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하고 나면, 씻고 나서 쇼파에 앉아 책 읽는게 나의 일상이다.

퇴근하고 혼자 있는 시간이 오롯이 나만을 위한 독서시간이다.

요즘 폭염때문에, 저녁에도 더운 열대야 때문에 독서에 제대로 집중하지 못했다.

그럼에도 책에 대한 갈증은 늘 나와 함께 한다.

책에 대한 갈증 때문에, 새로운 책이 나오면 검색을 하고, 구입하고 싶어 메모를 해 놓는다.

 

8월, 이 더운 폭염속에서도 책을 읽기 위해, 책들을 구입했다.

내가 너무너무 읽고 싶은 책들이다.

 

 

신문에서 황인숙 시인의 시선집이 나왔다는 소식에 신문을 스크랩해 가지고 있었다. 그러다가 이번에 책 구입할때 같이 구입하게 된 시집.

책을 받아 봤는데,, 꽃사과 꽃이 이뻐 보였다.

 

 

 

 

 

제1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이다.

정아은 작가의 책으로, 헤드헌터로 일하고 있는 한 여성의 이야기이다.

아직 책을 펼쳐보지 않았기 때문에 뭐라 할 수 없지만, 새로운 작가의 글을 읽는다는 즐거움이 생긴다.

 

 

 

 

 

노란 표지의 <보통의 존재>로 우리곁으로 온 뮤지션이자 작가의 신작.

이번엔 하늘색 표지다. 깔끔한 표지가 마음에 든다.

전엔 에세이집이었는데, 이번 소설에선 이석원은 또 어떤 느낌으로 우리에게 다가올까. 설렘이 먼저 온다.

 

 

 

 

 

 2012년 프랑스 문단에 혜성처럼 나타난 작가라는 찬사를 받는 작가. 프랑스 최고의 베스트셀러 였다고 한다.

프랑스 추리문학은 다른 나라의 문학과는 약간 다른 면이 있어 신선하다. 느낌이 다를 거라 생각한다.

 

 

 

 

김영하 작가의 책을 완소하지는 않는다.

이번에 신작이 나왔을때 그냥 넘어갈까 그랬었는데, 역시 이웃분의 리뷰에서, 신문의 책 안내 페이지에서 호기심을 자극했다.

읽어보고 싶었다. 기억을 잃어가는 살인자의 독백이라니 궁금해졌다.

김영하는 어떤 살인자를 말할까.

 

 

 

책을 받자마다 읽고 싶은 마음에 책을 쓰담쓰담했다.

지금 읽고 있는 책을 과감하게 포기하고 싶게 만드는 책들이다.

어서 끝내고, 새 책들을 읽어주어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이면 공원이나 아파트 화단에 하얗게 피는 꽃이 있다.

이르게 활짝 핀 꽃이 예뻐 사진에 남기곤 한다. 가을이 되면 이 꽃은 매실과 비슷한 크기의 꽃사과가 열린다. 처음엔 매실처럼 푸른색이었다가, 사과가 익을쯤 되는 가을이 무르익으면, 이 열매는 사과처럼 붉게 물들인다. 아직 많이 붉지 않을때 따서 먹으면 너무도 시다. 그 신맛에 혀가 오그라 들 정도지만, 빨갛게 익으면 마치 사과처럼 달다.

 

이런 꽃사과의 꽃이 피는 봄을 좋아한다.

봄이면 일부러 하릴없이 공원을 거닐며, 이제쯤 피었겠다 싶어 두리번 거린다.

올해도 여지없이 만난 꽃사과 꽃을 보며 가을쯤이면 또 예쁘게 예쁘게 열리겠다 싶었다.

 

이러한 꽃사과의 예쁨을 아는 황인숙 시인은 30년간의 시작 활동을 갈무리한 시선집을 펴냈다. 바로 시집의 제목도 『꽃사과 꽃이 피었다』이다. 봄에 핀 하얀 꽃사과 꽃이 그대로 연상되는 시집이다.

 

황인숙 시인은 시집과는 별도로, 신문에서 일주일에 세번쯤 만난다. 시인이 소개하는 시를 읽고, 시를 소개하는 시인과, 시를 알아가는 기쁨을 누렸다.

 

사실 소설은 많이 읽지만, 시는 읽어야겠다고 마음을 먹으면서도 항상 미루게 된다. 일주일에 몇번씩 그렇게 시를 만나니, 시를 자주 읽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외에도 새로운 시집들이 보인다.

