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송혜교와 박보검 주연의 <남자친구>를 보는데, 송혜교의 비서이자 친구가 송혜교에게 그런 말을 한다. '학창시절 콘서트에 다녀와서 선생님한테 혼날 뻔 했는데, 전교1등에 모범생인 니가 콘서트를 가주니까 니 덕분에 나도 안혼났다' 고. 이 부분을 보면서 아, 전교1등이란 무엇인가... 하였다.


전교1등..

나는 전교1등을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

전교 1등이 다 뭐야, 나는 반에서 1등도 해본 적이 없는걸.

그래서 어제 그 부분을 보면서 내가 1등을 한 게 무엇이었나를 생각해보았다.

유치원은 안다녔으니 패쓰하고 국민학교 6년, 중학교3년, 고등학교3년, 대학교 4년... 동안 1등해본 게 뭐가 있나?



없다.


없어.


없네.


학창시절 동안 물론 상장을 받은 적은 있었다. 표어짓기, 글짓기, 경필대회, 독후감 등등. 상장을 받아보긴 했지만, 그 상장도 상들 중에 중간정도였지, '대상' 같은 건 받아본 적이 없어. 무슨 그런 대회를 해도 간혹 다른 사람들보다 '약간'잘하긴 했지만, '월등히' 잘해서 상을 탄 것도 아니었다.


어쩜 이래?


사람이 저마다 타고난 재능이 하나씩은 있다는데 나는? 나는? 왜 뭐 1등하는 게 아무것도 없어?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계속 생각했다. 그래도 남들보다 월등히 잘한 무언가가, 1등한 무언가가 있지 않을까?



없다.


없어.



뭐하나 '제일' 인게 없네. 뭐하나 '최고'인게 없어.

'그건 니가 제일이지.', '그건 니가 최고야' 할만한 게 아무것도, 아무것도 없다.


인생 왜이렇지?



그러니까 학창시절에도 나는 언어영역과 외국어영역을 잘했는데, 그렇다면 그거 맨날 백점받고 내신1등급이냐 하면, 그게 아니라, 내가 다른 과목 이를테면 수리영역이나 사회탐구 영역보다 점수가 높다는 거였다. 서른 한살에 내 인생에 벼락처럼 내리꽂힌 남자를 처음 만났을 때, 나는 그에게 나를 어필하기 위해 쓸데없이, -아니, 무슨 서른 살에 학창시절 외국어영역 얘기를 했을까-, '나 외국어 영역 잘했다, 점수가 높았다'고 한껏 자랑한 일이 있었다. 그게 그와 나의 첫만남이었고, 나는 아마도 내가 무언가를 잘한다는 것을 어필하고 싶었던 모양이다. 그렇다고 만점 받았던 것도 아닌데, 하나도 안틀리는 것도 아니고, 그나마 다른 것에 비해 '적게' 틀렸던 것뿐인데, 그걸 가지고 잘한다고 한껏 으스댔지. 그러자 내 앞에 앉아 삼겹살을 굽던 그는 아 그러냐고 하더니, '저는 외국어영역 만점 받고 대학갔어요' 라고 했던 것이다. 내 인생은 어디로 흘러가나..


나는 전교에서도 반에서도, 공부로도 그 뭣으로도 1등을 해본 적이 없어서, 그렇지만 1등을 자랑하고 싶어서, 내 여동생이 전교1등하면 자랑하고 다니곤 했다. 그러니까 나는 전교1등 못해봤지만 전교1등 동생 가진 여자... 반에서 1등했던 남자랑 연애했던 여자..쯤은 되시겠다.



그러니 당연 장학금 받아본 적도 없다. 이게 나이들고 나서 내가 장학금 한 번 못받아보고 학창시절을 끝내버렸다는 게 너무 서운한거다. 그래서 내가 선택한 게 방통대였지. 방통대를 내가 우습게 봤다. 방통대가서 장학금 받으리라! 하고 들어갔어. 나는 또 내가 그게 될 줄 알았지. 그러나 나는... 나였다. 방통대 가서도 공부를 안하고 ... 장학금이 웬말이야..... 재수강 해야 되는 과목만 생기더라. 결국 한 학기 다니고 자퇴했지... 대학시절 학사경고 받았던 나여..왜 사람이 변하질 않아... 나는 공부는 정말 아닌거니?



