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날 하루 정도 열심히 읽었으나...

올 한 해 마음의 여유가 없는 듯...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자아 놀이 공원- 심리학자들과 떠나는 환상 여행
이남석 지음 / 사계절 / 2009년 3월
10,800원 → 9,720원(10%할인) / 마일리지 54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2년 12월 02일에 저장

11월 8일 완독


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두려움에게 인사하는 법 - 제5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창비청소년문학 43
김이윤 지음 / 창비 / 2012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봄꽃 향기가 은은하게 퍼지는 밤, 창밖으로 농구공 튕기는 소리가 시원스럽게 들려온다. 누군가를 좋아하는 감정조차 마음 놓고 나눌 수 없어 안타까운 아이들이 온몸으로 살아 있음을 알리는 것만 같다.

소설의 주인공 여여는 늘 씩씩하고 당찬 고등학교 2학년 여학생이다. 여여의 엄마는 미혼모이면서 여권 신문의 사진작가로 사회적 약자인 가난한 사람, 장애인, 여성을 배려하면서 살아가려고 노력한다. 이처럼 결혼도 하지 않은 채 아이를 키우며 악착같이 일하던 여여의 엄마는 자궁암에 걸려 말기암 선고를 받고 시골로 요양을 간다.
엄마의 투병으로 인해 여여는 자신에게 닥친 두려움과 맞서 살아가는 방법을 조금씩 익힌다. 요양차 간 시골에서 만난 무 할머니가 알려준 민간요법으로 엄마의 병을 떨쳐내려고 애쓰고, 아빠 없이 사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투정부리며 엄마를 가슴 아프게 했던 것을 진심으로 후회하고 용서를 빌기도 한다. 자신의 삶 중에서 5년이라도 엄마에게 줄 수 있게 해달라고 절실한 기도를 드리기도 하고, 부엌 바닥에 엎드려 티베트 승려처럼 무릎이 얼얼할 정도로 오체투지를 해서라도 엄마의 병을 낫게 하고 싶다. 하지만 여여의 엄마는 결국 돌아가시고, 슬프고 어렵지만 여여는 차차 엄마의 죽음을 받아들이게 된다.

문화센터 드럼반에서 만난 학교 선배 시리우스는 여여에게 적극적으로 관심을 보인다. 여여는 시리우스를 좋아하는 마음조차 두렵지만 자신의 감정을 피하지 않고 솔직하게 행동한다. 시리우스와 함께 드럼을 연습하는 시간을 기다리고, 시리우스가 공원에서 주었던 하트 모양의 계수나무 잎을 소중히 간직하기도 한다. 혼자서는 절대 탈 수 없던 외발자전거도 시리우스의 도움으로 제법 탈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시리우스가 항상 여여의 외발자전거를 잡아줄 수는 없는 법. 시리우스와의 풋풋한 사랑도 끝이 나고, 여여는 시리우스가 준 계수나무 잎뿐만 아니라 다른 식물의 잎도 하트 모양이라는 진실을 깨닫는다. 시리우스와의 만남은 여여의 삶 속에서 아름다운 순간 중 하나였고, 이를 통해 여여는 한 뼘 더 자라게 된다.

17년 동안 잊고 지냈던 여여 삶의 한 축, 아빠를 만나는 일은 설레면서 두렵기도 했을 것이다. 왼손잡이인 아버지를 닮고 싶어 왼손으로 젓가락질 연습을 하고, 우연히라도 아빠와 마주치고 싶은 마음에 아빠가 사는 동네까지 버스를 타고 간 적도 몇 번이다. 여여는 단짝 친구인 세미와 함께 청소년 경제 강좌에서 대기업 이사인 아빠를 만나고 멘토가 되어달라고 부탁한다. 엄마의 죽음으로 힘들어하던 여여는 아빠와 함께 두려움을 이겨내는 방법을 조금씩 터득해 간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 엄마에 대한 원망이나 미안함은 강 위에 종이배를 띄워 보내듯 조금씩 시간에 흘려보내야 한다는 것을 점차 깨닫는다. 외발자전거를 탈 때 휘청거리다가 뚝 떨어져도 자전거를 끝까지 놓지 않은 것처럼 여여는 아무리 세게 넘어지더라도 자신의 삶을 절대 놓지 않을 것이다.

