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멸 알베르토 모라비아 Alberto Moravia 시리즈 1
알베르토 모라비아 지음, 정란기 옮김 / 본북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떤 문제가 생겼을 때 그 문제의 원인을 나에게서 먼저 찾아야지, 타인에게서 먼저 찾다보면 문제는 해결되지 않는다. 특히 연인 사이의 문제일 경우에는 더욱 더 그렇지 않을까?

‘알베르토 모라비아‘의 <경멸>을 읽고 난 후 느낀 생각이다.

이 책은 주인공인 ˝리카르도˝를 중심으로 쓰여진 1인칭 시점의 소설이다. 그러다 보니 주인공 위주의 행동과 생각, 관찰이 묘사되고 그래서 더욱 그의 관점에서 상황을 보게 되고 이야기에 집중할 수 있었다. 완전 금방금방 읽히는 책. 하지만 내용은 결코 가볍지가 않았다.

˝리카르도˝는 극작가를 꿈꾸지만, 경제적 이유로 시나리오 작가로 일을 하고 있으며, 그의 아내인 ˝에밀리아˝를 위한다는 잘못된 생각으로 무리한 대출을 받아 집을 사게 되고, 더욱 궁핍해져서 시나리오 작가일을 계속할 수 밖에 없게 된다.

그러면서 영화 제작자인 ˝바티스타˝가 등장한 후 둘 사이에는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안감이 생긴다. ˝바티스타는 ˝에밀리아˝를 처음 본 순간부터 그녀에게 추근되지만, 나는 이를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자신을 도와달라는 ˝에밀리아˝의 신호를 무시하게 된다.

이후 나는 ˝에밀리아˝의 사랑이 식었다는 것을 느끼고, 그녀를 의심하며 왜 사랑이 식었는지 그녀를 추긍하게 된다. 하지만 그녀는 긍정하지도, 부정하지도 않으며 그 이유를 말하지 않는다. 하지만 결국 감정이 폭발하게 되고 ˝에밀리아˝는 나에게 이렇게 이야기 한다.

[난 당신을 경멸해. 이게 당신에 대한 내 마음이야. 이게 당신을 사랑하지 않게 된 이유야. 난 당신을 경멸해. 당신 몸이 닿을 때마다 언제나 몸서리쳤어. 진실을 말했어, 난 당신을 경멸해. 난 당신이 싫어!] 146페이지

이런 말을 듣고 나면 그 관계는 더이상 이전과 같은 관계로 절대 돌아갈 수 없다. 설령 어느정도 수준으로 회복한다 해도 앙금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

이처럼 감정의 골이 깊어진 상태에서 나와 그녀, ˝바티스타˝, ˝레인골드˝는 ‘카프리 별장‘으로 같이 떠나게 되고, 결국 그곳에서 나는 ˝에밀리아˝의 어깨에 키스를 하는 ˝바티스타˝를 목격하게 되며, 이후 크나큰 관계의 전환과 상실을 경험하게 된다.
(이후 이야기는 스포일러가 될 수 있어서 생략)

둘의 사이는 분명 개선의 여지가 있었다. 최초 갈등의 시작이 결혼 2년차 부부의 권태일 수 도 있지만, 그들은 결코 소통하지 않았다. 서로가 서로를 불신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를 했더라면 아마 <경멸>은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이야기를 하지 않았고, 둘 사이에는 벽이 생겼으며, 이는 ˝난 당신을 경멸해˝라는 돌이킬 수 없는 말로 표현되는 파국을 맞이하게 된다.

누구의 잘못일까? 확실한건 주인공인 ˝리카르도˝는 너무 보이는 것에만 신경을 쓰고, 보이지 않는 내면의 감정에 대해서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는 ‘율리시스‘ 시나리오에 대한 그의 생각을 통해서도 드러나는데, 제작자인 ˝바티스타˝는 율리시스가 보여줄 수 있는 오락적인 즐거움을 이야기 하고, ˝레인골드˝는 율리시스의 내면에 숨겨진 의미를 해석하려 한다. 반면 ˝리카르도˝는 있는 보여지는 그대로의 ˝율리시스˝만을 고집하려 하며, 그 누구의 의견도 이해하거나 받아들이지 않는다.

