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 2, 집을 나섰다. 어제 반납해야 하는 책을 반납기에 넣기 위해서다. 아침에 책을 꺼내는 시간은 8 30. 이전에 책을 반납하면 이전날 반납으로 처리되고, 그러면 연체가 아니다. 자주 있는 일이기는 한데, 이번에는 이유가 있다. 무더기를 대출해왔을 , 책도 같이 왔는데, 제목부터공부가 본업 학생들에게 적합할 같아본업이 공부 사람에게 권했더니, 흔쾌히 책을 받아 들었다. 금방 시험기간이 됐고, 시험이 끝나고는 라이어던 신간이 나왔다. 그래서, 책은 그렇게 쓸쓸히 반납일을 맞이한다. 



도서관까지 가는 길에 책을 펴서 읽는다. 1 공부는 만한 가치가 있다, 2 있다는 자신감을 갖는다, 3 공부하는 시간을 정하고 시간이 되면 몰입한다,까지 읽었다. ,하게 만드는 공부열정을 지닌 엘리휴 버릿의 일기를 찍고. 








집으로 향한다. 이른 휴일 아침, 아파트는 조용하다. 아이들이 없는 어린이 놀이터. 다시 집으로. 




집에 들어서니 아이들은 아직 꿈나라이고, 익숙한 분들 어김없이 나를 맞아준다. 사랑의 , 맞잡은 놓지 말고 우리 사람 오래오래 행복했으면 좋겠다. 








이렇게 어린이날 식전행사를 마쳤고, 이제 행사가 남았다. 서둘러야겠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실 2018-05-05 11: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부지런하신 단발머리님^^ 본 행사도 궁금해요~~

단발머리 2018-05-05 14:33   좋아요 0 | URL
제가 책을 많이 빌리는만큼 ㅎㅎㅎㅎ 연체도 잦아서요.
올해는 연체 안 하자 했더니 이렇게 일찍 도서관행을 하게 됐어요^^
세실님~ 즐건 연휴 되시길요~~~

psyche 2018-05-05 11: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도서관 문 열기 바로 전에 종종 책 반납하는데 ㅎㅎ 저 액자는 결혼사진인가봐요. 위에는 단발머리님이 밑에는 문대통령님이 손을 꼭 잡고 계시네요. 단발머리님 말씀대로 오래오래 행복하시길.

단발머리 2018-05-05 14:37   좋아요 0 | URL
이 글 올리고 생각해보니 오늘 휴일이라서 밤까지 여유가 있었네요 ㅋㅋㅋ
저번 판문점 선언 때 남북 정상 두 분이 손 잡고 월북 월남했을 때의 감격을
전 한겨레의 특별판으로 기억하고 있어요. 그래서 떡하니 붙여놓았습니다.
떨어져있던 시간만큼 어느 정도의 간극이야 아쩔수 없겠지만,
오래오래 사이좋게 행복하기를, 저도 바래봅니다.

라로 2018-05-06 04: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연체 잦아요. 흑
근데 본행사도 궁금해요~~2 ㅎㅎㅎㅎ

단발머리 2018-05-13 19:42   좋아요 0 | URL
전 올해부터 (앗! 실패!!) 오늘부터 연체 안 하는 사람이 되려고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본행사는 인도네팔 카레 음식점에 갔구요. 그리고는 교보문고에 갔고,
아이들은 핸폰 하면서 쉴 때 엄마 아빠는 쇼핑을 했다는.... 어린이날 맞나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보슬비 2018-05-08 00: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전엔 되도록 연체안하고 되도록 재대출했는데, 재대출해도 읽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서 이제는 연체를 하더라도 다 읽고 반납하는 방향으로 바꾸었어요. 그래서인지 연체반납하면 그 기간동안 대출불가 패널티를 받아서 되도록 빨리 읽고 반납하게 되네요.ㅎㅎ 대신 요즘 저도 단발머리님처럼 도서관 오픈전 반납으로 아슬아슬하게 반납기간을 맞춰요.

단발머리 2018-05-13 19:44   좋아요 0 | URL
그러니까요. 그래도 전 대출불가 패널티에도 반납비가 없으니까 (예전에 있었는데 지금은 없어졌거든요.)
연체를 너무 가볍게 보기는 했어요. 반성합니다. ㅠㅠ
도서관 오픈 전 반납은 뭐, 저의 특기로서.... 이제 미리미리 반납하는 새생활을 시작하려 합니다~~~~~~ 빠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