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 견문>에 짝이 될 만한 책으로 베르나르 올리비에의 <나는 걷는다>(효형출판)를 고른다(기보다는 ‘찾았다‘가 맞겠다). 15년 전에 나온 화제작인데 그때는 읽지 않았다. 아직 절판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스테디셀러. 저자의 다른 책들도 더 나와있지만 일단은 ‘도보여행서‘의 백미라는 <나는 걷는다>부터 시작해야겠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저자의 여정을 반복할 생각은 전혀 없지만(쉽게 흉내낼 수 있는 여정도 아니다).

˝30여년 간 기자로 일하며 숨가쁘게 살아온 저자는 퇴직한 후에도 쉬면서 편히 보내기를 거부한다. 산티아고 데 콤포스델라로 향하는 2,325 km에 달하는 길을 걸은 후, 걷기의 행복감을 맞본 저자는 좀더 오래, 좀더 멀리 걸을 수 있는 길을 찾는다. 그가 선택한 것은 이스탄불과 중국의 시안을 잇는 신비의 실크로드였다. 그는 총 4년에 걸쳐서 11,000 km를 걸었다. 이 여행이 4년이나 걸린 이유는 그가 통과해야 하는 사막이 겨울엔 통행이 거의 불가능한 상태였기 때문이다.

천상 기자인 저자가 매일 매일의 여행 기록을 노트로 남기고, 파리로 돌아와 그것을 정리하여 낸 것이 이 세 권의 책이다. 1권은 터키를 횡단해서 이란 국경에 이르는 여정을, 2권은 이란에서 우즈베키스탄의 사마르칸트까지를, 그리고 3권은 마침내 중국의 시안에 도착하기까지를 담고 있다.˝

<유라시아 견문>과 중복되는 부분도 있지만 <유라시아 견문>이 동양인이 아시아에서 유럽의 중심부까지 갔다가 되돌아오는 여정을 담고 있다면, <나는 걷는다>는 좀더 단순하게 <동방견문록>에 가깝다. 터키에서 중국 시안까지의 여정이므로. 그렇게 동에서 서로, 서에서 동으로 유라시아대륙을 종횡하는 일이 발로만 가능한 게 아니라 독서를 통해서도 가능하다. 그 여정의 품에 비하면 책값이라는 비용은 얼마나 저렴한 것인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제트50 2018-12-28 12: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얼마전 로쟈님 포스팅 보고
수전 손택 책 3권을 장바구니에
담았어요. 요즘 저는 사막 여행기를
읽고 있습니다. 연말 어수선한 분위기를 피하기(?)에는 여행, 특히
도보여행기, 도보여행영화가
제격인 듯 싶어요^^
그나저나 무슨 3-3-3 원칙도
아니고 오늘 또 6권을 장바구니에
넣으며 ;;;

로쟈 2018-12-29 00:08   좋아요 0 | URL
저는 16권쯤 주문한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