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라딘 커피가 새로 나왔고 나는 당연하게도 장바구니에 넣었다. 휴가 끝나자마자 지르려고 했는데, 좀 기다리자, 마음 먹고 초조하게 입술을 깨물며 기다렸다.

















왜냐하면 8/12일인 오늘은 <제1회 100자평 백일장> 당첨자 발표가 있기 때문이었다.

자세한 이벤트는 요기 ☞ https://www.aladin.co.kr/events/wevent.aspx?EventId=207227 


링크에서 안내하다시피 지정된 도서에 100자평을 작성하는 거였고, 1등에게는 적립금 15만원이 주어진다. 게다가 각 도서별 1등은 중복될 수도 있다고 했다. 나는 총 네 권을 참가했고, 네 권을 1등하면 150,000*4=600,000원이지 않은가. 미리 내 돈을 써서 지르지말고 적립금 60만원 들어오면 사야지, 그렇게 생각한거다. 그래서 새로나온 커피도 넣어두고, 책도 마구 담아두었다.












이걸 다 사도 60만원은 안되니까, 두었다가 사고 싶을 때마다 야금야금 사면 되겠다. 히히. 그러면서 기다렸단 말이다. 혹여라도 아쉽게 한두권은 안된다면, 그러니까 다시말해 한 두권만 된다면, 그래도 15-30만원이니까, 위의 책들은 충분히 살 수 있다. 그렇게 나는 커피를, 책을, 사지 않고 기다리고 있었다. 기다림은 내가 잘할수 있는 것중에 하나였다. 사실 또 안기다리면 어쩌겠는가. 나 어차피 1등될테니 내 적립금 먼저 다오 할 수도 없잖은가?



오늘이 바로 60만원 들어오는 날! 나는 아침부터 알라딘을 들락거리며 발표해, 발표해, 쏘아줘 60만원, 이랬단 말야? 그리고 좀전에 발표가 나서 후훗- 드디어 났군- 하는 마음으로 내가 참가한 도서들의 1등을 살펴 보았는데...


없었다.

내 이름이.

내 이름이 없었다.

나는 60만원 오늘 들어오는 걸로 계획 잡았는데, 계획이 다 수포로 돌아갔다.

아아, 역시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야. 인간은 혼자 사는 게 아니다. 혼자였으면, 그래서 내 생각대로 되었다면, 그랬다면 나는 모든 상금을 나에게 쏟아주었을텐데, 아아, 그러나 세상에 너무나 다양한 사람들이 살고 있기 땜시롱, 그 사람들은 내가 쓴 백자평을 1등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어..우리의 생각 이렇게나 다르네? 우리의 느낌, 온도, 습기.. 이렇게나 다르다. 나는 한 권도, 단 한 권도 1등하지 못했고, 그래서 지금 커피도, 책도... 결국 아무것도 못사고 있다.... 

(내가 많이 부족했나요?)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이 슬픈 스토리....

그래, 나에게 허락된 건 가끔 들어오는 땡투 적립금인가 보다. 오늘 아침에 확인해보니 130원 .. [여성혐오를 혐오한다] 리뷰에 땡투 들어왔더라. 그래, 가끔 이렇게 들어오는 130원 이나 120원에 기대어 살자....

.

.

.

.

.

.

.

.

.

.

.

번번이 이러면서 어쩌자고 나는 나의 자뻑을 버리지 못하였는가. 왜때문에 어째서 쓰면 무조건 1등이다! 라고 생각하는가. 지난번 리뷰대회에서도 난 내가 1등할줄 알았지? 아무것도 못타서 어떻게 이런 일이!! 하였는데... 백일장 대회 한다고 다정한 친구에게 말했을 때도 그 친구가 그랬다. "또 안돼서 실망하지 말고" 라고... 나는 "될건데?" 하였는데, 안됐다. 나는 누구인가, 나는 무엇인가, 나는 왜때문에 세상을 사는가. 아아, 글 써서 돈 벌고 사는건 진짜 어렵네요. 아무나 하는게 아니구나... 저는 글로는 돈을 못버나봐요? 그렇다면 요리에 도전하겠다!! 요리로 돈 벌겠어! (농담입니다)



하아. 너무 슬퍼서 일이 손에 안잡힌다... 내 60만원......돌아와, 60만원아, 어디로 그렇게 뿔뿔이 흩어지는거야. 흑흑 ㅠㅠ





그나저나,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이 모임 때문에 인생은 또 다른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다.