그래서 ˝에밀리아˝의 마음은 ˝레인골드˝가 생각하는 ‘페넬로페‘  에서 ˝바티스타˝가 생각하는 ‘페넬로페‘ 로 점점 바뀌게 된다.
(남편에 대한 경멸에서 바티스타의 쾌락으로 탈출)

또한 ˝리카르도˝는 자신의 꿈을 포기하고, 하기 싫어하는 일을 하는 이유를 아내인 ˝에밀리아˝ 때문이라 생각하고, 그녀가 도와달라는 신호를 보낼 때마다 이를 전혀 식하지 못하며, 자신의 경제권을 쥐고 있는 제작자인 ˝바티스타˝에게는 비굴한 모습을 보여주는 등 자기 위주로만 생각하고 행동하고 그녀의 믿음을 잃게된다. 다만 나만 그런 사실을 모른다. 어차피 설명해줬어도 몰랐을 거지만...

하지만 이러한 점들이 ˝에밀리아˝가 나를 경멸하게 된 주된 이유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녀가 나를 ‘경멸‘하는 이유는 나를 ‘경멸‘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경멸‘의 감정이 드는 그 자체가 ‘경멸‘의 이유였으며, 그래서 ˝리카르도˝가 아무리 그녀에게  ‘경멸‘의 이유를 물어봐도 ˝에밀리아˝에게서 그 이유를 들을 수 없었던 것이다.

만약 내가 ‘경멸‘의 이유를 그녀에게서 찾으려고 하지 않고, 나에게서 원인을 찾으려고 했었다면 어땠을까 라는 생각이 든다. 그러면 적어도 그런 비극은 없었을 텐데란 아쉬움이 남는다. 너무 충격적인 결말.

˝에밀리아˝도 분명 잘못이 있다. 좀 더 터놓고 이야기 했더라면 좋았을거라는 아쉬움이 있지만 이 책이 ˝리카르도˝의 1인칭 시점이기 때문에 그에 대한 관점 위주로 써보았다.

[˝동굴 안은 어둡지만 눈이 어둠에 익숙해지면 곧 보일거야˝] 319페이지

결국 ˝리카르도˝는 그녀를 떠나보내고 난 후에야 세상에 눈을 떴다...

순식간에 읽었지만 여운이 길게 남은 작품이다. 특히 ‘율리시스‘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이와 연계해서 풀어가는 이야기는 정말 놀라웠다. 이 책을 읽고나니 ‘호메로스‘의 <일리아스와 오딧세이>, 그리고 ‘제임스 조이스‘의 <율리시스>를 읽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또 읽을 책이 늘어만 간다.

댓글(4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미미 2021-06-02 12:54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도 역시 🌟 5개!!
장 뤽 고다르의 동명영화도 볼만해요ㅋㅋㅋㅋ저 <일리아드>는 봤는데 <오딧세이>도 그렇고 아무래도 천병희님 책으로 제대로 읽어봐야 할듯해요!*^^*

새파랑 2021-06-02 13:08   좋아요 4 | URL
저는 이 책 읽으면서 <초조한 마음>이 떠올랐어요. 전 🌟8개로 평가합니다. ˝리카르도˝가 좀 답답해도 치밀한 심리묘사가 너무 좋았어요^^

미미 2021-06-02 13:12   좋아요 3 | URL
별도 의견도 공감합니다! 저도 모라비아의 심리묘사에 놀라 도서관에서 빌렸던 책 반납하고 바로 구입했었지요ㅋㅋㅋㅋ👍

공쟝쟝 2021-06-02 15:08   좋아요 4 | URL
여기에 고다르 영화를 보는 시네필이 있을 줄이야…. ㅋㅋㅋ (전 시네필 아님..)ㅋㅋ

미미 2021-06-02 15:20   좋아요 4 | URL
ㅋㅋㅋㅋ시네필이고 싶긴해요^^* 레삭매냐님 리뷰보고 찾아본 영화예요.ㅋㅋ

공쟝쟝 2021-06-02 15:40   좋아요 4 | URL
전 시네필들의 영화리뷰를 글로 읽는 사람..ㅋㅋㅋ (영화는 안봄..)// 참참 파랑님.. 리뷰 잘읽었어용! 책도 영화도 모두 보고 싶어졌어요! 뭔가 땡기는 소설이야!

