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의 이름이란 그게 어울리는 이름이라면 굳이 묻지 않더라도 절로 알게 되는 법이다. 나는 내 피부로 들었다. 멍하니 물상을 응시하고 있노라면, 그 물상의 언어가 내 피부를 간지럽힌다. 예를 들면, 엉겅퀴, 나쁜 이름은 아무런 반응도 없다. 여러 번 들어도, 도무지 이해하기 힘들었던 이름도 있다. 예를 들면, 사람.˝

˝다자이 오사무˝의 <만년>은 내가 읽은 그의 세번째 작품이다. 이전에 <인간실격>, <사양> 이렇게 두 작품을 읽었는데, 완전 좋았었다. 이번에 그의 초기작인 <만년>을 읽고나서 왜 그의 작품은 이렇게 우울한지에 대해 그 기원을 알 수 있었다.

어떤 말로 이 책의 리뷰를 써야 할까? 이 책에는 ‘다자이 오사무‘의 15개의 단편이 수록되어 있다. 어떤 단편은 이야기가 있지만, 어떤 단편은 이야기가 없다. 읽고 있으면 고개를 갸우뚱 하게 하는 작품도 있다.

하지만 <만년>의 모든 단편에서 공통적으로 느껴지는 어떤 감정 하나가 있다. 그 감정은 바로 ˝쓸쓸함˝ 이다. 책의 내용 대부분은 그의 자전적 이야기 같았으며, 읽어갈 수록 마치 유서를 읽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죽을 생각이었다.˝, 이 책의 첫 문장이다. 이렇게 강렬하게 시작하는 작품인데, 무슨 말이 더 필요할까?
(쓰고 보니까 ‘까뮈‘의 <이방인>의 첫 문장이 떠오른다.)

15개의 단편 중 나는 <추억>, <어릿광대의 꿈>이 좋았다. <추억>이 다자이의 어린 시절의 추억에 대한 이야기라면, <어릿광대의 꿈>은 성인이 된 후 그가 느낀 아픔에 대한 이야기 이다.

[˝나는 미요와 둘이서 딴 포도 한 바구니를 무릎 위에 올린 채, 낙엽이 그득 깔린 시골길을 의미 깊게 바라보았다. 나는 만족했다. 그만한 추억이라도 미요에게 심어 준 것은 나로선 힘껏 애쓴 일이라고 생각했다. 미요는 이제 내 것이 되었어, 하고 안심했다.˝] <추억>의 좋은 문장


[˝늘 절망 곁에서 상처 입기 쉬운 어릿광대의 꽃을 바람도 못 쐰 채 만들고 있는 이 서글픔을 네가 이해해 준다면˝] <어릿광대의 꿈> 좋은 문장


<만년>은 다자이의 초기 단편 모음집이다보니 주제의 일관성은 없고, 작품 전반에 우울한 그의 정서가 깊게 깔려 있다 보니 호불호가 크게 갈릴 것 같은 생각이 든다. 그의 작품을 처음 접하는 사람에게는 다소 난해할 수도 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는 정말 좋았고, 그의 작품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읽어보길 추천한다.

작가의 감성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작품. 그리고 두번 이상은 읽어야 이해가 가능할 것 같은 작품. 옆에 두고두고 다시 한번 읽어봐야 겠다.


<만년>의 리뷰는 여기까지 하고, 이번에 새로 구매한 책 목록을 간단히 공유하고자 한다^^

이번달에 이미 15권을 구매해서 더이상 안살려고 했는데, 불가항력적으로 5권을 더 샀다. 그냥 차를 바꿨다고 생각해야 겠다. 그러면 앞으로 책을 더 살수 있으니 말이다. ㅎㅎ

1. 만년 : 이건 뭐 좋아하는 작가의 신작(실제로 신작은 아니지만...)이니까 안살 수 없었다. 이 책 때문에 2만원 채운다고 5권을 사게 되었다...

