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여름비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백수린 옮김 / 미디어창비 / 202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N22008 반어적이고 은유적인 문장들, 모호한 대화와 흐릿한 배경, 희곡적인 작품 구성까지 전반적으로 나에게는 어렵게 느껴졌던 작품. 이 책으로 처음 뒤라스를 접한다면 당황스러울거라는 생각도 든다. 그럼에도 언젠가 다시 꺼내어 읽어보고 싶다는 여운이 남는다. (줄거리 요약 불가로 리뷰생략~!)

댓글(16) 먼댓글(0) 좋아요(4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2-01-13 19:4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뒤라스의 작품은 아직 읽어본적이 없는데 <여름비>가 난이도가 있나봅니다ㅎㅎ<타키니아의 작은 말들>은 이 책보다는 어렵지 않겠죠?^^*

새파랑 2022-01-13 20:01   좋아요 2 | URL
제가 뒤라스의 책은 <연인>하고 <타키니아> 하고 이 책까지 세 작품을 읽었는데, <연인>하고 <타키니아>는 흥미롭고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근데 <여름비>는 제가 감수성이 떨어져서 좀 어렵더라구요 😅 뭔가 뚜렷한 줄거리가 없어서 그런거일수도 있어요 ㅎㅎ

유부만두 2022-01-13 19:43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쪽 트레버 여름이랑 비슷한가요?
온도/습도 차이는요?
(저 심정 상 아직 엘리네 농장 근처 헤매는 중이에요)

새파랑 2022-01-13 20:07   좋아요 2 | URL
헉 ㅋ 후유증이 있으시군요 ^^ 저도 제목보고 비슷할거라 예상하고 이 책을 들고 나왔는데 좀 많이 다릅니다~! 온도는 비슷한데 습도는 좀 차이가 나요 ㅋ 이책은 내용이 좀 많이 모호합니다 😅
유부만두님은 안좋아하실거 같아요. 저에게는 트레버가 압승이었습니다~!!

독서괭 2022-01-13 22:2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줄거리 요약불가 ㅎㅎㅎㅎ 그냥 느뀜~ 으로 읽어야 하나 봅니다.

새파랑 2022-01-13 23:12   좋아요 2 | URL
오~! 맞습니다. 정말 느낌으로 읽어야 하는 책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

페넬로페 2022-01-13 22:3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줄거리 요약 불가~~
어떤 내용인지 궁금한데요.
직접 읽어볼 수밖에 없겠어요 ㅎㅎ

새파랑 2022-01-13 23:13   좋아요 2 | URL
페넬로페님은 왠지 좋아하실 수도 있을거 같아요~! 전 줄거리가 뚜렷하지 않아서 잘 이해가 안되더라구요~!

mini74 2022-01-13 23: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 이 책 ㅠㅠ 여름에 샀던거 같은데 어디 있더라 ㅠㅠ새파랑님 줄거리 요약 불가 ㅎㅎㅎ 뭔가 재료소진 오늘 영업불가 느낌입니다 ㅎㅎ

새파랑 2022-01-13 23:15   좋아요 1 | URL
리뷰로 쓸려고 했는데 쓰려고 보니 뭘쓰지?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ㅋ 책이 이상한건 아닌데 뭔가 글로 리뷰를 쓰기는 어려운? 😅

희선 2022-01-14 00:31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뚜렷한 줄거리 없으면, 이건 뭔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런 책 봐도 뭐가 뭔지 모르겠어요 이 책이 그렇군요 그래도 새파랑 님은 다시 읽어보고 싶기도 하군요 언젠가 여름에 다시 한번 보세요


희선

새파랑 2022-01-14 06:52   좋아요 2 | URL
제가 겨울에 읽어서 그랬을수도 있을거 같아요 ㅋ 제가 좀 급하게 읽어서 그랬을수도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

바람돌이 2022-01-14 00:4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줄거리 요약 불가에서 대략 언떤 느낌인지가 팍!! ㅎㅎ

새파랑 2022-01-14 06:53   좋아요 2 | URL
뭔가 독자의 상상이 많이 필요한 책이었어요 ㅋ 제가 상상력이 좀 떨어집니다 ㅎㅎ

vita 2022-01-14 00: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궁금해져요. 뒤라스 좋아해요 저! 새파랑님 근데 아직도 못 읽었네요;;;

새파랑 2022-01-14 06:55   좋아요 1 | URL
vita님은 뒤라스를 좋아하시는 군요~! 저도 좋아해서 항상 검색하고 있어요 ^^ vita님 꼭 읽어주세요~!!
 
