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으로 페이퍼 쓰는 일을 최소화하기 위해서 PC로 몰아서 적는다. 최근에 나온 책 가운데 독문학자 윤미애 교수의 <발터 벤야민과 도시산책자의 사유>(문학동네)를 어제 구입했다. '스투디움총서'의 하나로 나온 책. 주로 번역자로 활동해온 저자의 첫 단독저작이다. 소개는 이렇다. 

















"20세기 가장 중요한 비평가로 손꼽히는 발터 벤야민을 30년 이상 꾸준히 연구하며 국내외 학계와 독자 대중에게 소개해온 독문학자 윤미애 교수의 첫 단독 벤야민 연구서다. 그간 국내에 벤야민의 저작 대부분이 소개되어 있고 그의 생애와 사상을 밝히는 연구서 역시 적지 않게 출간되어 있는 상황에서, 저자는 한국 연구자로서 새로운 화두로 벤야민의 사유 지도를 펼쳐보이고자 고민했다. 그리하여 벤야민을 이해하고 해석하는 수많은 키워드 가운데 ‘도시산책과 도시관찰’ ‘자본주의 태동기의 도시’ ‘도시에서 보낸 유년시절에 대한 회상’ 등을 골자로 삼고, 벤야민 특유의 파편적이고 사변적이며 양가적인 사유를 섬세하고 중층적으로 분석해냈다."


제목의 '도시산책자'가 새로운 키워드는 아니다. '산책자'는 보들레르와 벤야민의 공통 키워드로 잘 알려진 주제이기 때문(<로쟈의 인문학 서재>를 펴낸 곳도 지금은 사라진 출판임프린트 '산책자'였다). 이 주제에 대해서 적당한 분량으로 잘 갈무리해놓은 책으로 보여서 구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올 8월에 예정돼 있던 독일-카프카문학기행도 취소되었다. 개인적으로는 벤야민과 브레히트의 베를린도 만나볼 예정이었다. 가을의 프랑스문학기행도 현재로선 불투명하다. 파리는 벤야민의 '아케이드 프로젝트'와 관련해서도 의미가 있는데(보들레르와 벤야민의 파리) 코로나가 모든 것을 삼켜버렸다. 하는 수 없이 올해는 '준비'로만 시간을 보내야 할 것 같다. 손바닥 발바닥으로 열심히 거울을 닦듯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