 

 

 

 

 

 

 

 

 

 

 

그러고보면 신작 시집들을 보니 내가 모르는 시인들도 많구나

 

 

 

 

 

 

 

 

 

시집들을 살펴보니, 미당 서정주의 동생 서정태 시인의 시도 보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실 김영하의 소설은 많이 읽지 못했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김영하의 소설을 사랑하는 것을 보고,

나도 이번 신작은 꼭 읽어주겠다 생각하고 있는 작품이 바로

<살인자의 기억법>이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치매 살인자의 독백 형식으로 된 소설이다. 70세를 맞은 은퇴한 연쇄살인범이 치매 때문에 기억을 잃어가는 가운데 딸을 노래는 또다른 연쇄살인범을 제거하기 위한 준비를 하며 내뱉는 독백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고 한다.

 

 

신작 소개를 할때, 자세히 읽어보지 않을때는, '한번 읽어보고 싶다' 였는데, 책에 대한 내용을 알게 되니, 꼭 구입해야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표지 속에서 보이는 길다란 그림자가 왠지 다르게 다가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의 일주일내내 장대비가 내리더니 오늘은 오랜만에 햇볕이 쨍하다.

개인적으로 비오는 날을 좋아하기 때문에, 장마철을 좋아한다.

장마철이 되면, 비오는 소리를 들으며 커피 마시는 것도 좋아하고,

예쁜 우산을 들고 장대비가 오는 빗속을 거닐고 싶어한다.

남들은 이상하다며 쳐다보지만, 비오는 날이 좋은걸.

 

오랜만에 햇볕을 봐서인지 무척 더웠다.

일이 있어 출장을 나가 누군가의 결재를 기다리다가 왔더니 무척 덥다.

챙겨갔던 '눈알 수집가'를 읽고 있었다.

더위를 잘 견딘다고 생각했지만, 해가 다르게 덥게 느껴진다.

땀으로 목욕을 하다시피하고 시원한 사무실에 앉아 있으니 좀 살것 같다.

 

 

역시나 7월이 되니 구입하고 싶은 책들이 쌓여간다.

갖고 있거나

올 책이거나

읽고 싶은 책이거나

하는 책들이다.

 

 

 

오랜만에 새로운 시집도 눈에 띈다.

 

 

 

 

 

 

 

 

조정래 작가의 새로운 신작도 눈에 띄어 어서 구입해 읽고 싶다.

이번엔 또 어떤 이야기로 우리들의 마음을 빼앗아갈까.

 

 

 

 

 

 

 

제18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과 우수상을 받은 책들도 보인다.

 

 

 

 

 

 

 

 

 

 

 

 

 

 

 

 

 

 

 

 

 

 

요즘 월,화 드라마 중 '불의 여신 정이'를 챙겨 보고 있는데, 드라마에서는 조선의 여자 사기장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그렇기 때문일까, 신작 목록을 보니 백파선 이라는 신간이 출판사 별로 보인다.

 

 

 

 

 

 

 

 

 

 

 

이 많은 책들을 다 어쩌지?

다 보고 싶고, 갖고 싶은데.

시원한 곳에 앉아 하루 종일 이 책들을 읽는다면, 더위 쯤은 저만큼 날려버릴텐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카노 가즈아키의 신작이 나왔다는 소식에 급 방긋이다.

 

<제노사이드>를 기억하는가.

<제노사이드>라는 책이 나오자마자 독자들을 사로잡아 버렸던 작품이다. 한 편의 소설에서 인간이 얼마나 잔인해 질수 있는 가 볼수 있었던 작품이기도 했기 때문에 그의 다른 작품들까지도 읽게 되었다.

 

그런 작가의 신작이 나왔다.

임신했지만 생활이 어려워 중절수술을 한후 그 여자에게 다른 여자의 의식이 나타난다는 이야기이다. 다카노 가즈아키의 다른 작품들처럼 인간성, 인간에 대한 신뢰를 나타낸 작품이라하니 더욱 기대가 되는 책이다.

 

 

 

그의 작품들.

내가 읽어본 작품은 <제노사이드>와 <13계단>이었는데 이 둘 모두 좋았다.

<그레이브 디거>와 <6시간 후 너는 죽는다>도 읽어보고 싶은 작품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