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부터 월간 단행본 이런 문예잡지를 읽고 싶었다. 내 연령대의 사람이라면 그런 로망 같은 걸 가지고 있을 지도 모르겠다... 아니면 말고.. 우힛.

 

중2 때 담임이 그런 사람이었다. 아 이렇게 말하니 내가 앞에 한 말 좀 취소하고 싶어진다. 중2 때 담임은 중년의 남자였는데 S대 출신의 자기가 무지하게 똑똑하다고 생각하는 분이었다. 그런데 고작' 선생님' 하면서 코흘리개들 키운다는 것에 약간의 자괴감 같은 것이 있었다. 그래서 성질이 오락가락, 화내면 마구 두들겨 패고 (요즘 같으면 SNS 올려서 난리났을 법한) 좋으면 또 헤벌죽 하는 그런 스타일이었다.

 

여름 보충수업 때는 런닝셔츠 바람으로 훌러덩 벗고 수업을 하기도 했다. 남녀 차별이 심해서, 아들 낳으려고 딸을 넷인가 낳은. 그래서 그집 식구들이 걸어가면 제일 앞 선생님, 그 다음 사모님, 그리고는 아들, 이하 딸들이 쭈욱 도열하여 가곤 했다. 큰 딸 아이가 우리 학교 다녔었는데 공부 못한다고 옷을 안 사줘서 애가 거의 중년 아줌마 차림새로 머리는 산발로 해서 다녀 남자애들 기피 대상 1호였고 점수 나쁘면 다 보는 앞에서 아버지 선생님에게서 뺨따귀도 맞곤 했었다.

 

그 선생님에 대한 기억은 참.. .별로인 것 밖에 없다. 단 하나. 외벌이에 애는 많지 하니까 이런 지적 욕구를 채우기가 쉽지 않았던 것 같다. 옛날에는 폐품을 정기적으로 제출해야 했는데, 그 때 나는 우리집에 아빠가 보시던 <신동아> 라는 월간잡지를 매번 냈었다. (지금 생각하면 이넘의 <신동아> 지만.. 그 당시에는 볼 것도 별로 없었다) 선생님은 일년도 넘게 예전 것인 그 잡지들을 다 빼내서는 읽고 계셨다. 그리고는 어느 한 날은, 날 불러서 폐품 낼 때 꼭 <신동아> 챙기라고. 그 얘길 듣는데, 괜히 마음이 좀 찡한 느낌이.... 그 기억 하나 나쁘지 않게 남아 있네.

 

어쩄거나, 얘기가 삼천포로 빠져버렸는데.... (미침..ㅜ) 그래서 최근에 <Axt>라는 이 잡지를 발견하고는 가슴이 둑은둑은. 작년에 나와서 격월로 발간되어 벌써 6권이나 나왔으나 내 레이더에 안 걸리다가 우연한 기회에 걸렸다. 오호. 이거 괜찮지 않을까. 싶다.

 

 

 

 

 

 

 

 

 

 

 

 

 

 

 

 

 

 

 

 

 

 

 

 

 

 

 

 

 

 

일단 표지랑 색깔이 마음에 들어서 말이다. (내용이 우선이지..ㅜ)  최산호부터 사서 보고 괜찮으면 거슬러 올라갈까 1호부터 사볼까.. 를 망설이는 단계.

 

책만 산다. 이거 정말 큰일이다. 팔기도 팔아야 하고... 공부도 좀 해야 하고... 살도 좀 빼야 하는데 그저 앉아서 책만 산다. 보는 건 또 일부다... 문제 심각.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五車書 2016-07-12 11:4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제 경우는 이래요… CD만 산다, 내다팔지 않는다는 아내의 성화에 움찔, 음악사 공부도 해야 하고, 살을 빼야 하는데… 여름 옷이 맞는 게 없어요. ^^

비연 2016-07-12 11:40   좋아요 0 | URL
五車書님,... 저도 음악사 공부 하고 싶... 아 안되요.. 이러면 안되요...ㅜㅜ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