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주의 페미니즘 - 여성의 경제적이고 정치적인 완전한 자유
낸시 홈스트롬 엮음, 유강은 옮김 / 따비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두꺼운 책이라고 다 읽는게 힘든건 아니지만 이 책은 진짜 힘들었다. 넘기고 넘겨도 끝이 날것 같지 않아 얼마나 초조했는지 모른다. 1장을 읽었을 때 저자의 의견에 꼭 동의하는 건 아니여도 매우 흥미롭고 재미있어서 오오, 이 책 좋아! 했는데, 역시 끝까지 읽어봐야 하는 거였어.


사람이 말이나 행동을 하게 되면 거기에는 반드시 그 다음 반응이 뒤따른다. 감정표현이든 생각 표현이든 뭐든 그렇다. 내가 너를 좋아해, 라고 말했을 때 상대는 내게 '나도 너 좋아해' 라고 말할 수도 있고 '나는 널 좋아하지 않아' 라는 리액션이 뒤따를 수 있다. 누군가 내가 쓴 글에 댓글로 반박하거나 혹은 공격한다면 그건 내 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내가 글을 썼기 때문에 댓글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내가 내 생각을 말하는 것 혹은 내 의견을 말하는 것은 상대로부터 반드시 동의나 공감을 받는 건 아니다. 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데, 부터 너는 틀렸어까지, 올 수 있는 것들의 종류는 내가 기대한 것과 완전히 다를 수있다.


'낸시 홈스트롬'이 엮어낸 이 책, 《사회주의 페미니즘》에서는 여러명의 저자들이 각자의 글을 써냈기 때문에, 자기의 경험에 의지해 쓰거나 자기가 겪어낸 삶에서 온 통찰로 쓴 글들도 있지만, 다른 이의 저작들을 읽고 써낸 것들도 있다. 그래서 어떤 저자들은 안드레아 드워킨을, 캐서린 맥키넌을, 캐슬린 배리를 비판한다. 그들은 잘못됐다 부터 혹은 그들은 무언가를 놓쳤다 까지. 어떤 어조는 강경하고 어떤 어조는 그렇지 않다. 그러나 이런 글이 나올 수 있었던 것은, 그 전에 드워킨과 맥키넌과 캐슬린 배리의 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나는 그 모두의 책을 전부는 아니어도 한 권씩은 읽었었고, 게다가 그들이 쓴 글에 매우 동의하고 공감하는 바, 비판하는 글에 대해서 '나랑 결이 다르군' 할 수 있었는데, 이것 역시 비판 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어떤 저자는 '반다나 시바'가 잘하기만 한게 아니라고, 그녀는 분명히 놓친게 있다고 비판하는데, 그 다음장의 저자는 이런 데는 반다나 시바가 최고라고 끌고 온다. 그러니까 그게 누구든, 우리가 입 밖으로 생각과 감정을 내뱉는 순간 다른 사람들은 그것에 대해 뭔가 덧붙일 수 있다는 사실을, 늘 알고 있던 바였지만 이 책으로 더 훅 깨닫게 되었다. 반다나 시바에 대해서라면, 나는 반다나 시바의 몇 안되는 글들을 인상적으로 읽었었고 그래서 또 사두기도 한터라, 드워킨을, 맥키넌을, 배리의 편에 마구 싶었던 것처럼 무조건적 지지를 하게는 안되었고, 오 그래? 그렇다면 반다나 시바를 나도 좀 더 읽어봐야겠다, 하게 되었다.



이 책을 재미로 읽는다는 것은 좀 적절하지 못한 표현인듯 하지만 어쨌든 재미 없다. 재미 없다고 해서 의미도 없는 건 아니다. 물론 내 마음에 찰싹 들러붙거나 흥분을 일으키는 저자도, 글도 없었지만, 이토록이나 다양한 사람들이 페미니즘에 대해 생각하고, 관찰하고 써낸 글을 만난 것은 좋았다. 멕시코와 인도의 여성들의 페미니즘 관련 글을 그동안 자주 접하지 못했었는데, 이 책에서는 짧게나마 만날 수 있었던 거다. 더 많은 여성들이 세계 곳곳에서 부지런히 자기의 생각과 글을, 관찰하는 현재를 써주기를 바란다.

그리고 나는 사회주의 페미니스트쪽은 아닌 것 같다. 완전히 다르거나 한건 아니지만 내 마음이 기우는 건, 내가 옳다고 생각하는 바를 말하는 것은 드워킨과 맥키넌과 배리여...


이 책 완독하느라고 최근 며칠간 평소보다 늦게 자서 지금 매우 졸리지만 결국 다 읽었으므로 후회 없다.. 브라보 내 인생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뿅!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3-31 08:2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브라보 다락방님!👍👍👍👍책읽으러 슝~333333

다락방 2021-03-31 08:53   좋아요 2 | URL
저 이거 써놓고 다시 읽어보니 너무 초딩이 쓴 리뷰 같아서 그렇게 댓글 달려고 들어왔는데 댓글이 세개나 달려있어서 당황했어요. ㅋㅋ
미미님 화이팅. 완독으로 고고씽!! 빠샤!!