새파랑 2021-06-02 16:43   좋아요 3 | URL
미미님 이젠 영화까지~! / 공쟝쟝님 책 읽으시다가 화나셔서 책 던지실 수도 있으니 릴렉스 하게 읽으셔야되요 ㅎㅎ

페넬로페 2021-06-02 13:4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말 이 책으로 독서토론을 하고 싶다니까요~~새파랑님의 리뷰를 읽으니 다시 이런 생각이 듭니다
리카르도는 정말 바티스타가 자신의 아내에 대해 흑심을 품는 것을 전혀 몰랐을까?~~
뭐 이런거요 ㅎㅎ
영화에서는 이 작품을 어떻게 표현했는지 한 번 보고 싶어요~~

scott 2021-06-02 15:34   좋아요 4 | URL
페넬로페님 영화 강추 합니다!!
장뤽 고다르 시선으로 편집한 경멸!
이해가 두배!v。◕‿◕。v

새파랑 2021-06-02 16:51   좋아요 4 | URL
전 몰랐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ㅋ 그런것에 신경쓰지 않는다면 그럴수도 있다는~~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예민한 사람도 있고 무딘 사람도 있어서 ㅎㅎ그런데 만약 저라면 알았을거 같아요^^

bookholic 2021-06-02 13:5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읽고픈 책들은 쌓여만 가는군요~~^^

새파랑 2021-06-02 16:51   좋아요 3 | URL
이 책은 정말 앉은 자리에서 다 읽었어요 ㅎㅎ 글을 너무 잘 읽히게 잘 쓴거 같아요 ^^

하나의책장 2021-06-02 16:05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맞아요! 연인 사이던, 어떤 관계에서든지 다툼이 있을 때, 격해지다 보면 상대방 잘못만 계속해 물고 늘어지면 (대화의) 끝은 보이지 않고 오히려 (헤어짐의) 끝이 다가오죠. 이 책도 꼭 읽어봐야겠어요^^

새파랑 2021-06-02 16:54   좋아요 4 | URL
하나의책장님 표현 너무 좋네요. 끝이 보이지 않지만 끝이 다가온다는~!!
전 이책 아주 재미있게 읽어서 강추 합니다^^

coolcat329 2021-06-02 20:3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리카르도의 심리묘사가 참 좋았어요. 모라비아가 부인이랑 사이 안좋을때 쓴거라죠? 그 영향도 있었을까요? ㅎㅎ

새파랑 2021-06-02 21:19   좋아요 2 | URL
해설 보니까 그렇게 써있더라구요. 그래서 이렇게 심리묘사가 사실적인 느낌이 들었어요. 정말 현실같은 ㅎㅎ

mini74 2021-06-02 21:4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도대체 다들 밥은 먹고 읽으시는겁니까 ! ㅎㅎ 읽고 싶은 책들에 압사할 것 같지만 은근히 좋은 책들 주섬주섬 담으며 히죽히죽 웃는 전 혹시 변태아닐까요 ㅎㅎㅎ 이 책도 찜 ㅠㅠ

새파랑 2021-06-02 22:47   좋아요 2 | URL
저는 밥은 먹는데 다른분들은 밥을 먹으면서 책을 읽는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드네요ㅎㅎ 저도 이웃님 추천책 보관함에 담으면서 기쁘면서도 슬픕니다^^

붕붕툐툐 2021-06-02 22:3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전 첨부터 이 책이 그닥 끌리지 않았는데-표지 제목-리뷰를 지금 한 3~4개쯤 읽고 있는데 아무래도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드네요?ㅋㅋㅋㅋㅋ
새파랑님 정말 대단하셔요~👍👍👍