2. 아르세니예프의 인생 : 이반 부닌이 노벨문학상을 받은 작품이라고 하고, 북플에서 강추하셔서 빨리 읽고 싶어서 구매했다.

3. 대성당 : 이 책도 마찬가지로 북플에서 강추하셔서 구매한 작품. 레이먼드 카버의 다른 작품을 읽어보고 싶었다.

4. 롤릴타 : 알라딘 등급별 쿠폰을 쓰기 위해서는 중고책을 1권 이상 사야 한다. 그래서 중고온라인 들어가서 검색하다보니 있어서 구매. 워낙 유명한 작품이지만 안읽어 봤는데 이번 기회에 읽어봐야지. 근데 표지가 없다 ㅠㅠ 이래서 중고는 복볼복이다. 읽고 좋으면 새책으로 사야 겠다.

5. 열쇠 : 중고온라인(알라딘 직접 배송)에서 ˝창비세계문학˝으로 검색하니까 이 책이 있어서 구매했다. ˝창비세계문학˝이 표지도 그렇고 책도 좋은거 같아서 모으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이 책에 대한 정보는 전혀 몰랐고 단지 ˝타나자끼 준이치로˝의 이름만 보고 구매했다. ˝창비세계문학˝ 16번인데 당연히 좋은 작품이겠지??


이제 이번달 책 구매는 그만해야 겠다.



댓글(39)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07-22 12:3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1등 .🖐

새파랑 2021-07-22 12:41   좋아요 5 | URL
역시 스콧님 대단. 전 이제 스콧님 클래식 들으러 가야겠어요 😉

scott 2021-07-22 15:40   좋아요 4 | URL
새파랑님 역쉬!
만년에서 명문장만 골라서 밑줄쫘악!!

7월과 8월
롤리타-대성당-아르세니예프 로만 진정 버티 실 수 있으십니까!!!ㅎㅎ

준이치로 열쇠는 호불호가 갈리는데

그나마 열쇠는 순한맛 ㅋㅋㅋㅋ

새파랑 2021-07-22 15:49   좋아요 4 | URL
스콧님과 같이 <만년> 에 대해 멋진 리뷰를 쓰기에는 저의 내공의 부족함을 느꼈어요 😐 그래서 밑줄로 리뷰쓰기 ^^ 좋았던 단편들 위주로 이따가 다시 읽어봐야 할거 같아요~!!

그레이스 2021-07-24 00:21   좋아요 1 | URL
열쇠 매운맛이라고 들었는데요^^

새파랑 2021-07-24 06:22   좋아요 0 | URL
다음번 책은 <열솨>를 읽어야겠어요 😊

잠자냥 2021-07-22 12:43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열쇠>는 복불복일 수 있습니다. 껄껄.... ㅎㅎ
다니자키 준이치로 작품은 대부분 호불호가 갈릴 수 있습니다. ㅎㅎㅎㅎ

새파랑 2021-07-22 13:03   좋아요 5 | URL
아 이 책도 복볼복인가요? ㄷㄷ 다니자키 준이치로 작품은 아직 안읽어봤는데, 잠자냥님이 그렇게 이야기 하시니 급궁금하네요 🤔

얄라알라북사랑 2021-07-22 13:03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차를 바꿨다고 생각해야 겠다˝ 달인의 경지에 이르심^^ 7월 20권 사셨으니 굉장하신데요. 20권만 읽어도 7월 마지막 주에는 결제 없이 지나가실 수 있겠어요^^ 소설 분야에 취약한데 추천해주신 책 하나라도 접근해봐야겠어요^^

새파랑 2021-07-22 13:15   좋아요 6 | URL
아직 연초에 산책도 남아 있어서요 ㅜㅜ 결재없는 7월이 되도록 하겠습니다 😄

미미 2021-07-22 13:39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헉 4등이네요? 일단 찜!😭
눈물쏟게 만드는 ‘반딧불이의 묘‘도 죽음을 의미하는 문장으로 시작하는데 생각나네요. 롤리타는 워낙 어렵대서 유튭 강의로만 접해봤는데 새파랑님 리뷰 기대됩니당(두..두껍네요ㅎㅎ)🦄

