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명의 시대 한길그레이트북스 12
에릭 홉스봄 지음 / 한길사 / 199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 나라에서 일어난 사건이 전세계적인 사건이 되는 시대가 도래했다. 근대에 들어서 이제 혁명은 한 나라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한 나라 혁명은 다른 나라로 퍼져 나간다. 그렇게 세계는 연결되어 있다. 이것이 근대에 들어서 일어난 일이다.

 

그 이전에 한 나라에서 일어난 일은 한 나라에서 그치고 말았다. 어떤 일도 찻잔 속의 폭풍으로 끝나고 말았는데, 1789년 프랑스 혁명부터는 이제 세계적으로 움직이는 그런 시대가 되었다.

 

홉스봄이 쓴 근대 역사 3부작을 읽기 시작했다. 먼저 '혁명의 시대'

 

당연히 혁명하면 제일 먼저 프랑스대혁명을 떠올린다. 이제는 보통명사처럼 쓰이는 그 혁명이 프랑스에만 머물지 않고 전유럽으로 퍼져나가게 된 것이다. 그리고 세상은 변하기 시작한다. 이런 혁명의 시대를 이야기하면서 홉스봄은 두 개의 혁명, 즉 이중혁명 시대라고 한다.

 

프랑스대혁명 하나로 세계적인 사건이 되지는 않았다는 것이다. 프랑스대혁명과 더불어 산업혁명을 들고 있다. 즉 경제와 정치가 맞물려 세계사적 사건이 되었다는 것이다. 지금은 정치경제학이 쇠퇴했지만, 1980년대에는 정치경제학이 붐을 이루었다.

 

정치와 경제가 동떨어진 것이 아니라 하나로 함께 간다는 것을 그 학문을 통해서 이야기했던 것이다. 홉스봄도 마찬가지다. 경제혁명 없는 정치혁명은 오래가지 못하고, 정치혁명 없는 경제혁명 역시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1789년부터 1848까지를 다루고 있는 이 책에서는 영국에서 일어난 산업혁명으로 경제구조가 개편되기 시작하고, 프랑스대혁명으로 정치구조 역시 달라지고 있음을, 그리고 이러한 이중혁명으로 예술, 철학, 과학, 종교 등 사회 각 부분에서 변화가 일어나고 있음을 고찰하고 있다.

 

신분제 사회가 붕괴되기 시작하면서 중류층이 대거 등장하게 되는 시기. 산업혁명으로 인해서 자본가라 할 수 있는, 또는 상업으로 부를 축적한 사람들이 등장하고, 이들이 정치적인 목소리를 내기 시작한다. 자신의 부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또 부를 더욱 증대시키기 위해서는 정치 개혁이 반드시 필요하다.

 

부의 축적을 방해하는 정치 구조를 개편해야 하기 때문이다. 이런 요구가 영국에서는 비교적 평화적으로 이루어졌다면 - 물론 그 과정에서 영국 또한 피를 흘린 것을 간과할 수는 없다. 다만 프랑스대혁명과 같은 혁명이 일어나지 않았다는 의미다 - 프랑스에서는 피를 부르는 혁명으로 전개되었다는 점이 다르다.

 

이는 경제혁명이 영국에서 먼저 일어났으며, 이것이 어느 정도 궤도에 접어들기 시작했다는 것에서 차이를 일으켰다고 볼 수 있다. 영국보다 늦은 프랑스에서는 다른 경제구조를 지닐 수밖에 없고, 이것이 다른 정치혁명을 유발했다고 할 수 있다.

 

그럼에도 프랑스에서 일어난 혁명이 전세계적인 사건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전쟁이다. 혁명의 이념을 지키려는 프랑스와 자국으로 그런 이념이 번지게 할 수 없다는 유럽 전제국들의 전쟁. 여기에서 프랑스가 승리하면서 혁명의 이념은 유럽 여러 국가로 퍼져가게 된다.

 

한번 번진 자유, 평등, 박애의 이념, 다른 정치 구조를 엿본 사람들은 이제 과거에만 머물 수가 없다. 힘이 약해 현상태를 유지하더라고 그들의 눈은 이미 앞을 보고 있을 수밖에 없다. 다른 세계를 알게 되었으므로.

 

그러니 프랑스대혁명으로 촉발된 정치 개혁이 보수적이든 급진적이든 다른 나라들에서도 이루어질 수밖에 없다. 산업혁명도 마찬가지고.

 

이렇게 세계는 신분제 사회에서 자본을 중심으로 하는 세계로 변해가기 시작한다. 농민들이 토지를 잃고 도시빈민이 되어 값싼 노동력을 제공하기 시작하고, 그로 인해 형성된 노동자들이 도시에서 빈곤한 생활을 하는 사회로 변해가게 된다.

 

이들을 포요하는 이념이 등장하기 시작하고, 세계는 이제 귀족 중심에서 자본가 중심으로 변해가기 시작한다. 다른 말로 하면 사회 변혁을 꿈꾸는 집단이 농민에서 노동자들로 옮겨가기 시작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이다. 이것이 이중혁명이 유발한 사회의 모습이다.

 

방대한 저작인데... 과거를 살피는 일은 현재를 살아가는 일이기 때문이다. 이 혁명의 시대에 사람들이 어떻게 대응했는지를 살피면, 지금 인공지능 시대 또는 4차 산업혁명 시대라고 일컬어지는 시대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비슷한 일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할지를 생각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 책에 나온 혁명의 시대에도 그 시대를 거부하고 과거 회귀를 주장하는 사람, 어쩔 몰라 아무 것도 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하던 사람, 그 시대의 변화를 읽고 거기에 영합한 사람, 그 시대의 변화를 읽었으나 부정적인 면을 간파하고 그것을 고치려고 했던 사람 등 다양한 인간 집단이 존재한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자, 지금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혁명의 시대에 이어지는 자본의 시대, 제국의 시대를 읽으며 현재를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져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