휴먼 스테인 2 (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
필립 로스 지음, 박범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3월
평점 :
절판


N22007 미국 3부작 중 가장 분노가 극에 달한 작품으로 인종차별, 전쟁의 비극과 후유증, 거짓과 거짓, 현대인의 위선 등 미국의 비극을 적나라하게 풍자한다. 하나의 진실이 있으면 또다른 진실이 있고, 알려지지 않은 진실과 거짓은 모두 깊이를 알 수 없는 심연이며, 증오에는 끝이 없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2-01-12 22:02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알려지지 않은 진실과 거짓은 모두 깊이를 알 수 없는 심연이다‘이부분 감탄합니다👍
거기다 풍자도 담겨있다니 빨리 읽고싶어서 조급해지려고 하네요😅

새파랑 2022-01-12 23:21   좋아요 5 | URL
미미님 읽으시려면 꼭 순서대로 읽으셔야 합니다~!! 저에게 이 책은 읽기가 그렇게 쉽지는 않더라구요. 근데 재미있습니다~!!

페넬로페 2022-01-12 22: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마지막 문장, 임팩트가 강하면서 내용이 뭔지 궁금해지는 문장입니다.~~
미국의 비극이 총망라되어 있는 것 같아요^^

새파랑 2022-01-12 23:23   좋아요 4 | URL
마지막 문장이 딱 어울리는 책이었어요 ㅋ 나름 패씽이 나오는게 저에게는 반전이었습니다~!!

mini74 2022-01-13 00: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100자평 감동 *^^* 증오에는 끝이 앖는거 맞는 듯합니다 ㅠㅠ

새파랑 2022-01-13 08:21   좋아요 1 | URL
100자평 쓰는게 리뷰 쓰는것보다 좋긴 하더라구요 ㅋ 미니님은 증오는 없고 오직 사랑만 있으실거 같아요 ^^
 
휴먼 스테인 1 (양장)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19
필립 로스 지음, 박범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3월
평점 :
절판


N22006 필립로스의 미국 3부작 마지막 작품. 주제는 인종차별이다. 미래를 위해 과거를 버렸던 한 남자가 단 한번의 말실수로 인해, 결국 과거에 발목을 잡혀서 모든걸 잃게 되는 이야기. 모두를 속일 수다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자기 자신까지 속일수는 없다. 거침없는 그의 문장이 유난히 날카롭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2-01-11 08:5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새파랑 님, 속독하세요?

새파랑 2022-01-11 09:18   좋아요 4 | URL
속독ㅋㅋ 전혀 아닙니다~! 이틀에 걸쳐서 읽었습니다~!! 오늘 2권을 읽고 리뷰를 쓰는게 목표입니다 ^^

미미 2022-01-11 10:1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재밌을것 같아요!! 새파랑님 미국3부작 꼭 순서대로 읽어야 하나요? 저 <공산주의자>는 중고로 사놨어요^^

새파랑 2022-01-11 10:34   좋아요 2 | URL
저도 아직 <휴먼스테인2>를 안읽었지만 순서대로 안읽으셔도 됩니다~!

다만 순서대로 읽으면 분노가 점점 커지는게 느껴집니다 ^^

오늘도 맑음 2022-01-11 13:0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독서 평균 시간이 얼마나 되시나요? 저는 30분 정도 밖에 안되어 부끄럽습니다. 제게 열정을 전달해 주소서~!!