Vita 2021-03-31 08:2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읽는 동안 저도 아직 어느 쪽이다 라고 확실히 말할 정도는 아닌데 그럼에도 사회주의 페미니즘은 내 결과 다르구나 하고 느꼈어요. 의미있는 시간이었습니다. 4월에는 집중해서 읽을 수 있기를! 고생하셨습니다❤️

다락방 2021-03-31 08:54   좋아요 2 | URL
저는 급진주의 페미니즘 비판할 때마다 뭔가 으르렁 거리게 되어가지고 ㅋㅋ 아 이 책 나랑 결 다르네 하였습니다. ㅋㅋㅋㅋㅋ
4월 도서도 읽어봅시다, 힘차게. 빠샤!

새파랑 2021-03-31 08: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 책 서점에서 보고 두꺼워서 기겁한 기억이... 그래서 더 뿌듯하실듯~! 완독 축하드립니다^^

다락방 2021-03-31 08:55   좋아요 1 | URL
제가 이거 3월 안에 완독하느라고 마지막 며칠은 출퇴근길 지하철에서 들고 읽었거든요. 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진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왜 고생을 사서 하는지.. 젊어 고생은 물론 늙어 고생도 당연 피해야하거늘, 내 삶은 왜이러는가... 했습니다. 축하 감사합니다. 으하하하하.

다락방 2021-03-31 08:5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리뷰를 써놓고 나니 초등학생이 쓴것 같은 글이네요? 할 수 없다.. 이것도 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 2021-03-31 09:00   좋아요 1 | URL
엄청 똘똘한 초등학생인데요? 전그럼 유치부ㅋㅋㅋㅋㅋ다시 슝3333333

다락방 2021-03-31 09:37   좋아요 0 | URL
제가 초등학교(국민학교) 때는 참 똘똘한 아이이긴 했습니다. 선생님이 저를 ‘똑순이‘ 라고 불러주셨죠.... 그런 일이 있었는데...언제부터 이렇게 된건지...............(먼 산)

Vita 2021-03-31 09:38   좋아요 0 | URL
저도 유치부-.-

미미 2021-03-31 09:42   좋아요 0 | URL
(완독전 마지막댓글..부릅!)ㅋㅋㅋㅋㅋㅋㅋ다락방님이 젤 고학력자!😉

다락방 2021-03-31 09:45   좋아요 1 | URL
ㅋㅋㅋㅋㅋ 고학력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
똭 기다려요, 제가 뉴욕대 다녀오겠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고학력의 끝판왕 찍겠습니다!!

Vita 2021-03-31 09:48   좋아요 1 | URL
유치부는 초딩 따라 뉴욕대 유치부로 따라간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03-31 10:24   좋아요 0 | URL
수연님 우리 뉴욕대 강의실에서 만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가 막 가방에서 노트 꺼내고 있으면 들어와서 인사하면서 옆에 앉아가지고 수연님도 노트 꺼내고 그래요.
그러면 수연님 노트 꺼내는 동안 내가 어제 만난 남자 얘기하고 그럴게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03-31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도로시앨리슨이 너무 좋아서 정말 너무 좋아서(저랑 다른 거랑은 별개로) 너무 빠져들면 어쩌지? 하면서 읽었는데 결론은... 도로시앨리슨만 재미졌다..?ㅋㅋㅋ
락방님 대단해요! 함께 읽을 수 있었던건 역시나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다락방 2021-03-31 09:36   좋아요 1 | URL
맞아요. 도로시 앨리슨 글이 제일 좋고 제일 잘 읽혔어요. 그래서 그 뒤도 다 그럴 줄 알았지 뭐야? 낸시 홈스트롬이 부러 도로시 앨리슨 제일 처음에 똭- 위치시킨 것 같아요. 그래야 사람들이 책장 넘길 것 같아서.. ㅎㅎ
[캐롤라이나의 사생아] 지금 또 검색했는데 알라딘 중고 나온거 없네요. 도로시 앨리슨 글 읽고 캐롤라이나의 사생아 너무 읽고 싶어졌는데! 힝 ㅠㅠ

같이 읽어서 좋았고, 쟝님, 완독해줘서 고마워요!
:)

Vita 2021-03-31 09:49   좋아요 1 | URL
쟝쟝님 이쁜 그림_ 페미니즘에 진심인 그 이쁜 그림 보고 아 이 사람 진심이야 어쩌지 너무 멋져 하고 반했습니다. 이쁜 그림 전 쟝쟝님과 애프터 쟝쟝님으로 제 마음 속 각인되었습니다!!

공쟝쟝 2021-03-31 09:46   좋아요 0 | URL
다락방님, 제가 얼렁읽구 가져다 드릴게요 ㅋㅋㅋ!! 수연님, 저 페미니즘에 진심이라구ㅋㅋ!!!

Vita 2021-03-31 09:49   좋아요 1 | URL
진심이니까 4월에는 더 이쁜 그림으로 가는 거다?! 다들 확 놀라게 만들어버려!!!!!!!

다락방 2021-03-31 10:24   좋아요 1 | URL
쟝님. 우리 일자산에서 만날 때까지 다 읽을 수 있겠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돌이 2021-03-31 11: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830페이지 완독 축하드립니다.
에베레스트 등정하는 기분이었을듯요. ^^
전 지금 650페이지짜리로도 허덕거리고 있습니다. 숨차요. 헤헥헥

다락방 2021-03-31 11:58   좋아요 0 | URL
두꺼워도 팍팍 읽히는 책이 잇는데 이 책은 그렇지 않아서 너무 힘들었어요. 지하철에서 들고 다니며 읽는 것은 더더욱!! 힘들었습니다. 어휴. 다 읽어서 얼마나 좋은지 몰라요. 만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