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 시절엔 명절이 그저 좋았다.

연휴가 있어서 좋고, 친구들과 아침 일찍부터 만나서 영화보고, 카페에서 죽치고 앉아 있다가 저녁까지 노는 그 시간들이 길어서 좋았다.

 

사랑하는 사람을 만나 결혼한 후, 일년 365일이 그저 행복할 줄만 알았는데,

명절이란게 있기 때문에, 명절엔 꼼짝없이 시댁에 가서 음식을 준비해야 하고, 손님이 오시면 손님상을 봐야하는 일이 저절로 따라왔다.

며느리들이 쭈그려앉아 송편을 빗고, 전을 부치고 있을때, 남자들은 안방에 앉아 TV나 보고 있는걸 보면 화도 나긴 한다.

 

직장에 다니다가 명절에 시댁에 가면 그렇게 피곤하다.

기름 냄새를 맡으며 일을 하다보면, 눈이 저절로 감겨질 정도다.

 

하루라도 책을 읽지 못하면 안되는 사람이기에, 몇절에도 몇 권의 책을 챙겨간다.

잠깐의 쉬는 시간이 있을때 책을 들여다 보지만, 생각처럼 쉽지 않다.

 

이번 추석엔 5일간의 연휴라,, 어떻게 해서라도 책 읽을 시간을 갖고 싶다.

 

이책을 읽고 싶어 검색했더니 아직 예약 판매중이다.

 

 

 

 

 

 

 

 

 

 

 

 

올 가을엔 유달리 시집이 눈에 들어온다.

얼마전에 예약주문한 이병률 시인의 시집도 빨리 받아봤으면 좋겠다.

이웃분의 블로그에서 윤성택 시인의 시 한편을 보고, 굉장한 느낌을 받았다.

 

 

 

 

 

 

 

 

 

 

 

 

 

 

명절에 읽을까 하고 챙겨놓은 책들이다.

<더 빨강>은 사춘기인 아이들과 같이 읽어도 좋을 책이라 기대하는 책이고, 스토리셀러 히가시노 게이고의 책이니 술술 읽힐거라 생각한다.

 

 

 

전부터 읽고 싶던 책이다.

일본에서는 4권까지 나왔다는데, 우리나라에서 4권까지 출간하면 읽어야 할지, 지금부터 차례로 읽어주어야 할지 고민하고 있는 책이다.

 

 

 

 

 

 

 

 

 

 

 

 

 

 

 

 

 

 

 

 

 

 

드라마 <주군의 태양>을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는데 책이 나와서 반갑다.

또한 영화 <관상> 원작도 나왔으니 호기심 가득이다.

 

 

이 모든 책을 다 읽을 수 있으면 좋겠다.

명절 맞을 생각하니 벌써부터 어깨가 아픈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을 바람이 불고, 가을비가 내리는 날엔 시가 읽고 싶어진다.

가을 맞이 하며 읽었던 실비아 플라스의 시 전집.

고통과 우울이 함께 공존하는 그녀의 시가 며칠 동안 머리속에 떠다니고 있었다.

시를 읽으니 시가 정말 더 읽고 싶어진다.

 

트위터에서 이병률 시인의 신작 시집을 발견했다.

 

 

 

 

 

 

 

 

 

 

 

제목부터가 <눈사람 여관>이다.

그의 산문을 먼저 만났기 때문에 시는 어떤 느낌으로 올지 모르겠지만, 산문 만으로도 그의 시를 예감했다.

산문보다 더 좋으리란 것을.

<눈사람 여관> 신작 시집을 예약구매하면서 그의 다른 시집도 좀 살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눈사람 여관>을 읽고 그의 다른 시집도 읽어봐야지

 

 

맨 처음 읽었던 그의 산문집.

온통 감동이었던 그의 산문집을 다시 들춰보고 싶은 생각도 든다.

 

 

그의 감성이 돋보이는 사진과 글에 매료되었다.

그의 시도 산문보다 더한 감동일테지.

그의 감성이 그대로 드러날테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술을 부르는 책이 있다.

책속에서 주인공이 맥주를 마실때, 캔맥주를 홀짝거리게 되고, 술이 일상인 사람들을 만날때면 나도 모르게 술이 마시고 싶어진다.

 

책을 읽고, 술이 너무 고팠던 책이 있었다.

류근 시인의 『사랑이 다시 내게 말을 거네』라는 산문집이었다.

술이 일상인 시인.

술에 거의 취해있으면서 시집을 읽는 시인의 산문을 읽고 나서는 술이 너무 고팠다.

 

마침 태풍 영향으로 비까지 내리니, 더할나위 없었다.

비바람이 몰아치는데도 막창집엔 좌석이 다 차버렸고, 겨우 한 좌석 남아 있었다.