어제 계속 잠들기 전까지 생각했다. 나는 정말 1등하고도 장학금하고 아무 상관없는 삶을 살아왔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살아야하는 것인가. 정말 1등해본 적 없나. 뭐라도 긁어보자, 뭐 있지 않을까? 하다가 생각난 게, 몇 해전에 문학동네 세계문학 리뷰대회? 거기에서 1등했던 게 생각났다. 그때 상품으로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00권 받았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좋은 상품이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렇지만..그건 좀... 내 스스로 생각하기에, 내가 정말 1등한만큼 잘 써서 줬다기 보다는, 뭐랄까, 얘 책 읽고 맨날 글 쓰는 애니까 주자...라는 게 더 큰 영향을 미친 게 아닐까, 라고 생각해본다.



뭐든 꼭 1등해야 하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뭐 그런 게 있었으면 좋겠다.

이것만큼은 누구보다 최고인, 그런 거.

그런 게 없어, 그런 게...


앞으로도 내가 뭔가 1등할 일은 없겠지...


쓸쓸하다.


전교1등이란 무엇인가.....


나도 1등 하고 싶다.

나도 최고하고 싶다.








댓글(18)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비연 2018-12-07 15:3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와!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00권! 그게 더 부러운데요~!
다락방님은 알라딘 마을 1등 이시쟎아요~ 인기와 미모로~^^

다락방 2018-12-07 15:31   좋아요 0 | URL
알라딘 마을에서도 1등은 아닌 것 같아요.... 걍 오래 한 알라디너.......... 하하하하하.
세계문학전집 100권은 좀 좋죠?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쟝쟝 2018-12-07 17: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최고신데요... 리뷰대회..100권... 완조니 리스펙트입니다! 저두 일등 해본적 없는거 같아요 ㅋㅋㅋ 힝..

다락방 2018-12-07 17:30   좋아요 0 | URL
살면서 일등 한 번 해봐야 할텐데요.... 앞으로 뭐가 남았을까요..... ㅜㅜ

쟝쟝 2018-12-07 17:59   좋아요 0 | URL
페미사이드 빨리읽기? ㅋㅋㅋ 저는 다음달 페미니즘책 1등으로 빨리읽기를 목표로.. (이번달 이미 글럿어..)

다락방 2018-12-07 18:05   좋아요 0 | URL
그건 이미 틀렸어요 ㅜㅜ 저 아직 40쪽 이고 내일 술도 마셔야 하고.. ( “)

쟝쟝 2018-12-07 18:07   좋아요 0 | URL
이번달은 단발머리님께ㅜ양보

단발머리 2018-12-10 09:48   좋아요 1 | URL
저한테 밀어주시기로 합의하신거예요? ㅎㅎㅎㅎㅎㅎㅎㅎ 안되겠다, 그럼 제가 페미사이드 빨리읽기 1등을 하는 걸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단발머리 2018-12-10 09:49   좋아요 0 | URL
전교 1등보다 문학동네 리뷰대회 1등이 더 멋진데요!!

다락방 2018-12-10 14:53   좋아요 1 | URL
단발머리님 가능성이 아주 높네요! 벌써 500 페이지 이상 읽으셨다니!! >.<

카스피 2018-12-08 19:4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전교1등은 커녕 전교 1등하는 친구 얼굴고 본 기억이 없네요ㅜ.ㅜ

다락방 2018-12-10 14:53   좋아요 0 | URL
ㅎㅎ 저는 그래도 전교1등 친구는 있었습니다. 으하하하.

붕붕툐툐 2018-12-10 17: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다락방님 매력 1등!!

다락방 2018-12-10 18:05   좋아요 1 | URL
어머!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븅븅토토님 너무 좋은 분!! 고맙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transient-guest 2018-12-11 07:5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평생 1등을 해본 것이 없네요. 이것 저것 다 좋아하기는 하는데 말이죠.ㅎㅎ 그저 오래 버티고 버티는 거 하나 잘해서 여기까지 왔네요.

다락방 2018-12-11 08:23   좋아요 0 | URL
오, 트랜님이 일등해보신 적이 없어요? 공부로는 일등 여러번 하셨을 것 같은데요! 완전 의외입니다!!

transient-guest 2018-12-11 09:02   좋아요 0 | URL
1등은 커녕...-.- 중학교 때 반에서 36등한 적도 있어요.ㅎㅎ 미국에 와서는 좀 나아졌지만 1등은 해본적이 없습니다.

다락방 2018-12-11 09:04   좋아요 0 | URL
아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정말 의욉니다 트랜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무튼 동지애가 생기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알라딘에는 일등해본 사람이 많을 거라고 생각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