농구공이 골 망 사이로 힘겹게 빠져나오듯 아이들도 자신만의 두려움을 각자 온몸으로 이겨내고 있을지도 모른다. 힘들겠지만 그 과정을 통해 조금씩 성장하고 있는 것이다. 봄 향기에 취하는 밤, 농구장을 경쾌하게 뛰어다니는 그들의 거친 숨소리에는 어떤 상황에서도 물러서지 않는 당당함이 담겨 있는 듯하다. (중2부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뭔가 정신이 없다.

연수 한 번 제대로 못 가고 방학이 끝나다니~~~~

책 이라도 몇 권 더 읽어야 견딜 수 있을 것 같다. -.-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거짓말 학교- 제10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전성희 지음, 소윤경 그림 / 문학동네 / 2009년 11월
11,500원 → 10,350원(10%할인) / 마일리지 57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2년 08월 19일에 저장

8월 17일 금요일 완독
소녀들의 거짓말
발레리 쉐러드 지음, 김은경 옮김 / 놀(다산북스) / 2012년 7월
8,800원 → 7,920원(10%할인) / 마일리지 440원(5% 적립)
2012년 08월 14일에 저장
절판

처음의 긴장감 넘치는 전개에 비해서 뒷 부분이 약간 급결말을 지어버린 것만 같다. 캐리의 잔인함에 고개가 절레절레 돌려졌다. 여학생들의 심리가 정말 자세하게 나와 있다. 대부분 수긍이 가는 부분이 많았다.
4천원 인생- 열심히 일해도 가난한 우리 시대의 노동일기
안수찬 외 지음 / 한겨레출판 / 2010년 4월
12,000원 → 10,800원(10%할인) / 마일리지 60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5월 21일 출고" 예상(출고후 1~2일 이내 수령)
2012년 08월 14일에 저장

도서관에서 빌려와서 읽기 시작했는데, 도저히 멈출 수가 없었다. 아, 이런 인생이 있었구나!!! 이 책을 읽지 않았다면 한번도 생각해보지 못할 그들의 인생이 안타까웠다. 가난이 되물림 되는, 절대로 벗어날 수 없는 그 굴레가 너무 잔인했다. 인간 이하의 기계만도 못한 대접을 받는 안산 공단의 그들. 그런 공간이 있다는 것이 무서웠다. 어떻게 견딘단 말인가? ㅠㅠ
욕망해도 괜찮아- 나와 세상을 바꾸는 유쾌한 탈선 프로젝트
김두식 지음 / 창비 / 2012년 5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150원(1%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2년 08월 14일에 저장

창비에서 보내준 책. 김두식 교수의 솔직한 이야기에 자꾸 귀가 솔깃 솔깃 해졌다. `불편해도 괜찮아`는 언제 다 읽지? -.-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사는 게 이렇게 고달플 수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이제 떠날 수 있다~~~~~  ^^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철학카페에서 시 읽기
김용규 지음 / 웅진지식하우스 / 2011년 11월
15,000원 → 13,500원(10%할인) / 마일리지 750원(5% 적립)
*지금 주문하면 "오늘(17~21시) 사이" 택배 수령 가능
2012년 07월 20일에 저장

7월 초 시험 기간에 미친듯이 읽었다.
뭔가로부터 벗어나고 싶어서, 자유롭고 싶어서...
한번 더 읽고 싶다. 특히 김수영 시가 멋있어졌다.
구라짱
이명랑 지음 / 시공사 / 2009년 6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2012년 07월 20일에 저장
구판절판
아마 6월쯤 간. 신. 히 읽었겠지....


2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