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간 '낸시 홈스트롬'의 《사회주의 페미니즘》읽으면서 답답하고 거슬렸었는데 '쉴라 제프리스'의 서문과 개요만 읽고도 속이 시원해지는 느낌이다. 그러췌~ 하고 외치게 된달까.

열다북스 책 읽다보면 편집자인 국지혜가 자꾸 해설을 쓰는데, 사실 나는 이미 저자의 책 내용으로도 충분한만큼 국지혜의 해설은 넣지 않는 쪽이 낫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에서도 그리고 게일 다인스의 《포르노랜드》에서도. 안넣은게 충분히 좋은데 굳이 보태가지고 이건 좀 빼지, 하게 만드는 이런 생각과 상황을 뜻하는 사자성어가 있을 것 같은데 지금 너무 생각이 안나네? 아오씨 책 왜 읽냐 진짜. 적절한 사자성어를 갖다 쓸 수도 없는데... 인생.....

아무튼 국지혜 해설이 책을 더 빛내주는게 아니라 빛을 좀 갉아먹는 느낌이다. 이 책, 코르셋도 국지혜 해설이 먼저 나오는 바람에 본문 읽기 전에 읽다가 중간에 패쓰하고 본문으로 들어갔다. 편집자의 해설에 역자 서문, 그 다음에 이어지는 본저자의 서문이라니. 사족이 지나치다.



자, 그렇다면 코르셋 개정판 서문, 본저자인 쉴라 제프리스의 글을 보자.


여자 청소년은 중학교에 입학할 즈음에는 이미 90% 가까이가 보편적인 미용 기준에 들어맞도록 외양을 바꿨다. 만 11세~16세 여자 청소년의 대다수(77%)는 면도나 왁싱을 통해 다리털을 제거했고, 64%는 화장을 하고 학교에 간다고 답했다. 비키니 라인 면도 및 왁싱을 하거나 보정 패드가 삽입된 브래지어를 착용하는 비율도 40% 였으며, 이런 행동을 하나도 취하지 않은 비율은 단 9%에 불과했다. 16~18세 응답자 4명 중 1명은 "별로, 혹은 전혀 행복하지 않다"(24%)고 답해, 지난해(14%)보다 비율이 대폭 상승했다.

성애화에 대한 이런 최근의 보고서를 보면 여아와 여자 청년이 미용 관습을 시행함으로써 행위 주체성을 표출할 수 있다는 주장에 의문이 들지 않을 수 없다. -개정판 서문, p.45



코르셋이 과연 주체적일 수 있을까? 쉴라 제프리스는 그렇지 않다고 얘기하는 거다.


사실 내가 코르셋을 읽기 시작하면서 가장 짜릿했던 것은, 쉴라 제프리스의 개정판 서문의 이 구절 때문이었다.



페미니즘 학계 및 운동은 성애화를 심각한 사회적 해악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특히 여자 어린이가 성인 여자에게 강요되는 것보다도 심각한 겉치장을 하는 식으로 성애화 관습에 지배되는 건 포르노 산업의 영향이라고 본다. 이런 관습은 여자 어린이를 남자의 성욕 대상으로 밀어 넣으며, '조기 성애화'라는 결과를 낳는다. 이 주장의 골자에는 충분히 동의하지만, 일부 우려스러운 측면도 있다. 아동을 대상으로 한 성애화만 분리해 우려를 표시하는 건 성인 여자가 성애화될 경우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암시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성인 여자와 아동을 아우르는 '성적 대상화'나 '포르노화pornographication'가 좀 더 유용한 개념으로 보인다. -개정판 서문, p.42



아 너무 좋고 너무 재미있다. 이 코르셋과 더불어 안드레아 드워킨과 캐서린 맥키넌의 책을 함께 읽어주면 금상첨화일 것 같지만, 둘다 절판인 상태이므로..(언제 재출간 되나요, 출판사 관계자 여러분들... 서둘러, 허리 허리 허리업!!) '게일 다인스'의 《포르노랜드》추천합니다. 여러분, 포르노랜드 읽자. 포르노를 30년간 연구한 학자의 글이다..


















아무튼 형광펜 들고 계속 밑줄 그어가면서 코르셋 읽는 출근시간 너무 좋은 출근시간이다. 만세다. 책 만세야. 잘 읽히는 책은 만만세다. 읽으면서 나는 또 온 몸을 부르르 떨 정도로 분노하겠지만, 어서 빨리 읽고 싶다. 자, 고고씽!!



그런데!!

왜이렇게 사고 싶은 책 많죠? 아직 지난번 주문책이 배송도 안됐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지금 또 내 장바구니 어쩔. 자, 잠깐 우리 다락방의 장바구니를 엿보기로 해요~











The Blindfold's Eyes: My Journey from Torture to Truth (Paperback)》는 얼마전에 한겨레 신문의 <가만한 당신>에서 다뤄준 부고를 보고 궁금해진 책이다.


