대학 입문서도 두 권 쓰고 있다. 신뢰할 만한 저자라는 뜻.
















세 권의 책을 나란히 떠올리게 되는데, 먼저 <이기적 유전자>(1976)의 저자 도킨스는 <이기적 유인원>(2019)에 대해서 이렇게 평했다. "나에게 엄청난 깨달음을 던져준 책이다! 게다가 글이 생생하면서도 시적이어서 이 책에는 진정한 문학적 즐거움이 있다." 뒷표지에서는 유발 하라리의 <호모 데우스>와도 비교하고 있다. "호모 데우스의 욕망이 낳은 인류의 자멸". 


나대로 정리하면, '이기적 유전자'에서 출발한 인간 종의 두 갈래 결말이다. 호모 데우스냐, 이기적 유인원이냐. 물론 이기적 유인원의 자연스런 종착지는 소멸이다. 코로나19사태가 인류에게 겸손을 가리칠 수 있을까 싶지만, 이제까지의 경험으로 보아 기대하기 힘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이런 흥미로운 책을 읽는 즐거움은 피곤한 주말에 잠시 생기를 불어넣는다. 
















저자의 전작들인데, <곰팡이의 승리><버섯의 자연사와 문화사><효모의 발흥> 등 제목만 봐도 상쾌하다. 흠, 언젠가 곰팡이와 버섯을 공부하던 여학생을 만난 기억이 떠오른다. 진균류를 더 자세히 알 수 있었던 기회를 놓쳤다...

















옥스퍼드대학 입문서 시리즈의 <미생물학>과 <진균류>도 저자의 책이다. <실험실의 아메바>까지. 이 참에 몇권 더 소개되면 좋겠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제트50 2020-03-29 00:5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곰팡이. 버섯...저도 관심있는 분야~^^
호모데우스는 읽다가 말았지만
이기적 유인원은 읽고 싶네요! @@

로쟈 2020-03-28 22:41   좋아요 0 | UR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