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책방만큼 재미있는 공간도 없는데,
집에서 자전거로 약 15분쯤 가면 고양이 책만 전문으로 판다는,
고양이책방 슈뢰딩거가 있다는 얘기에 더위를 떨치고 일어나
자전거를 타고 사부작사부작 다녀왔다.

집에서 정릉천 타고 자전거도로로 가다가
제기동에서부터 용두-신설까지는 공도로 다녔는데
신설동 쪽은 공사도 하고 신호도 엄청 길어서 꽤 답답했던.
뭐 나처럼 자전거 타고 올 사람은 많지 않을 테니.
2호선 신설동역에서 약 5분 거리인데
살짝 숨어 있어서 잘 보고 찾아와야 할 듯.

 

 

내부는 대략 이 정도 규모.
그리 크지 않은 소규모 서점이다.
책으로 빼곡하기보다는 아기자기한 구성이라
서점이라기보다는 고양이 사랑방 같은 느낌도.

 

작은 공간이지만 고양이 책이
굉장히 다양하게 자리하고 있었다.

 

에세이부터 그림책, 소설, 동화, 신문 등 다양한 종류의 책이 있는데,
국내서뿐 아니라 해외서적과 독립출판물까지.
다양한 구성의 책으로 가득했던 슈뢰딩거.

 

 

 

드로잉전시도 진행중.
전시뿐 아니라 엽서나 책갈피도 판매중.
하나에 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이라,
기분 좋게 두 개를 사왔다.
각각의 책갈피가 제각각이라 고르는 재미가 쏠쏠했던.

 

 

고양이책방답게 곳곳에 고양이 소품이 놓여 있었다.
책이 가득 꽂힌 게 아니라 여유 있게 꽂혀 있고,
나름대로 분야별로 나뉘어져 있었다.

 

 

고양이 관련 일러스트뿐 아니라,
집에서 키우는 냥이의 사진을 가져오면
함께 전시도 해주신다고 한다.

 

 

정말이지 다양한 고양이 책들.
처음에 고양이 서점을 준비하실 때만 해도
공간을 다 채울 수 있을까 고민스러워서
외서도 포함시켰는데,
정작 찾아보니 제목, 목차나 내용에 고양이가 등장하는 책이
1천 권이 넘어서 그나마 추리고 추려서 현재의 서점이 되었다고 한다.

 

 

 

 

 

고양이를 사랑한 작가들의 책도 모여 있고.
고전으로는 <수고양이 무어의 인생관>뿐 아니라,
<뜨거운 양철 지붕 위의 고양이> <애드거 앨런 포 단편선> <고양이 눈> 등이.


 

나쓰메 소세키의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는
한국어판도 3종이 있고, 영문판까지.
같은 책이 많아야 2~3권 들여놓은 서점 규모를 생각할 때
주인장의 취향이 적극 반영된 것 같은 ㅎㅎ

 

 

동물권리에 대한 책들도 모여 있다.
고양이에 대한 내용만 있는 건 아니지만,
동물을 아끼는 분들에겐 동물복지에 대한 문제도
관심사가 아닐까 싶었다.

 

 

여기 <채식주의자>가 있으니까
왠지 튀는 것처럼 보였는데 동네서점이니까
찾은 분이 있지 않을까 마 그런 생각을.
가게 이름을 떠오르게 하는 <슈뢰딩거의 고양이>도 눈에 들어온다.

 

 

그림책도 한쪽에 얌전히.

 

 

확실히 일본 고양이 사진집은
보고 있으면 마구마구 행복해진다.
혀 내민 고양이 사진만 보여 있던 책부터,
고양이 엉덩이가 가득한 책까지.
귀염 포텐 터지던.

 

 

 

계산대 옆쪽에는 판매는 하지 않는,
주인장님이 선물받은 책들이 놓여 있었다.
반응이 좋은 책은 추후 서점에 들여올 예정이고,
입고되면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으로 공지하실 거라고.

