パパとムスメの7日間 (幻冬舍文庫 い 18-5) (文庫)
이가라시 다카히사 / 幻冬舍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혼이 뒤바뀐 아빠와 딸 이런 스토리는 그동안 소설이나 영화에서 자주 다뤄져와서 그다지 흥미를 끌지 않는다. 그런데 드라마(tbs)를 보면서 보편적인 소재를 유쾌하고 가슴 따뜻하게 이끌어내서 매회 재밌게 봤다. 아빠 쿄이치는 10대들에게 폭발적으로 인기있는 화장품회사 중간간부다. 그래서 딸 코우메는 학급친구들사이에서 부러움과 인기를 한몸에 받고 있다. 친구들이 부러워 하는 회사에 다니는 아버지를 상상하는 딸 코우메,그에 비해 아버지는 매사 간당간당한 목숨을 유지하는 아주 소심한 샐러리맨이다. 그는 광고부에서 일하지만 출세라인과 거리가 아주 먼곳에 있다.
딸의 상상과 회사원 아버지의 비애가 교차하면서 서로간의 독백을 주고 받는데  10대딸과 47세 아버지의 심경이 묘하게 비슷하면서도 대비된다.

딸만 바라보고 살았던 아버지는 2년만에 말을걸자 잔뜩 긴장을 해서 딸이 하는 말을 제대로 못알아듣는다. 서로의 영혼이 바뀌자 소심한 샐러리맨 아버지가 10대로 되면서 빚어내는 여러 에피소드가 예측했지만 재밌었고 한편으로는 서글펐다. 두사람은 바뀐영혼이 되고나서 더 많이 다투고 매사 티격태격하지만 차츰 서로를 보듬고 의지해나간다. 딸의 청춘을 경험한 아버지는 점점 긍정적이고 자신감에 차오르게 되면 사는게 즐거워지기 시작한다.

 영혼이 바뀐다는 설정은 식상했지만 서로를 이해 하려면 아주 적은 용기를 내어서 상대를 이해 해주는게 얼마나 큰힘이되며  때론 실없는 말한마디가 서로에게 상처가 되기도 하고 위로가 되기도 한다는걸 보여준다. 너무 가깝고도 가까워서 상처를 주는지도 모르는 관계 '가족'의 모습을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려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雪國 (改版, 文庫)
가와바타 야스나리 / 角川書店 / 1956년 4월
평점 :
품절


가와바타 야스나리에 설국은 단순히 설경(雪景)을 그려놓은 작품이 아니다. 삶의  슬픔을 한 폭의 깨끗한 풍경화처럼 한 문장 한 문장 섬세하게 채색해 놓듯 구석구석,  많은 이야기들을 숨겨 놓았다.  살아간다는 것에 대한 쓸쓸함을, 인간의 슬픈 운명을, 애절한 사랑이야기를 작품 속에 투영시켜 놓았다.

   
  국경의 긴 터널을 빠져나오자, 눈의 고장이었다. 밤의 밑바닥이 하애졌다. 신호소에 기차가 멈춰 섰다

国境の長いトンネルを抜けると雪国であった.夜の底が白くなった. 信号所に汽車が止まった
 
   

너무나도 유명한 설국의 첫문장은 가슴 시리도록 아름답게 삶의 슬픔을 마음 한 구석으로 싸늘한 감정이 밀려들어오게 만든다. 살아가는것 그자체가 어쩌면 드라마틱하거나 특별하지 않다. 지나쳐버리기에는 가슴시린 그러나 아무렇지 않은듯 살아간다. 설국의 첫장을 펼쳐 눈을 감고 가만히 눈으로 뒤덮힌 세상을 떠올려본다. 설경의 풍경속으로 빨려들어가는 야스나리에 문장은 기나긴 겨울을 견디게 하는 화로 같다. 평생을 곁에 두고 읽고 싶은 명문장으로 가득한 한폭의 풍경화 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Okuribito (Paperback)
百瀨 しのぶ / 小學館 / 2008년 7월
평점 :
품절


아주 어렵게  첼리스트단원이 된 다이고는 어느날 오케스트라가 해체되면서 백수가 된다.
 엄청난 대출금으로 구입한 첼로를 끌고 아내가 살고 있는 고향으로 내려가서 일자리를 수소문 하던 중 신문 광고에'초보 환영, 고수익 보장, 여행안내'라는 문구를 보고 곧장 면접을 보러 간다. 다이고가 찾아간곳은 시신을 염하는 전문 납관회사 였다.

