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는 예측불허, 그리하여 생은 의미를 갖는 것. 만화, 《아르미안의 네 딸들》에 나오는 명대사다. 그 만화를 읽으면서 이 문장을 깊이 새기게 되었는데, 이 말은 진실에 다름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니까 최근에 왜 또 이 말이 생각났냐면, 내가 '좀비'에 관심이 생겼기 때문이다.


네?



시작은 '세스 그레이엄 스미스'의 《오만과 편견 그리고 좀비》였다. 책을 먼저 읽을까 영화를 볼까 하다가 영화를 보게 되었는데, 영화를 보기 전까지 엄청 고민한거다. 나는 좀비가 싫거든. 좀비가 무섭거든. 그래서 좀비를 만나고 싶지 않기 때문이었다. 그런데 애초에 이걸 왜 보고 싶었지? 어쨌든 큰 결심을 하고 영화로 보았는데, 오, 영화가 나름 재미있었고 좀비의 비중이 크지 않아 내 생각보다 무섭지도 않았다.

















여기서 그칠 줄 알았던 나와 좀비의 인연은, 아아, 넷플릭스 드라마 《킹덤》으로 이어진다. 이 드라마를 몹시 재미있게 보았는데, 좀비가 뛰어댕겨서 너무 깜짝 놀랐다. 너무 무서워서 밤에는 보지 말아야지, 했지만 너무 재미있어서 밤에도 보아가지고 시즌2까지 모두 마친 상태. 좀비 때문에 잠을 못자지 않을까 걱정했었는데 딱히 그런 일은 없었고, 그러다가 내친 김에 나는 '현빈 나오는 좀비영화'라는 《창궐》까지 보게 된다. 그 영화속에서 좀비는 더더 진화해서 지붕을 막 타고 내려오고 그런다. 아무튼, 그렇게 내가 어떻게 할 사이도 없이 너무 좀비 마스터 해버린 것...



문제는 이 다음부터다.

좀비가 너무 궁금해지는 거다.

오늘은 문득, 좀비의 역사가 궁금했다. 그러니까, 누가 제일 처음 좀비를 만들었을까? 좀비의 존재를 누가 만들었을까? 드라큘라라면 브램 스토커가 생각나잖아. 그런데 좀비, 하면 나는 영화 《28일 후》생각 밖에 안나는거다. 그게 최초인가? 물론, 몇 해전에 28일 후를 매우 재미있게 보았더랬다. 내친김에 《28주 후》까지도 보았었는데, 그건 28일 후를 따라가지 못했다. 그 영화 무척 재미있게 본 기억이 나지만, 좀비는 무섭다.


















오늘은 '좀비의 역사'라는 단어로 알라딘 검색창에 넣어보았다. 아무것도 검색되지 않았다. 그래서 '좀비'만 넣고 검색해보았다. '좀비의 역사'라는 노골적인 제목 대신, 뭔가 그런걸 다룬 책이 있지 않을까, 해서. 그런데 뜻밖에도 나는 만화라고 해야 하나. 아 이런게 라이트 노벨인가? 야리꾸리한 표지의 책들만 수두룩하게 만나게 된다.

검색해보시라. 당황스럽다..


















아니, <이것은 좀비입니까?> 저건 표지가 왜 저모양이야...... 저런 표지 들고 다니면서 보는건가 저 독자들은..아 컬쳐쇼크다.....



아무튼 내가 찾는 건 이런 좀비물이 아닌데 좀비 고등학교가 제일 먼저 나와서 정렬을 최신순으로 했더니 그래도 좀비 고등학교 리뷰순으로 해도 좀비 고등학교.... 좀비는 무엇입니까 대체.

게다가 이렇게 검색해서 알게된건데, 사람들이 좀비에 대해 관심이 엄청 많은가 보았다. 좀비를 비유해서 사회,경제적 서적까지 막 나와있었어. 좀비란 무엇입니까?




















아니... 좀비 이야기 말이야, 좀비 이야기.

몇해전에 여러명이 함께한 술자리에서 남자1과 남자2가 《월드워 z》엄청 추천해서 사뒀었는데, 아아, 이렇게 내가 원하는 책을 찾을 수 없다면 지금 당장은 그 책을 읽는 것밖에는 방법이 없겠구나 싶다. 그런 생각이 들자 지금 당장 읽고 싶어지는거다. 책은 집에 있는데... 이걸 지금 당장 보고싶단 말이닷! 엄마한테 가져다달라고 하고 싶은 마음이랄까. 아니면 집에 다녀오고 싶은 마음.. 이런 충동적인 마음이 드는 내가 너무 싫어. 흑흑 ㅠㅠ 가져와봤자 뭘 어쩔건데. 여긴 회사야, 회사라고! 정신차려 ㅠㅠ 아 월드워z 읽고 싶다 ㅠㅠ



아무튼 사람들은 좀비 그 자체에 대한 판타지 이야기 보다는 좀비를 예로 들어 철학과 경제학 얘기를 하고 싶었던 것 같다. 사회학도... 좀비는 도대체 무엇이란 말인가. 사람들 좀비에 대해 관심 겁나 많은가봐.