새파랑 2021-07-22 13:48   좋아요 6 | URL
이책 읽으니까 조금 울적해지더라구요ㅜㅜ 새로나온 책이어서 줄거리는 안쓰고 느낌만 썼어요 😊
미미님은 역시 신세대(?) 군요. 전 유튭 찾아볼 생각을 잘 안해서요 😐
제가 곧 읽겠습니다. 두께는 문제 없습니다. 잃시찾보단 잘 읽히겠죠 😉

모나리자 2021-07-22 13:37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와! 벌써 15권을 사셨다니 대단하세요.ㅎ 다자이 오사무 작품은 죽음, 자살이 자주 나와요. 또 그렇게 실행에 옮겼고요. <만년>은 아직인데 궁금하네요.^^

새파랑 2021-07-22 13:49   좋아요 6 | URL
하지만 사기만 하고 읽지는 못하는 현실 입니다 ㅡㅡ 책이 전반적으로 우울해서 제 취항이더라구요 😊

페넬로페 2021-07-22 14:01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작가가 ‘쓸쓸함‘이라는 것을 주제로 사용했다면 분명 어떤 이유가 있을것 같네요. 근데 그 이유를 떠나서도 ‘쓸쓸함‘이란 우리 인간에게 보편적 감정인것도 같아요^^
8월엔 저도 일본작가의 작품을 읽을 예정입니다~~
그냥 차를 바뀠다고 생각한다는 생각이 멋져요. 차야 뭐 굴러가면 되는거지 굳이 새 차까지 필요없으니까요 ㅋㅋ

반유행열반인 2021-07-22 14:15   좋아요 5 | URL
집을 한 채 더 샀다고 생각하시면 더더더 사실 수 있습니다(악마의 목소리) 바누아투에 별장을 샀는데 코로나 때문에 당분간(어쩜 몇 년간) 못 가…

페넬로페 2021-07-22 14:29   좋아요 6 | URL
👍👍👍

새파랑 2021-07-22 14:37   좋아요 6 | URL
맞습니다~!! 차는 단지 이동수단일 뿐이죠 😊 (이런식으로 위안을 해봅니다ㅡㅡ)
그런데 집은 좀...😐

scott 2021-07-22 15:22   좋아요 6 | URL
자동차는 소유 하는 것 만큼 세금 덩어리!
하지만 책은 소유 하는 것 만큼
새파랑님의 마음의 양식이 차곡 차곡 쌓이는


그러니 알라딘은

3분기 새파랑님 구매 실적에 맞춰
2022년 서재의 달인 예비 명단에 올려 돨롸!!( •̀∀•́ )✧



새파랑 2021-07-22 15:31   좋아요 6 | URL
역시 차보다는 책이죠!! 여기 너무 쟁쟁한 분들이 많으셔서 저의 구매실적은 그냥 평균인거 같아요 😊

반유행열반인 2021-07-22 14:09   좋아요 7 | 댓글달기 | URL
오 저는 나보코프 창백한 불꽃 막 읽기 시작했습니다. 롤리타는 저는 민음사판으로 이십대에 봤는데 기억은 안 나는데 오 짱이다 했던 기억만 납니다. 이년전엔가 읽은 절망도 좋았습니다. (저는 떫떠름한 걸 좋아함 ㅋㅋㅋ)

새파랑 2021-07-22 14:39   좋아요 6 | URL
오 짱이다 라면 완전 좋다는 거네요. 음 그렇다면 빨리 읽어봐야 겠네요 ~! 제목이 좀 그래서 안읽었는데 그게 아니었군요 😊 다른 책도 보관함에 담아야겠어요 ㅋ

반유행열반인 2021-07-22 14:42   좋아요 6 | URL
절대로 선하지 않은 (거짓말까지 섞는) 화자랑 형식 이용하는 게 재미나더라구요.