 

 

내가 반한 이 책!
당나라 시대상을 고양이로 그렸는데,
중국책이 아니라 일본책 같은 아기자기한 일러스트가
중국어 하나도 모르지만 보고만 있어도 괜히 기분 좋아지던.

너무 예뻐서 여쭤봤더니 앞으로 들여오실 계획이라고,
중국책이라 생각보다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하셨다.
나중에 입고되면 가서 한 권 사야지.

 

 

계산대 근처에는 마지막 뽐뿌를 위한 고양이 굿즈가.
얼마 전 여름 휴가를 다녀오셨는데,
이왕이면 서점에서 판매할 만한 것들도 파는 데 가자 해서
일본 교토에 다녀오셨다는데 더워서 죽는 줄 알았다고 ㅎㅎㅎ
하지만 그렇게 사오신 포스트잇은 수량 예측을 잘못했다고
더 사올 걸 그랬다고 하시더라.
진짜 예뻤는데 사올 걸 그랬나 뒤늦은 후회.

 

 

 

문헌정보학을 전공하셨고
친한 친구도 남동생도 출판사에서 일한다고 하시며
'배운 게 이거라...' 하시는데 앞으로 더 잘됐으면 하는 왠지 모를 동지의식이 ㅎ
잠시 이야기를 나눴을 뿐이지만 고양이 얘기를 나누면 표정부터 밝아지시고,
배경음악마저도 고양이 관련한 음악들이라 정말 좋아서 하시는구나 싶었다.
부모님의 축하 화분에 적힌 말처럼, 바라는 바 모두 이루시길.

TIP
* 주소: 서울시 종로구 숭인동 365
* 영업시간: 15:00~21:00 (월요일 휴무)
* 페이스북: https://www.facebook.com/catbookstore
*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catbookstore/


댓글(7) 먼댓글(0) 좋아요(1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6-08-18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앙 너무나 멋진 리뷰다. 저 이거 공유좀 하겠습니다!! 고양이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주변에 많거든요. 더불어 책까지 말이죠. 후훗.

이매지 2016-08-18 14:44   좋아요 0 | URL
저도 원래 다른 데 썼던 글인데 책 좋아하는 분들도 재미있어 하실 것 같아서 간만에 서재 해동을 ㅎㅎㅎ
많이많이 가셔서 서점 오래 남아 있었으면 좋겠어요^^

stella.K 2016-08-18 14: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독일 어디에 있는 서점인 줄 알았더니
이런 서점이 우리나라에도 있군요.
예전에 우리 동네서점하면 아무책이나 천장까지 쌓아놓고
주인 아저씨가 사다리 놓고 꺼내주고 뭐 그런 것만 생각했는데
이렇게 특징있는 동네서점이 많아져서 좋긴한데
잘 될까 걱정도 되고...
암튼 잘 봤습니다.
그나저나 오랜만이어요. 잘 지내죠?^^

이매지 2016-08-18 14:45   좋아요 0 | URL
요새는 한국에도 개성 있는 동네 서점들이 하나둘 생기더라구요.
오래 버텨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겸사겸사 서재에도 올려봐요 ㅎㅎ
저는 뭐 계속 책 만들고 책 읽고 놀고 먹으면서 잘 지내고 있습니다. ㅎㅎ
잘 지내시죠? ^^

하이드 2016-08-18 14: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시집 전문서점도 있고, 미스테리 전문서점도 있는데, 고양이 서점도 있으면 좋겠다 했는데, 있군요! 요즘 눈에 띄는 고양이책들이 참 많아요.

이매지 2016-08-18 14:46   좋아요 0 | URL
말씀처럼 요새는 한 분야만 파는 서점이 꽤 많이 생긴 것 같아요.
고양이 책이 이렇게나 많았나 싶을 정도로 꽤 알찬 구색의 서점이더라구요!
홍대 쪽에 있었으면 애묘인들의 사랑을 더 많이 받았을 것 같은데 위치가 외져서 ㅠㅠ
모쪼록 오래오래 좋아하시는 일 하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무해한모리군 2016-08-19 14: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무 신기한 곳이네요. 꼭 가보고 싶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