링크는 요기 ☞ 용서는 신에게 맡겼습니다.


검색해보니 번역본은 나온게 없더라. 당장 읽고 싶어 외서라도 지를까 했지만 이런 식으로 내가 영어책 늘리는 것은 나의 책장에도, 나의 통장에도, 그리고 무엇보다 나에게도 좋을 것 같지가 않아.. 그렇지만 .. 내가 원서 읽기를 계속 시도하다 보면 결국 잘 읽는 날이 올지도 모르는데, 그 때를 대비해서 준비해도 좋지 않을까 싶어 장바구니에 계속 들어가 있다.


《피에 젖은 땅》은 리뷰 대회가 열리고 1등이 무려 40만원이다. 나는 또 40만원으로 책 살 것에 대해 머릿속에서 리스트를 작성해나갔지만, 그간 리뷰대회 경험으로 보건데 항상 40만원 꿈꾸고 결국 아무것도 받지 못해 좌절하는 시간들이 이어졌던 바, 이번에도 리뷰대회는 아예 참가는 안하는 걸로. 그러니까 여우의 신포도 같은 거랄까. 내가 왜 1등 못했냐면, 참가를 안했기 때문이야~~

그래도 친애하는 알라디너 의 한 댓글에서 '스탈린에 대해 더 잘 알게됐다'는 걸 보고 궁금해져서 사볼까 싶다. 4만원 주고 책 사서 읽고 리뷰 써서 40만원 받으면 36만원 개이득이지만... 나는 아마 4만원만 없애는 거겠지.....


《시간은 밤》은 문학에 있어서라면 그 누구보다 많은 책을 읽고 부지런히 리뷰 해주시는 두 분의 글을 보았기에 지름에 망설임이 없어야 할 것이다.. ㅈㅈㄴ 님, ㅍㅅㅌ ㅍ 님, 앞으로도 잘 부탁드리는게 아니라 책 지르게 하지 말아주세요 ㅠㅠ 제 통장에 잔고는 제로가 됩니다.........



《편협하게 읽고 치열하게 쓴다》는 네, 정희진의 신간입니다. 아니, 정희진 신간이면 사야지요. 사고 읽어야지요. 정희진의 글은 가끔 '아 정희진 읽고싶다' 막 이런 마음 들게 만들어버린다. 지금은 정희진 쌤에 대한 애정이 처음과 같지 않지만, 나는 이제 윤김지영 쌤에 대한 맹목적 사랑을 갖게 되었지만, 그래도 내가 좋아한다면 그 좋아함은 진실되고 오래가는 것이므로, 정희진 쌤에 대한 애정 여전히 크게 남아있고요, 책 읽을 겁니다, 네...



아 얼른 코르셋 마저 읽고 싶은데 나는 왜 회사에 있는가.

어제는 불쑥 또, 아, 퇴사해야지.. 하게 되었다. 퇴사하고 싶다. 퇴사해서 베트남 가 한달살기 혹은 육개월 살기 하고싶다. 어제는 점심 먹으면서 그 마음이 너무 강해서 베트남 한달살기를 검색해 넣어보았다. 베트남에서 한달살기 하는 사람 왜이렇게 많아. 그런데 왜 나 못해.

그렇지만 지금 퇴사하면 그 후..에 어떻게 할것인가, 가 답이 안나와.

그런데 그거 생각하면 나는 언제 퇴사할 수 있나? 이래서 내적 갈등이 또 오지고 치열해졌다.

지금관두자, 지금 관둬서 퇴직금으로 베트남 하노이가서 한달이든 반년이든 살자, 그렇지만 그 후에는 돈 어떡할거야 돈벌어야지, 뭐든 해서 벌면 되지, 뭐든 해봤자 벌이가 확 줄어들텐데 있을때 바싹 벌어야 되지 않겠어?, 그것도 맞지만 그렇다면 내가 하노이에 가서 사는 시간이 자꾸 늦춰지잖아 한살이라도 더 젊을 때 가서 더 열심히 돌아다니고 더 치열하게 땀 쏟고 싶어..


막 이렇게 되어가지고 퇴사하자로 결론이 막 나면서 하노이에서 사는 나를 그려보게 되는 것이다.

일단 가면 쌀국수 매끼니 먹고 신나게 걷고 돌아다닐거야. 그러면 땀이 막 줄줄 흐르겠지. 노페물 그렇게 하노이 땅에 다 흘리고 나는 정결하게 한국에 돌아오는거야..(무슨말이야?) 애초에 갈 때 책을 가져가겠지만 걷고 책읽는 생활 반복하면 결국 가져간 책을 다 읽게 되겠지, 그것은 놀러올 친구들에게 부탁하자, 내게로 오면 쌀국수는 원없이 먹게 해줄테니 내게 올 때 책 좀 사다주렴~ 하고 각자 두세권씩만 부탁해도 책은 끊임없이 읽을 수 있지 않을까.