사장은 제대로 다이고 얼굴도 이력서도 보지 않고 얼버무리며 다이고를 그자리에서 바로 채용한다. 다이고는 그저 여행사인줄 알고 그 사장의 뒤를 따라간다. 시신을 보기만 해도 도망가던 다이고는 시신을 정성스럽게 씻기고 염을하고 곱게 화장을 해서 마지막길을 보내는 사장의 모습에 진심으로 감동받으며열심히 일을 배워나간다. 자신을 버리고 달아나 버린 아버지의 임종소식을 듣지만 냉정하게 그의 시신을 거두는걸 거부하지만 그의 아내의 간곡한 설득으로  마침내 자신의 아버지의 시신을 마주하게 되는데 30년만에 만나는 아버지의 손에는 작은 돌이 꼭 쥐어져 있다. 그돌은 지난 어린시절 다이고가 자주 아버지랑 주고 받던 돌편지 였다.그 돌은 다이고가 마지막으로 건네줬던 돌이였다. 아버지가 그동안 어떤 삶을 살았는지 모르지만 자신이 건네준 그 조약돌을 죽는 그순간 까지 간직한  모습에 다이고는 진정으로 슬퍼하고 용서한다. 언젠가 죽게 되는 삶의  끝이 어떨지 아무도 모른다. 삶의 끝 마지막 그 순간이 그 사람의 삶 전부를 보여줄지 모르지만 그것 또한 알수 없는  어느 누구도 모르는 일이다. 잘지냈다, 고맙다 그리고 안녕... 진정한 삶을 알게 해준 묵직하면서도 따뜻한 이야기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薔薇のない花屋 (ハ-ドカバ-)
노지마 신지 / 小學館 / 2008년 3월
평점 :
품절


 
'시즈쿠'라는 꽃집을 운영하는 시오미에이지는 홀로 시즈쿠(초등학교2학년생)을 키우며 성실히 살아간다.  비가 내리던 어느 날 아침 가게 앞 처마 밑에 검은 색코트를 입고  서있는 여성과 마주친다. 우산을 빌려주겠다는 에이지의 말을 딱잘라서 거절한 그녀(미오)는 지팡이로  바닥을 툭툭치면서 가게안으로 들어간다. 자신이 근무하는 병원 원장의 명령으로 에이지 앞에서는 눈이 안보이는 척 연기를 하게 되고 그런 사실을 모르는 에이지는 진심으로 그녀를 걱정하며 물심양면으로 도움을 주려고 노력한다.

에이지가 키우는 딸 시즈쿠의 죽은 엄마, 그녀가 사랑했던 의대생(에이지의 고아원친구), 그리고 그녀의 아버지 병원원장 안자이 이 4명의 인물들이 엮이면서  여러 사랑의 형태를 보여준다.

주인공 에이지는 시종일관 바르고 곧은 너무나도 착한 모습으로 약간은 비현실적인 인물로 그려진다. 그에 반해 간호사 미오, 유명사립대학교 학생이지만 호스트 바에서 일하는 나오야, 전직 형사 출신으로 찻집을 운영하며 에이지를 도와주는 겐고등 주변 인물들의 생동감있는 말투와 행동들이 양념으로 곳곳에 배치 되어서 책장이 술술 넘어가게 만든다.

['나 말야, 어떻게든 어떻게든 너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고 싶어. 왜냐하면 너의 진짜모습은, 역시 누구보다도.... 외톨이 였으니까']

자신처럼 외톨이가 되지 않게 피 한방울 섞이지 않은 친구의 딸을 데려다가 키우는 에이지....홀로 자신을 키우는 에이지를 애처롭게 생각하는 속깊은 딸 시즈쿠

[시즈쿠가 없었다면 아빠의 인생은 의미가 없었어. 자신밖에 생각하지 않는다.자신만 좋으면 된다. 자신을 위해서는, 자신을 위해서만은 힘을 낼수 있다. 그런 인생은 의미가 없어. 정말로 의미가 없어.]

그의미를 가르쳐준 시즈쿠 ['아빠는 태양같아...']

꽃집인데 어째서 장미꽃을 팔지 않냐고 묻는 미오

['부인 때문이죠? 부인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이제 자신을 사랑하지 않는다. 그런 정열은 없다고, 그러니까... 아아, 당신의 부인이 부러워요'

'유감스럽게도 그런 로맨틱한 이유가 아니랍니다. 장미는 가시가 있잖아요. 장미꽃에는 가시가, 어쩌면 장미는 단지 예쁘다. 귀엽다는 말을 듣는 것이 싫을지도 몰라요. 장미가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면 불쌍하잖아요? 꽃집은 손님이 골라 줄수 없으니...']

 슬프면서도 아름다운 사랑의 모습들로 가득채워져 있는 따뜻한 이야기였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억의집 2010-07-25 12: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스컷님, 바탕화면의 집 너무 이뻐요. 그 곳에 가 앉아 있으면, 했어요.
장미가 없는 이유가 재밌네요. 장미의 대변인인가요?
이야기가 여러 단편으로 이루어졌나봐요. 노지마 신지, 첨 듣는 이름인데, 어떤 작가인가요?