지글지글 막창은 익어가고, 술병도 늘어가고.

 

 

신간 서적을 살펴보니, 또 읽고 싶은 책들이 많이 나와 있었다.

 

거실 한켠에 쌓아두었던 책들을, 책장으로 정리하다보니 금새 거의 다 차버렸는데도, 책 욕심은 끝이 없다.

책만 보면 책을 갖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태풍 콩레이가 스러지면, 내일은 캠핑을 갈 예정이다.

바다가 보이는 곳에, 텐트를 치고, 바닷물이 빠지면 게도 잡고, 조개도 잡을 욕심에, 오늘 새벽엔 신랑이 냉동고에 물병을 몇개 얼려 놓았다.

게 잡을 욕심에 태풍이 어서 물러 가기를 바라고 있었다.

 

캠핑 가서 읽어볼까 싶은 책들도 있다.

한 2박 3일쯤 캠핑을 하게 되면 책 읽을 시간이 있으려나.

 

최근에 문학동네 책을 많이 읽게 된다.

그만큼 좋은 작품을 많이 펴낸다는 이야기인데.

 

 

 

책 읽을때, 커피를 마시거나, 캔맥주를 홀짝 거리며 읽는 경우가 있다.

쇼파에 앉아 혼자서 책을 읽다보면, 캔맥주는 비어가고, 거실엔 커피향이 가득하다.

요즘엔 주말마다 바쁜척을 해서 한가롭게 책을 읽는 경우가 드물다.

캠핑을 가거나, 밭에 가거나, 집안 행사가 있거나, 조조 영화를 보거나.

늘 바쁜 주말이다.

 

 

 

 

 

 

 

 

 

 

 

 

 

시간이 조금이라도 빌 때마다 책에 파고드는 습관은 이제 일상이 되어버렸다.

책이 없으면 불안한 나, 글을 읽지 못하면 불안한 나.

책중독이자 활자중독이다.

 

 

 

 

 

 

 

 

 

 

 

그리고 나는 류근 시인의 시집을 읽으련다.

그의 산문을 읽고 났더니, 그의 시가 너무도 궁금했다.

그의 시집을 아주 간절하게 읽고 싶어졌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극적 삶을 살다간 미국의 여성 작가 실비아 플라스(1932~1963)의 타계 50주기를 맞아 그의 시를 모두 모든 '실비아 플라스 시 전집' 한국어판이 출간됐다.

 

1956년에서 1963년 사이에 쓴 시 224편과 1956년 이전에 쓴 습작 50편을 엮었다.

시 전집은 플라스의 전 남편인 영국 계관시인 테드 휴스가 엮었고, 작가 사후에 출판된 시집중 유일하게 퓰리처상(1982년)을 받은 시집으로 남아 있다고 한다.

 

신문에서는 "서구의 여러 전통시 형식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재해석해 독창적인 시세계를 창조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라고 했다.

 

 

 

 

 

 

 

문학적 재능이 넘치는 19세 여성이 자살강박증을 겪으며 내면이 붕괴되는 과정을 그린 플라스의 자전적 소설 『벨 자』 개정판도 함께 출간되었다.

 

 

 

 

 

 

 

 

 

 

 

올해엔 실비아 플라스를 만나봐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를 좋아한다.

비가 내리면, 예쁜 우산을 쓰고 비오는 거리를 걷고 싶을 정도로 비가 좋다.

그래서 난 한여름 장마철을 좋아한다.

한달 가량 내리는 비, 그 빗소리가 좋고, 창밖으로 보이는 비내리는 풍경이 좋다.

 

그런데 지금 비가 오지 않은지 거의 한달이 다 된것 같다.

땅바닥은 말라 갈라져 가고 있고, 폭염때문에 힘들어하는 듯, 사람들의 비를 기다리는 한숨 소리가 들린다.

 

며칠 뒤, 비가 예고 되어있지만, 정말 비가 올까?

비가 내렸으면 좋겠다.

 

소설가 김영하가 강력하게 추천했다고 홍보한다.

김영하가 추천했다는 이유만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구입해 볼 책이다.

작가 이름이 낯설지만 궁금해지는 책.

 

 

 

 

 

 

 하루키의 <노르웨이의 숲>을 다른 출판사판을 가지고 있는데 민음사에서 세계문학전집으로 발간한다.

심플한 책 표지가 인상적이다.

 

 

 

 

 

 

 

 

 

 

 

 

 

 

 

신작들을 살펴보니 다자이 오사무의 책들도 보인다.

사실 다자이 오사무의 책을 열심히 읽어보자고 생각했지만 아직까지 만나본 책이라곤

<인간실격>  뿐이다.

그래서 그의 전집이 눈에 더 들어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