사실 몇해전부터 베트남에 아예 정착해서 사는건 어떨까, 거기서 한국도서 북까페를 하면 나름 수요가 있지 않을까 고민하기도 했었다. 집에 가지고 있는 책 아예 다 싸가지고 가서 북까페를 여는거지. 책 대여도 해주면서. 베트남에서 한국어 배우는 사람도 많으니까 또 한달살기 하는 사람도 많으니까 나름 수요가 있지 않을까. 나는 책 빌려주면서 책이나 읽고..... 심심하면 푸시업 하고.. (네?) 아무튼 그런 꿈을 나는 꾸었었던 것이었던 것이었다....



그만 쓰자. 점심 뭐 먹을지나 고민해야겠다.


끝.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1-04-07 11: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과유불급..?

다락방 2021-04-07 11:08   좋아요 2 | URL
맞아. 그렇다. 그거에요. 근데 뭐 더 다른거 없을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 2021-04-07 11:5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피에 젖은 땅> 저도 리뷰 대회 때문에 읽기 시작했는데 잘 읽기 시작했다고 생각하고 있어요. 역시 통 크신 다락방 님 전 그냥 소심하게 40만원까지는 아니고 10만원을 노려보겠습니다. 암튼 히틀러(는 잘 알고 있었지만) 스탈린의 끔찍한 실체를 자세히 알게 된 것도 소득이고, 러시아 문학 좋아하는 입장에서 소련과 러시아에 대해 여러 가지로 생각하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시간은 밤>도 즐겁게(?) 읽으시길 바라요~

그나저나 점심은 김봡과 라면 아닙니까??? (아까 어디서 봤는데....)

다락방 2021-04-07 12:02   좋아요 2 | URL
피에 젖은 땅 리뷰대회 잠자냥 님 덕분에 알게 됐어요. 다른 분께 댓글로 알려주신거 보고요. 그래서 읭? 하고 책 검색해봤더니 금액이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거 언제 읽고 언제 리뷰 쓰나요. 830 페이지나 되던데요. 게다가 .. 저는 리뷰를 정말 바보같이 못써요 ㅠㅠ
바로 아래에 책 리뷰도 써놓고 읽어보니 리뷰가 아니라 일기를 써가지고... 하아- 리뷰의 길은 정말이지 멀고도 험하며 제 길은 아닌 것 같아요. 흑흑

시간은 밤 저도 재미있게 읽을 것 같아요. 월급 들어오는 순간 죄다 질러버리겠어요.

점심은 다른것도 막 생각하고 있는데 제가 지금 막 스콘 하나 뚝딱 간식으로 먹어치워버려가지고 ㅋㅋㅋㅋㅋㅋ역시 라면과 김밥 혹은 쫄면과 김밥으로 가야겠어요. 흐음.. 라면으로 갈까나.. 눈누난나~

잠자냥 2021-04-07 12:07   좋아요 1 | URL
<피에 젖은 땅> 800쪽 넘지만 뒤에 100쪽은 참고문헌과 각주입니다. ㅎㅎㅎ 700쪽 조금 넘는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점심 맛나게 드세요~

다락방 2021-04-07 16:19   좋아요 1 | URL
저 <종로김밥> 가서 신라면과 참치김밥 주문해서 흡입하고 왔어요. 왜냐하면.. 오늘의 마지막 식사니까요. (웅장)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yo 2021-04-07 12: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하지말지˝??

몰리 2021-04-07 16:13   좋아요 1 | URL
저녁으로 시리얼 (낮밤 사라진 사람이라) 먹으면서
댓글 보다가 여기서 어이없이 터짐. 하지말지? ;;;;;;; 아.........

다락방 2021-04-07 16:20   좋아요 1 | URL
syo님/ 아아, 맞아, 그거야. ‘하지말지‘ 그거야, 그거! 아아, 이런 언어의 재간둥이 ♡

몰리님/ 오셨습니까. 터지셨다니 너무 좋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1-04-07 12:1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찜찜찜입니다! 저도 몇몇 나라에서 짧은 여행보단 몇달 살기 혹은 일년 살기 하고싶어요. 되도록 따뜻한 곳에서.. 😎 생각만 해도 살이 타는 기분입니다.헤헷

다락방 2021-04-07 16:21   좋아요 1 | URL
저도 나이들면서 왜이렇게 더운 나라가 좋은지 모르겠어요. 저 재작년인가 다낭 갔을 때는 호텔 베란다에서 홀딱 벗고 누워 있었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1-04-07 16:26   좋아요 1 | URL
암요! 그래야죠!! 골고루 태워본게 언젠지ㅋㅋㅋㅋㅋㅋ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