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안 열릴 것 같았던 '경기도 출판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선정되었습니다. 

우수콘텐츠 등 경기도에서 공모한 곳에 도전한 것이 이번까지 세 번째. 

출판사에서 도전해보자고 했을 때 그 무시무시한 경쟁률과 쟁쟁한 경쟁자들 때문에 반신반의했어요. 

제가 어떻게 승리할 수 있었겠어요. 


그런데 선정되었다는 발표를 듣고 저도 모르게 꺅 하고 소리를 질렀어요. 

그것도 도서관에서. 



전체 171개 출판사 경쟁에서 제가 도전한 인문고전은 63개였습니다. 

아직도 믿을 수가 없네요. 



이번 경험을 통해서 작가로서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게 가장 큰 소득이죠. 

사실은 상금이 더.....쉿! ㅎ



댓글(7)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stella.K 2017-11-23 14: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이런 게 있었구나.
잘된 일이다. 축하한다.
상금이 짱짱한가 보구나.
서울에 있으면 한 턱 쏘라고 했을 텐데...ㅠ

승주나무 2017-11-24 11:16   좋아요 0 | URL
누나~ 반가워요. 잘 지내시죠?
제주에 사니까 참 만나기 어렵네요.
고마워요^^

순오기 2017-11-24 00:5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아~오랜만의 댓글에 놀러왔는데, 이런 경사가 있군요. 정말 축하합니다!!♥

승주나무 2017-11-24 11:17   좋아요 0 | URL
앗~! 순오기님^^ 고맙습니다. 열심히 공부하고 열심히 쓸게요~

비연 2017-11-24 08: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와! 축하드려요!

승주나무 2017-11-24 11:17   좋아요 1 | URL
와~! 고맙습니다. 비연 님^^ 잘 지내시죠?

비연 2017-11-25 14:28   좋아요 0 | URL
넘 반가와요^^ 전 뭐 그럭저럭요 ㅎㅎ
 

알라딘 승주나무. 참 가슴 떨리는 닉이었는데 그 가슴은 어디로 간 것인지. 

한 4년 정도 공부방을 하다가 전업작가로 돌아왔어요. 

4년 동안 책은 읽었지만 산소호흡기처럼 초단위 분단위로 읽었어요. 

살려고 읽었기에 쓰지는 못했고요. 

새 책을 쓰고 염치없이 고향집에 들어와 방소지를 하고 있습니다. 


책만 쓰는 전업작가는 아니고요. 

여기 저기 영업 다니면서 강의 따고 그 강의로 생계 유지하고, 

나머지는 책 쓰고 있습니다. 

다행히 출판사 컨택이 돼서 4년만에 두 번째 책을 안게 되었고요. 


앞으로 계간지처럼 낼지도 몰라요. 

책을 쓰는 것이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었다는 사실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반가워요~~


앞으로는 마치 의식의 흐름처럼 글 남길게요. 

알라딘을 어떻게 내 생활 안으로 담을지 4년동안 고민을 못 풀었었어요. 


제주에 온지는 만2년쯤 되었어요. 언제나 그리웠던 고향바다입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tella.K 2017-11-23 14:1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나도 안 변했네.
누가 널 애아빠라고 하겠니?ㅋㅋ
잘 지내는 것 같아 보기 좋다.
서울 올라 올 일 없나? 보구싶네.ㅎ

승주나무 2017-11-24 11:18   좋아요 0 | URL
하나도 안 변했나요? 아이들 사이에서 둘러싸여서 그런 것도 같고,
이런 저런 고민들에 둘러싸여서 그런 것도 같아요.
시간이 나를 침입할 틈이 있을까요? ㅎㅎ

순오기 2017-11-24 00: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첫번째 책은 판형이 작아서 아쉬웠는데... 이 책은 일반 책 사이즈겠지요?^^
두 아드님도 많이 컷죠?? 승주나무님 늘 웃는 얼굴 보여주셨는데...고향바닷가에서 좀 굳으셨네요.ㅋㅋ

승주나무 2017-11-24 11:19   좋아요 0 | URL
네 이번에는 일반 사이즈입니다. 인문학을 내용적으로 접근해서 자녀와의 소통과 부모의 자기 공부에 도움이 되고자 했습니다. 바람이 저를 굳게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