서니데이 2021-07-22 20:4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같은 출판사의 문학 전집은 디자인이 비슷해서 서가에 꽂으면 보기 좋은 것 같아요.
문학동네 책인데, 롤리타만 디자인이 조금 다르네요. 앞표지만 보면 잘 몰랐을 거예요.
새파랑님, 더운 하루 시원하고 좋은 시간 되세요.

새파랑 2021-07-22 20:53   좋아요 5 | URL
그러고 보니 문학동네만 세권이네요 ㅋ 전혀 의도하지 않았지만 ^^ 즐거운 저녁 되세요😉

mini74 2021-07-22 23:1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만년 , 헉 벌써 다 읽으신거예요. 저는 추억까지 읽었어요. ~~ 이 곳은 차키보다 옆구리에 책 끼고 있는걸 더 멋있다 해주는 곳 ㅎㅎ 저도 그랬어요. 남편이 옆구리에 책을. ㅎㅎ 카드의 비밀이란 요규타인 가이더 책. 나중에 물어봤더니 진짜 카드 잘 치는 법인줄 알고 빌렸다먀 ㅎㅎ

새파랑 2021-07-23 06:34   좋아요 3 | URL
제 주위에는 책읽는 사람이 거의 전멸이라는 ㅜㅜ 왜 책을 사는지 이해를 못하더라구요 ㅋ (골프채 바꾸는 이야기만...그 돈이면 책이 몇권인데~!!)
만년은 두번이상 읽고 싶은 책이었어요 😊

붕붕툐툐 2021-07-23 00:4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저도 맘이 쓸쓸한데 <만년> 단편이라니 몇 편이라도 읽고 싶은 맘이 샘 솟네요~ 그리고 이제 7월도 20일 넘어갔는데, 며칠 있음 8월이라고 책 사실 거 같은데요?ㅎㅎㅎㅎㅎ

scott 2021-07-23 01:14   좋아요 4 | URL
제가 땡튜 날렸으니
새파랑님 7월31일
구매 하신다에 한표 🤚🤚🤚🤚🤚🤚🤚

새파랑 2021-07-23 06:35   좋아요 4 | URL
8월 초에는 당연히 사야합니다. 알라딘에서 쿠폰 주는데 😉 스콧님 때문에 7월 31일에도 구매해야겠어요 🌷🌷

잠자냥 2021-07-23 13:12   좋아요 4 | URL
툐툐 님 맴 쓸쓸하다닌 거 웃프면서 귀여움 ㅋㅋㅋㅋㅋㅋ 괜찮아요~ 다 지나가요!

공쟝쟝 2021-07-23 12:4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ㅋㅋㅋㅋ 책을 많이 샀으니 그만사야겠다 ㅋㅋㅋ 북플 3대 거짓말 ㅋㅋㅋ

잠자냥 2021-07-23 13:12   좋아요 5 | URL
북플 4대 거짓말 “공쟝쟝이 짧게 100자로 쓰겠다”

공쟝쟝 2021-07-23 14:45   좋아요 3 | URL
아니야 할 수 있어! 나 할 수 있다!

새파랑 2021-07-23 14:48   좋아요 2 | URL
ㅋ 제가 그 거짓말을 깨보겠습니다~!! (7월 한정...)

레삭매냐 2021-07-23 17:5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반 부닌의 책,
구간으로 땡겼습니다.

언제나 읽어 보게 될지요.

새파랑 2021-07-23 18:06   좋아요 1 | URL
이반 부닌 이 책 평가가 좋아서 완전 기대됩니다 ^^

희선 2021-07-24 00:1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다자이 오사무 책은 예전에 《인간 실격》 한권 봤네요 다른 책에서 이 《만년》 초판본을 가지려고 하는 이야기를 봤군요 칠월이 가기 전에 책을 사셨네요 새파랑 님이 사신 책 즐겁게 만나세요


희선

새파랑 2021-07-24 06:18   좋아요 2 | URL
아직 7월이 좀 남아서 걱정입니다^^ <인간실격> 완전 좋아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