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녹색시민 구보 씨의 하루 - 일상용품의 비밀스러운 삶
존 라이언.앨런 테인 더닝 지음, 고문영 옮김 / 그물코 / 2002년 3월
평점 :
품절


저의 초등학교 시절 70년대에는 국가적으로 자연 보호 운동이 한창이었습니다. 그러나, 환경에 대한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종이컵과 쇠로 만든 컵의 차이의 이야기를 듣고 난 이후 입니다.

자연 보호 운동은 산에서 휴지를 줍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생태계 파괴여부가 중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등산을 하던 중 산속에다 먹던 사과를 던져 버리는 것과 비닐봉지를 던져 버리는 것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사과는 썩어 없어지지만, 비닐봉지는 썩지도 않고 토양을 둘로 나누어 버립니다.(그렇다고 먹다 남은 것을 함부로 산에다 버리지 마세요. 자정작용을 넘어서는 쓰레기는 생태계를 파괴할 수 있습니다.)

종이컵은 무조건 나쁘고, 플라스틱 컵이나 철제 컵은 상대적으로 항상 좋을 것을 생각했었습니다. 그런데 항상 맞는 이야기가 아니었습니다. 1회용 종이컵이 나무의 소모와 쓰레기 생산 때문에 나쁘기도 하지만, 철제 컵도 소비자가 충분히 사용을 하지 않아 그 컵에 들어간 에너지와 자원만큼 사용되지 못하면 환경에 더 나쁜 영향을 준다는 것입니다. 다시 설명하자면, 철제 컵을 몇 번 사용 않고 버리게 되면(예를 들어 디자인이 마음에 안 든다던지.), 원료 철을 제련할 때, 컵을 만들 때 발생되는 공해가 종이컵 때보다 더 크다는 것입니다. 현대 소비자의 인내심이 물품에 들어간 에너지를 상쇄할 없을 만큼 사용하지 않고 그것을 버린다면 환경 파괴는 지속될 것입니다. 즉 환경 보호를 위해서는 제품의 선택도 중요하지만, 소비자의 소비 행태가 관련이 더 크지요.

이 책에서는 훌륭한 답변을 주었습니다. ‘자발적 가난’ 그러나, 아쉬운 면은 환경에 관해서는 정답이지만, 사람의 사회가 또한 경제적인 면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환경과 경제 성장은 상보성을 갖습니다. 개인에게는 잉여의 경제법칙이 적용되지만, 국가와 같은 큰 사회에서는 균형의 경제법칙이 적용되다는 것을 생각하면, 세계화된 사회에서 국가적으로 근대 이전의 소비행태가 반드시 옳은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FBI 심리분석관
로버트 K. 레슬러 & 톰 샤흐트만 지음, 황보석 옮김 / 미래사 / 1994년 1월
평점 :
절판


오랫만에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하는 책을 읽었습니다. 감동이란 용어를 쓰기에는 너무 강하고, 재미있다고 하기에는 너무 약하고 그 중간의 용어가 카타르시스일까.

이런 감정을 느끼된 이유는 두 가지가 있습니다. 셜록 홈즈가 널려져 있는 사소한 자료에서 범임을 지목하듯이, 살인 현장으로 부터 범인이 어떤 유형인지 추리하는 재미입니다. 셜록 홈즈의 소설은 픽션이지만 이 책에 나와 있는 이야기는 실화입니다. 저는 저자가 책에 저술한 것처럼 모든 사건이 드라마틱하게 해결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과학을 하는 사람이라면 결과에는 원인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살인 현장이 결과라면 범인의 추정은 원인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과정입니다. (책에서는 '범인상 분석'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또한 이러한 원인과 결과의 연관관계의 추정에 수많은 자료의 축적을 통해 정립한 이론, 즉 귀납적 방법에 의한 추정이 사용되고 있습니다. 두번째는 정신병 범인과 정신병적 범인의 구분입니다. 나는 어렸을적 부터 갖고 있는 한(恨)은 없는가. 화(anger)는 남을 상하게 하는 것이 아니고 나를 상하게 하는 것이라는 이야기가 생각납니다.

22세 임신한 여자 환자가 복부가 난자당한 체 발견되었다.(자세한 것은 책을 읽으시기 바랍니다.) 이 사건의 범인은 어떤 사람일까. 남자일까, 여자일까. 젊은 사림인가, 늙은 사람인가. (미국의 경우에 해당되지만,) 백인인가, 흑인인가. 무직자인 부랑자인가, 일정한 직장은 갖고 있는 사람인가. 추정하는 근거되는 사료를 제시하고 범인상 분석이 맞았을 때의 그 희열은 정말 재미있습니다.

나의 어렸을 때 어떤일이 있었을까. 완벽한 세상의 조건과 부모 밑에 자른 사람이 있을까요. 누구나 자라면서 자신에게, 부모에게, 자란 환경에게 불만이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 불만을 적절하게 해결하지 못하면, 그 불만이 쌓였다가 분출할때 살인과 같은 극단적인 형태로 나타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탁닛한 스님이 쓰신 '화'라는 책이 연상이 됩니다.) 세상으로 부터 발생된 갈등을 어떻게 승화시킬것인가. 만약 방어기제가 긍정적이지 못한다면, 자실이나 범죄라는 것이으로 표출될 것입니다. 남에게 화를 낸다는 것은 비수를 남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향한다는 것을 생각하며, 화가 날때는 스스로를 반성하게 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