작년말에 만났을 때, '내년에도 이걸 할까?' 물었고 모두가 '그러자'고 했기 땜시롱 나는 지금 이자리에 와있는데, 그 때 나는 '아 2020년 일 년도 더 하겠구나'라고만 생각했더랬다. 1년.. 1년만 더 하는건줄 알았지? 아니, 그런데 이 사람들... 그냥 당연히 쭉 하는 걸로 생각하고 있었던 거였어. 여러분 왜이러는거야? 심지어 내년 커리큘럼엔 철학이 끼어들 예정이다. 멤버1은 지형도를 만들어놓고 누구부터 접근해서 결국 버틀러에게 어떻게 닿는가를 벽에 붙여두었고 우리에게 사진 찍어 보냈다. 라캉으로 시작하자고 그는 말했다. 버틀러를 읽기 위한 준비작업이 라캉..이 되는 셈인데. 사실 나는 버틀러 한 번쯤 읽고 가긴 해야겠지만, 내가 지지할 수 없는 작가..라고 생각하고는 있으므로 버틀러에 대한 욕망 딱히 있는 건 아니지만...라캉으로 접근하고 프로이트 입문서 읽고 버틀러에게 닿는 과정은 나름 재미있을 것 같다. 결국 모든 길은 철학으로 통하는게 아닌가. 벌써부터 머리가 아프지만... 아니, 그러니까 60만원 받아서 프로이트 입문서도 살라고 했는데 60만원 안주면 어떡해? 왜이렇게 내 마음대로 안되지? 앞으로 라캉도 사야되고 버틀러도 사야되면 60만원이 얼마나 요긴하게 쓰이겠어? 아 빡친다....



아무튼 9,10,11,12월의 도서는 추후 공지 작성하겠습니다. 페이퍼는 하루에 하나씩...바람돌이 소원같은 것......

하아- 60만원 때문에 슬픔에 잠겨서 저녁에 집에 가다가 돈까스좀 사먹어야겠다. 슬픔의 새드니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자냥 2020-08-12 12:1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푸하하하하... 아 이거 발표났군요. 일단 보고 와야지 =33

단발머리 2020-08-12 12:19   좋아요 1 | URL
축 잠자냥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잠자냥님 되신거 저는 알지롱!

다락방 2020-08-12 12:22   좋아요 0 | URL
잠자냥 님 단발머리 님 두 분 모두 축하합니다. 저는... 저는 자뻑을 버리고 겸손모드로 살아가겠습니다. 흑흑.

단발머리 2020-08-12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눈물 없이 들을 수 없는 슬픈 이야기ㅠㅠ 그러게 왜 다락방님 백자평이 안 된지 모르겠어요. 저는 <야생의 위로>는 읽자마자 딱! 이거다 싶었는데 말이지요...

다락방 2020-08-12 12:22   좋아요 0 | URL
제가 일등할만한 백자평을 쓰지는 못하는가 봅니다. 제가 쓰는 백자평은 그저 백자평인것을...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잠자냥 2020-08-12 12: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니 꿈은 60만원인데 현실은 130원입니까? ㅋㅋㅋㅋㅋㅋㅋ 아 미안해요. 너무 웃겨서 ㅋㅋㅋㅋㅋㅋㅋㅋ 태그가 정말 재미납니다. ㅋㅋㅋㅋㅋ

다락방 님 하고 같이 응모한 책이... <빈옷장>하고 <내 인생은 열린 책>, <야생의 위로> 세 권으로 알고 있는데 <빈옷장> 제가 가져가서 미안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전 두 개 당첨됐는데. (엄청 얄밉게 말한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0-08-12 12:37   좋아요 0 | URL
꿈과 현실의 괴리라는 것은 이런걸 말하는가 봅니다... 그래도 130원이 어디야.......그것도 없는것보다 낫지......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애써 스스로를 위로한다)

잠자냥님 두 개 당첨이라니, 30만원이네요. 아아.. 너무 부럽습니다..한동안 책값에 돈들일 걱정 없겠네요! 흑흑. 좋은 책 사서 많이 읽으시고 많이 쓰세요! 글로 돈 못 버는 저는 웁니다... 흑흑 ㅜㅜㅜ

