젠더 트러블 - 페미니즘과 정체성의 전복
주디스 버틀러 지음, 조현준 옮김 / 문학동네 / 200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 읽었다는데 의미를 두고 싶다,라고 쓰자니 많이 부끄러운데, 만약 다 읽었다는데 의미를 두지 않는다면 이 큰 의미를 도대체 어디든 둘 데가 없다. 그래서, 다 읽었다는 큰 의미를, 다 읽었다는 데 둔다.  







앞서 논의한 것처럼 여성은 주체도 타자도 아니며, 이분법적 대립 경제에서 나오는 차이이고, 남성적인 것을 자기 독백의 산물로 만들려는 책략 그 자체이다. - P118

동성애적 욕망 중에서 유일하게 사회적으로 허가되어, 정신병이 아니게끔 위치를 바꾼 것은 모성성과 시인데, 이것 둘 다가 이성애로 적절하게 변용된 여성의 우울증적 경험을 구성한다. 이성애적 시인-어머니는 동성애적 카섹시스의 위치 변경으로 인해 끊임없이 고통을 겪는다. 그러나 크리스테바에 따르면, 동성애적 욕망의 완성은 정신병적 정체성의 발견으로 이어질 것이다. 즉 여성에게는 이성애와 일관된 자아감이 서로 불가분의 관계로 연결되어 있다는 가정이다. - P250

여성은 일인칭 ‘나‘ 를 사용할 수 없다. 왜냐하면 여성화자는 특정한(상대적이며, 관련되어 있고, 관점이 있는) 것이며, ‘나‘를 소환한다는 것은 보편적인 인간으로서, 보편적 인간을 위해 말할 능력을 전제로 하기 때문이다. - P304

미묘하고도 정치적인 방식으로 강제되는 수행성의 결과로서, 젠더는 하나의 ‘행위‘ 이다. 말하자면 균열, 자기-패러디, 자기 비판에 열려 있는 행위이다. 젠더는 자신을 과시하면서 보여주는 ‘자연스러운 것‘ 의 과장된 전시를 통해 그근본적인 환영적 지위를 드러낸다. - P359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쟝쟝 2021-08-08 23: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고생많으셨어요. 다 읽고나니 다 읽었구나, 하기로는 이 책만한게 없는 듯. 저도 다 읽고나니 읽기 전보다 더 막막했던 것 같아요. 젠더 트러블…

단발머리 2021-08-09 07:30   좋아요 3 | URL
그래도 쟝쟝님 가이드가 있어서 넘넘 좋았어요. 물론 그 길도 쉬운 길만은 아니었지만요. ㅎㅎㅎㅎㅎㅎ
8월에도 우리 잘해봐요! 뽜야!

미미 2021-08-09 00:1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오오~♡ 수고하셨어요!!!👍👍

단발머리 2021-08-09 07:28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저도 수고가 많았어요 ㅎㅎㅎㅎㅎㅎ 미미님, 우리 8월도 화이팅해요!!

vita 2021-08-09 08:5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드디어 끝내셨군요! 고생하셨습니다! 한 권의 책을 읽는다는 일이 이토록 고생스러운 일인가 그런 걸 느끼게 만드는 책이 아닌가 싶어요.

단발머리 2021-08-09 11:21   좋아요 1 | URL
저도 그런 생각을 좀 했더랬죠. 벌써 8월이 8일이나 지났더라구요. 이제 8월 책으로 고고씽!!

다락방 2021-08-09 10:2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책 읽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단발머리님.
소설의 정치사 쉬우니 금세 넘어가요, 라고 말하고 싶지만 서론 읽다 덮어버린 사람으로서, 우리의 8월도 쉽진 않을 것 같습니다. 흑흑. 단발머리님, 화이팅!!

단발머리 2021-08-09 11:22   좋아요 2 | URL
반전댓글이에요. ... 라고 말하고 싶지만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이제 시작하려고 해요. 쉽지는 않을테지만 요즘 날씨가 좀 선선해진것 같고요. 우리 힘내서 8월도 같이 달려봐요! 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