새파랑 2022-01-11 13:24   좋아요 4 | URL
저는 하루 4시간? ㅎㅎ 술 안먹을때만 가능한 시간입니다~!! 대신 제가 티비 인터넷을 전혀 안해요 ^^ (북플 빼고~)

mini74 2022-01-11 17:17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한번도 출석하지 않은 학생에게 고소를 당하고 묘한 매력의 청소부 등~ 저도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새파랑님 *^^*

새파랑 2022-01-11 17:44   좋아요 2 | URL
벌써 읽으시고 있군요~!! 저는 내일이나 다 읽을거 같아요 ㅜㅜ 먼저 읽어주세요 ^^

서니데이 2022-01-11 21:18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 책 절판인가요. 나온지 시간이 지나긴 했어도, 문학동네 전집이니까 계속 나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렇지 않은 모양이네요.
새파랑님, 오늘 많이 춥습니다. 따뜻한 밤 되세요.^^

새파랑 2022-01-12 07:37   좋아요 0 | URL
양장은 절판이고 반양장은 그대로 나오더라구요. 저는 중고로 구매했어요 ^^
 
태풍 현암사 나쓰메 소세키 소설 전집 4
나쓰메 소세키 지음, 노재명 옮김 / 현암사 / 2013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학이란 무엇일까? 소세키의 네번째 장편인 <태풍>은 문학에 대한 "소세키"의 시각을 알 수 있고, 이후 그가 쓰게 될 인간의 마음에 대한 그의 관점이 초기작들에 비해 구체화된 작품이다. 부자로 살 것인가, 학자로 살 것인가의 기로에서 타협점을 찾아가는 "소세키"의 치열한 고뇌를 느낄 수 있다.

댓글(15)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12-20 13:3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소세키옹의 전작읽기 거의 끝나가실듯 합니다ㅎㅎ <나는 고양이로소이다>빼고 소세기 작품 추천하신다면 1번이 어떤거예요?😄

새파랑 2021-12-20 13:52   좋아요 4 | URL
이건 엄마가 좋냐 아빠가 좋냐 질문인데요? 😅 전<행인>과 <산시로>를 추천드립니다~!!

이책도 개인적으로는 좋았어요. 평은 안좋던데 ㅋ 리뷰로 쓰고 싶었는데 손 수술을 해서 100자평으로 남겼어요 ^^

미미 2021-12-20 14:07   좋아요 3 | URL
저번에 다치셨던 손을요?😱
아ㅠ.ㅠ 어쩌다 또 다치셨어요ㅠㅠ 제가 거기다 엄마냐 아빠냐를 물었네요🥲
얼른 쾌유하시길 빕니다ㅠ

새파랑 2021-12-20 14:13   좋아요 4 | URL
아 또 다친건 아니고 저번에 다쳐서 핀 박은걸 이제 빼서요 ㅋ 이제 완치되어 돌아오겠습니다 ^^

페넬로페 2021-12-20 14:21   좋아요 5 | URL
미미님, 저도 처음 읽을 소세키 작품으로 ‘산시로‘ 추천드려요^^

미미 2021-12-20 14:25   좋아요 5 | URL
두 분 아니 그레이스님까지 세분의 영향을 받아 드뎌 제가 <산시로>와 <행인>을 주문했습니다.^^*

새파랑 2021-12-20 14:30   좋아요 4 | URL
페넬로페님 추천이 가장 정확합니다 ^^

페넬로페 2021-12-20 14:28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태풍‘ 넘 읽고 싶네요~~
전작읽기를 하려면 주위로 눈을 돌리지 않아야 하는데 중간에 옆길로 새는 경우가 많아요 ㅠㅠ
새파랑님, 손 다시 수술하셨네요~~
완벽하게 나으시기를 바래요^^

새파랑 2021-12-20 14:32   좋아요 4 | URL
200쪽인데다가 재미있더라구요. 해설보니 제일 인기없는(?) 작품이라던데 저는괘안았어요 ^^ 한작가의 작품만 계속 읽으면 좀 힘들긴 하더라구요 ㅋ 감사합니다~!!