아무튼 나는 좀비를 대체 누가 처음 만든건가 궁금했고, 알라딘 검색창에 넣어봤자 알 수 없을 것 같아 네이버 검색창에 넣어봤다. 정확한 정보인지는 모르겠지만, '조지 로메로' 감독의 영화에서 좀비가 처음 등장했다고 한다.


















넷플릭스에 있으면 보려고 했더니 없네? 대신 <워킹 데드>를 다운 받고 있다. 얼마전에 회사 동료가 《레지던트 이블》얘기도 해줬어서 그것도 네이버로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아, 도대체 왜 좀비에 관심이 생기는거지..무서운데.. ㅠㅠ




나는 내가 가진 많은 점들이 마음에 든다. 그러니까 책 읽는 나도 좋고 술 마시는 나도 좋고 글 쓰는 나도 좋다. 좀 자주 빡치기는 하지만, 뭐 그것도 좋고. 돈 버는 나도 좋다. 쓸데없지만 예쁜 물건에 대해 별 관심 없는 나도 마음에 들고.

그렇지만 마음에 안드는 점들이 있다. 이를테면 책상 정리를 못한다든가, 책상 정리를 못한다든지.. 게다가 요리 똥손인 것도. 커피 맛을 모르는 것도 마음에 들지 않아. 그런데, 좀비에 관심 생긴 나를 거기에 추가한다. 좀비에 관심 생겨버린 내가 스스로 별로 마음에 들질 않아. 그 관심을 뭔가 좀 다른 것에 뒀으면 좋겠다. 이를테면 철학이라든지, 프랑스어라든지, 자본주의라든지.... 왜때문에 좀비에 관심 생긴건지 스스로 난감해.. 그렇지만 일단 월드워z 읽어보겠다. 아 너무 빨리 읽고 싶어서 미쳐버리겠어.. 앗. 책은 세계 대전이네... 이거 책 다 읽으면 영화도 봐야지. 히히. 넷플에 없네. 제기랄. 히히히히히.




















아무튼 제가 좀비를 좀 파보겠습니다....

비유가 아닌 진짜 좀비가 나오는 이야기 추천 부탁드려요. 이만총총.




댓글(20)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부만두 2020-04-14 10: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듣똑라 킹덤2 스페셜하면서(53회) 좀비의 역사를 조금 얘기해줘요.

다락방 2020-04-14 10:48   좋아요 0 | URL
오 들어봐야겠네요. 점심 먹으면서 들어봐야겠어요. 감사해요.

다락방 2020-04-14 13:55   좋아요 0 | URL
점심 먹으면서 들었고 뒤에 12분 남았는데... 제가 이 페이퍼에 쓴 내용 말고 더 얘기해주는 건 1도 없네요? ‘조지 로메로‘가 처음이라는 것과 <28일 후> 얘기... 더 알게된 게 1도 없어요. 좀비의 역사를 ‘조금‘ , 정말이지 ‘아주 조금‘ 얘기해주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유부만두 2020-04-14 14:2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조금 a little ㅎㅎㅎ

종말일기 z 추천합니다. 남편이 좀비 소설은 다 읽어요;; 괜찮대요

다락방 2020-04-14 14:32   좋아요 0 | URL
제 남사친 두명이 동시에 이거 꼭 읽어보라고 엄청 난리를 쳐서 제가 사뒀는데 그게 진짜 몇 년 됐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유부만두 2020-04-16 07:33   좋아요 0 | URL
그새 종말일기 z 속편도 나왔어요. ㅎㅎㅎㅎㅎ

다락방 2020-04-16 08:34   좋아요 0 | URL
아, 종말일기랑 월드 워랑 다른건가보다. 저는 z만 보고 같은건줄 알았어요. 저는 월드 워 z 시작했어요. 어휴, 좀비 왜케 많아요?

단발머리 2020-04-14 16: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우리 다락방님 드랴큘라, 늑대인간 이런 류 좋아하시잖아요. 그래서 좀비에도 관심을 가지게 된 거 아닐까요?
저는 정말 딱히 좀비는 피하고 싶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킹덤 이미지 몇 개 보기만 했는데도 무서버서요.