2010-07-25 21:46   URL
비밀 댓글입니다.

기억의집 2010-07-26 13: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 이거 일드도 있군요. 일드 제목도 장미가 없는~~ 맞나요? 이따 다운받아 봐야겠어요.
유명세를 타는 작가라도 대중앞에 나서길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긴 할 것 같아요.

2010-07-31 12: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ステップファザ-·ステップ (講談社文庫) (文庫)
미야베 미유키 / 講談社 / 1996년 7월
평점 :
품절


 
35살의 노총각 프로 도둑은 폭풍우가 몰아치던 어느날 벼락을 맞고 지붕에서 떨어진다.  그가 떨어진 그 집에는 바람난 부모에게 유기된 쌍둥이 형제(타다시와 사토시)와 맞닥 드리게된다. 그들은 마침 자신을 돌봐줄 어른을 찾고 있던 중이였다. 그 남자 도둑에게

"우리 쌍둥이야 아저씨 도둑 맞지? 기절하는 사이에 아저씨 지문 채취 해됬어 다시 감옥에 가는거 싫지 않어? 라며 둘은 동시에" 우리 아버지가 되어줘"라는 말을 내뱉는다.

그래서 그 노총각 프로 도둑은 쌍둥이 집에 동거 하면서 아버지 역할을 하게 된다. 이책은 미미여사의 책중에 가장 밝고 명랑하고 유쾌한 이야기 이다. 읽는 내내 합창하듯 말하는 쌍둥이 형제의 목소리가 느껴질정도로 나누는 대화들이 정말 맛깔스럽다. 의붓 아버지가 된 도둑은 사건을 몰고 다니게 되는데 밝고 명랑하고 영리한 아이들과 함께 여러가지 사건들을 처리 하게된다. 전직 변호사 출신으로 프로도둑들을 여러명 거느리고 훈련시키는 주인공의 아버지, 쌍둥이의 담임선생이자 자신의 이상형인 레이코 선생등이  등장하면서 온갖 사건들이 익살스럽게 꼬이게 된다. 이들 쌍둥이는 결혼을 생각해본적도 없고 진정한 가족의 사랑을 받아보거나 느껴본적이 없는 의붓 아버지를 점점 자신들의 가족으로 만들어 간다.

'감기란,"

'빨리 안나아"

"걱정하게 만들려고."

"오래 끄는게 아닐까?"

걱정해주는 사람이 있으면 코감기에 걸리는것도 즐겁다.

그래,그런거다.

그는 서서히 쌍둥이들과 정이 쌓이게 된다.

[미련,

장마철의 습기찬 공기 처럼 축축하게 젖어 끈적 끈적한 감정이 딱딱하게 굳은 바륭처럼 내 위장속에 틀어 앉아 있다.그자리에서 폴짝 폴짝 뛰어오르면 위장속의 그덩어리가 '미련 미련'하고 노래라도 부를것 같다. ]

그는 비록 스텝파더(의붓아버지) 이지만 진심으로 쌍둥이 형제를 아끼고 사랑하게 된다. 그리고 아이들 부모가 돌아오면 또다시 혼자가 되어버린다는 외로움을 느끼게 된다. 음식과 살림을 잘하는 타다시, 사진을 잘찍는 사토시 그리고 스텝파더가 유괴되었던 아이들을 찾아내고 집으로 돌아온 날 자신들을 버렸던 친아버지에게서 전화가 오고 밤하늘에 별을 보면서 오붓하게 바베큐파티를 한다.

["내가 하고싶은 말은, 나도 외롭다는 거야. 나중에 찬밥이 되면. 이젠 필요 없다고 내쳐버리면.

너희들은 나를 아빠 대용품, 대체품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테지만, 내게도 감정이란 게 있는 거야.

그래서 너희들과 즐겁게 설날 여행을 하는 것도 좋아. 사이좋게 지내는 것도 좋고. 가족 놀이를 하는 거지 뭐.

그렇지만, 언제 어디서 그만둬야 하지? 너희들과 사이가 좋아지면, 언제 어디선가 이런 놀이를 그만두었을 때,

내가 어떤 느낌을 가질지. 너희들 그거 한 번이라도 생각해봤어?"]

 인생은 결국 사소하고 소소한 감정들이 겹겹이 쌓여가는 것이다.

[하늘을 흐르는 강이 어디서 끝나는지 누가 알까.

운명도 미래의 일도 그와 같은 것이다. 가야 할 곳으로 갈 따름이다.

그러니 그때까지는 흘러가면서 즐겁게 살자.

그것으로 우리는 충분히 행복하니까.]

이책을 읽으면서 정말로 충분히 흡족할정도로 행복했다.

미미여사 이렇게 즐겁고 유쾌한 스토리로 독자를 웃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