페넬로페 2021-12-20 14:3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독보적 top 50에 선정되셨네요~~
너무 당연합니다^^
축하합니당👍👍😊😊

새파랑 2021-12-20 14:38   좋아요 5 | URL
내년에도 선정되도록 열심히 걸어보겠습니다 ㅋ 올해는 일단 오늘까지 100퍼센트에요 ^^

mini74 2021-12-20 17:2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아이고 새파랑님 손 진짜 심하게 다치셨었군요. 소세키님이 호 해드릴 것 같은 새파랑님 ㅎㅎㅎ 100자퍙도 좋아요 *^^*

새파랑 2021-12-20 17:54   좋아요 2 | URL
제가 리뷰를 쓰려고 하는데 손이 잘 안써져서 100자평으로 ㅜㅜ 근데 또 약 먹고 시간 지나니까 괜찮아지네요 ^^

coolcat329 2021-12-21 13: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지난 번 손 꽤나 심하게 다치셨나 보군요. 그런데도 이렇게 성실하게 열독하시니 대단하세요. 돌아가며 전작읽기하는것도 멋지시구요.
손 빨리 회복되시길 바랍니다.

새파랑 2021-12-21 14:24   좋아요 3 | URL
심한건 아닌데 하필 오른손이여서요 ㅜㅜ 회복해서 더 열심히 하겠습니다^^
 
단 한 번의 여행 - 우리의 여행을 눈부신 방향으로 이끌 별자리 같은 안내서
최갑수 지음 / 보다북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최갑수님의 에세이는 언제나 좋다. 이 책은 작가님만의 숨은 국내 여행지를 멋진 사진과 감성적인 글과 함께 소개하고 있다. 책을 읽다보면 무작정 떠나고 싶은 생각이 든다. 여행이 가고 싶을때 이 책을 펼쳐서 나오는 곳으로 떠나야겠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3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11-30 17: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오! 표지가 ○△□ ㅋㅋ 여행 에세이!이로 집콕 여행을 ^ㅅ^

새파랑 2021-11-30 17:47   좋아요 3 | URL
그게 오징어 게임인거죠? 이 책이 더 먼저 나왔을텐데 놀라운 선견지명이? 😆

미미 2021-11-30 18:5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표지부터 설레는데요?! 목차도 막 가방싸고싶은 곳들ㅋㅋㅋ요즘 같은 시기에 딱입니다😄

새파랑 2021-11-30 20:44   좋아요 3 | URL
이런 책으로 대리만족을 했습니다. 웃으면서 책을 읽었어요 ^^

mini74 2021-11-30 18:5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정말 표지가 예뻐요. ~ 여행에세이라니~~책으로라도 여행하고 싶은 요즘입니다 *^^*

새파랑 2021-11-30 20:44   좋아요 3 | URL
미니님은 왠지 이 책 좋아하실거 같아요~!!

서니데이 2021-11-30 22: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 책 작가님의 이름이 들어본 것 같아서 검색해보니,
2012년에 나온 <당신에게, 여행>이라는 책을 본 것 같아요.
벌써 10여년 가까이 되네요. 얼마 전에 본 것 같은데.
이 책도 여행서이고, 표지가 좋은 것 같아요.
잘읽었습니다. 새파랑님, 좋은 밤 되세요.^^

새파랑 2021-11-30 23:25   좋아요 2 | URL
이 분 책 꾸준히 나오고 있어요. 전 이번이 세권째인데 너무 좋더라구요 ^^

희선 2021-12-01 01: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책으로 어딘가에 가는 것도 좋지요 지금은 그게 더 나을 듯합니다 다시 마음대로 다닐 날이 오겠지요 더 안 좋아지는 것 같은데... 그래도 좋아지리라고 믿고 싶습니다


희선

새파랑 2021-12-01 07:02   좋아요 1 | URL
그러게요 요즘 또 심각하던데 ㅜㅜ좋아지는 날이 빨리왔으면 좋겠어요^^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