다락방 2020-04-14 16:44   좋아요 0 | URL
뱀파이어랑 늑대인간은 뭔가 .. 어떤.. 그 뭣이냐... 그 매력이 있잖아요?(응?) 그런데 좀비는.. 좀비라는 존재의 매력은 딱히 없단 말예요? 무섭기만 하지. 뱀파이어랑 늑대인간은 좀 섹시한 면도 있잖아요?(응?) 그런데 좀비는.. 섹시함이 1도 없잖아요? 무섭기만 하지... 저도 제가 왜이러는지 모르겠어요. 아무튼지간에 워킹데드.. 다운 받고 있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도 모르겠다 이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감은빛 2020-04-15 15: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https://namu.wiki/w/좀비

감은빛 2020-04-15 15:46   좋아요 0 | URL
영화 좀비랜드 보셨어요? 아직 안 보셨다면 강추합니다. 여름에 속편 개봉 예정이라는 부산행도 맨 뒷부분 신파만 빼면 꽤 잘 만들었지요. 그리고 제가 좀 야하고 과하긴 하지만 황혼에서 새벽까지도 좋아요.

다락방 2020-04-16 08:21   좋아요 0 | URL
저는 네이버 검색해도 나무위키는 들어가지 않기 때문에 나무위키 읽어볼 생각은 1도 못했습니다.

좀비랜드 넷플에 있네요. 다운 받고 있어요. 황혼에서 새벽까지는 영화가 아니라 드라마인가 보네요? 넷플 검색했더니 시즌3까지 있어요. 일단 좀비랜드만 봐야겠어요. 어휴 바쁘다 ㅋㅋㅋㅋㅋ

oneday_jung 2020-04-15 21: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생각에 좀비의 매력은...
1. 비상체제, 생존모드에 돌입하는 인간사회 보는 재미
2. 돌아온 죽은 자라는 점에서 어떤 한맺힌 매력
3. 물량공세의 장관(ex. 왕좌의 게임)
4. 약간의 병맛(ㅋㅋ)

다락방 2020-04-16 08:19   좋아요 0 | URL
저기 말입니다...왕좌의 게임....에 좀비가 나오나요????? 왕좌를 놓고 다투는 얘기..가 아니라는 말인가요? 저 대충격...

세상에 좀비는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많군요!!

oneday_jung 2020-04-16 08:29   좋아요 0 | URL
네!! 인간 내부적으로 왕좌를 두고 싸우는 게 이야기의 한 축, 외부적으로는 워커라 불리는 북쪽의 좀비괴물들을 무찌르는게 한 축입니당ㅋㅋ 작품 전체적으로 폭력성은 높아서 주의..☆☆☆☆
https://youtu.be/Dh3UpBKOhE4

다락방 2020-04-16 08:33   좋아요 1 | URL
와... 저 충격 진짜 대충격이네요. ㅎㅎ
제가 킹덤 보고났더니 누군가가 ‘현빈 나오는 좀비 영화 창궐‘ 얘기를 하길래, 뭐라고? 창궐에 좀비가 나온다고? 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왕좌의 게임도 좀비라니. 와... 사람이 참 뭐라고 해야하나...관심 없을 땐 없는 것 같더니 관심 갖기 시작하니까 세상이 좀비 투성이네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알려주셔서 감사해요!

감은빛 2020-04-16 08: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황혼에서 새벽까지 드라마도 있지만 원작은 영화예요. 로버트 로드리게즈 감독의 96년 영화. 넷플릭스에 영화는 없네요. 아마 유튜브에는 영화가 있을 거예요.

다락방 2020-04-16 08:59   좋아요 0 | URL
아 그렇군요. 찾아봐야겠어요.

psyche 2020-04-18 00: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좀비 싫다면서... 꽤 봤네요 ㅎㅎ 월드워 z책는 재미있지만 영화는 별로에요. 뻔한 헐리우드 물.
저는 ‘나는 좀비를 만났다‘ 괜찮았어요. 인류학자가 아이티에서 좀비에 대해 파헤치는 탐사 보고서에요. 아이티의 역사와 문화와 함께 어우러져서 흥미롭더라고요.

다락방 2020-04-19 19:48   좋아요 0 | URL
저는 좀비물 좀 더 볼 생각인데 일단 월드워 z 책 먼저 읽었는데 저는 별로였어요. 영화로 만들면 재미있을 것 같은 포인트는 무척 많았지만 책 자체가 별로 재미가 없었어요. 영화를 그래서 볼까말까 생각중이에요. 나는 좀비를 만났다라니, 그것도 읽어야 할 책 목록에 좀 넣어둬야 겠어요. 후훗.

좀비.. 싫었는데 제가 지금 어쩌다 이렇게 된걸까요.... 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