반유행열반인 2020-08-12 1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움...저도 이거 참가하고 잊고 있다가 다락방님 페이퍼 보고 들어가서 이름 찾으며 눈물 주르륵...은 아니고...그렇지, 내가 부족하지 했어요. 어쨌거나 참가상 하나씩은 받았잖아요? 축하드립니다.
저는 매달 이달의 우수작 보면서 매달매달 주르륵해서 익숙해서 괜찮아졌어요. 그리고 저는 어제 위에 커피를(이달의 우수작 받아서 사고 싶다 하다가 물먹고 내돈주고 사서) 받았어요!! 매달매달 페이퍼 리뷰 선정되는 다락방님 뵈면 존경스럽기도 하고 부럽기도 합니다. 제 뒤에 꽂힌 두 권의 책등만 봐도 부럽고요. 하여간 다 부러워요. 행복은 상대적인 것. 제 부러움 먹고 조금 더 행복해지세요. ㅎㅎㅎㅎㅎㅎ

다락방 2020-08-12 13:20   좋아요 1 | URL
저는 너무 천상천하 유아독존 .. 어째서 이렇게 겸손을 모르고 나댈까요 나대기를... 어째서 60만원 곧 내 손안에 있는 것처럼... 하아. 한심하기 짝이 없어요 진짜. 매번 떨어지면 아아 나는 실력이 부족하구나, 해야할텐데 다음에 또 그러고 있어요. 이런 같은 실수를 반복하고 반성하지 못하는 못난이... ㅠㅠ
5천원 받았다고 좋아해야 하는데 60만원 생각하고 있던 터라 실망이 어마어마해요.. 아아 나란 인간 진짜 모지리다 모지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제 돈 내고 커피 사야겠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책도....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인생 뭐 어차피 스스로 헤쳐나가야하는거죠.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거의 미침)

반유행열반인 2020-08-12 13:36   좋아요 0 | URL
태그 뒤늦게 보는데 저도 결국 다락방님의 슬픔의 새드니스에 휘말려서 펑펑펑 울고 있네요 그러다가 또 허탈한 웃음 하하하하하하 웃는 거 보고 또 웃고 싶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그래그래 모두모두 축하해요 글로 안 되면 열심히 일해서 벌어서 산다고...그래도 또 언젠가는 큰 거 한 방? 되실 거에요 다락방님. 저도 기회되면 마주치는 대회들 이벤트들에 자꾸 집적집적 대 볼라고요. 오천원이 어디야.

건조기후 2020-08-12 13: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웃기다 다락방님 ㅎㅎㅎㅎㅎ

다락방 2020-08-12 13:25   좋아요 0 | URL
세상에서 다락방이 제일 웃기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라로 2020-08-12 13: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저는 이런 이벤트가 있는 줄도 몰랐어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 중에 제가 산 책도 몇 권있는데!! 아~~~ 저는 이 페이퍼 보고 슬퍼지는,,, 뭡니까 저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다락방 2020-08-12 13:32   좋아요 0 | URL
슬픔이 한가득인 페이퍼입니다. 슬픈게 맞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0-08-12 13:4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울지마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근데 다락방님 100자평 보고 난 최소 두 개는 되겠다, 그럼 30만원이야 우왓! 했는데 두 개는 잠자냥님이 가져가셨구나..........

다락방 2020-08-12 13:46   좋아요 0 | URL
네 30만원 획득은 잠자냥 님이.. 실력자는 저기 계십니다. 저는 쭈구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치만 괜찮아요. 130원 땡투가 절 달래줍니다. 이렇게 저는 겸손을 배웁니다.. 겸손해져아지, 겸손해지겠어요.. 화이팅! ㅋㅋㅋㅋㅋ
제 돈 나간건 아니지만 좋은 글 써주시는 분들이 가져가셔서 앞으로 더 사고 더 읽고 더 쓰시겠구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씐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바람돌이 2020-08-12 15: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이런건 응모하기 전에 목욕재계하고 저한테 비셨어야죠? 소원들어주는 바람돌이를 무시하셔서 그런거야요. ㅎㅎ

다락방 2020-08-12 15:08   좋아요 0 | URL
아????????????????????? 제가 정성이 부족했네요. 다음부터는 꼭!! 절차를 밟도록 하겠습니다. 꼭 기억하도록 할게요. 빠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