새파랑 2021-06-02 22:48   좋아요 3 | URL
이 책 툐툐님 분명히 좋아하실거라 생각합니다^^

희선 2021-06-03 02:3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두 사람 사이에서 문제가 생기면 다른 사람이 잘못해서 그렇다 하기보다 자신이 뭘 잘못했나 생각해 보는 게 더 좋을 것 같기는 하지만, 그게 아닐 때도 있기는 하네요 서로가 자신만 생각하지 않고 말을 하면 좀 나을지... 섭섭한 것 같은 건 말하기 쉽지 않을 것 같기도 해요 친구도 그런 건 다르지 않으니... 아니 부부는 또 다를까요


희선

새파랑 2021-06-03 06:32   좋아요 3 | URL
희선님 말이 맞습니다~!! 사람 사이의 관계가 항상 쉽지는 않은거 같아요. 말하는건 더욱 더 ㅜㅜ 그래도 노력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행복한책읽기 2021-06-03 02:44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어쩌죠, 저는 경멸이 왜 경애의 마음으로 읽힐까요??^^;;

새파랑 2021-06-03 06:33   좋아요 2 | URL
경애의 마음 안읽어봤는데 읽어봐야 할까요? ㅎㅎ

scott 2021-07-07 16:0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이달의 당선 !추카!추카!

해피 수요일 ^ㅅ^

새파랑 2021-07-07 16:20   좋아요 3 | URL
스콧님의 열정에 감탄합니다 😄👍

서니데이 2021-07-07 16:3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새파랑 2021-07-07 17:19   좋아요 3 | URL
ㅋ 전 또 당선될지 몰랐네요. 서니데이님 감사합니다😄

물감 2021-07-07 16:59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알라딘 최고의 버닝맨, 새파랑님 ㅎㅎ
축하드립니다 ~!

새파랑 2021-07-07 17:20   좋아요 3 | URL
감사합니다 ㅋ 저는 리뷰를 많이 써서 당선된거 같아요. 노력상? 😄

미미 2021-07-07 18:5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오 새파랑님 저 PC들어와서 지금 확인했어요!!
당선 넘넘 축하드립니다!! 게다가 이 작품이라니 더 멋지심요!!^^*엄지척5개ㅋㅋㅋㅋ

새파랑 2021-07-07 18:57   좋아요 2 | URL
감명깊게 읽은 책이어서 더 즐겁네요. 완전 제 스타일 책 ^^ 미미님 덕분에 좋은 책을 많이 알게 되었어요 😊

행복한책읽기 2021-07-07 18:5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축축축!!!하해요 새파랑님. 님은 증말 리뷰 독보적!!^^

새파랑 2021-07-07 19:00   좋아요 3 | URL
책읽기님 감사합니다~!! 독보적으로 잘 쓸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초딩 2021-07-07 20:14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우앙 새파랑님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

새파랑 2021-07-07 20:58   좋아요 2 | URL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열심히 읽어야 겠어요 😄

페넬로페 2021-07-08 00:1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과 비슷한 시기에 ‘경멸‘을 읽어 저도 덩달아 기분이 좋네요.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려요**

새파랑 2021-07-08 07:52   좋아요 0 | URL
페넬로페님 리뷰보고 읽기 순서를 당겨서 읽었었는데~! 감사합니다 😊

하나의책장 2021-07-08 00:2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파랑님 글 읽어보고선 꼭 읽어봐야겠다는 생각했었는데, 역시나! 이달의 당선작에 선정되셨네요:)
축하드립니다^^!

새파랑 2021-07-08 07:53   좋아요 0 | URL
아 그렇게 생각해주셨다니 감사합니다 ^^ 이 책 많이 생각하게 해주고 좋았어요. 강추드립니다👍

bookholic 2021-07-08 04: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
이 책, 저도 꼭 읽을겁니다~~

새파랑 2021-07-08 07:54   좋아요 0 | URL
너무 많은 책을 읽으시는 북홀릭님~! 이 책도 곧 만나시겠군요~! 감사합니다 😊

모나리자 2021-07-08 10: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이달의 당선작 축하드립니다~새파랑님~^^

새파랑 2021-07-08 10:50   좋아요 1 | URL
^^ 감사합니다~!! 열독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