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6 세대유감 - 386세대에게 헬조선의 미필적고의를 묻다
김정훈.심나리.김항기 지음, 우석훈 해제 / 웅진지식하우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의 맨 앞에 니체의 말이 실려 있다. 아마도 이 책에서 비판하고자 하는 386세대를 겨냥한 말이리라.

 

괴물과 싸우는 사람은 그 과정에서 자신마저 괴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그대가 오랫동안 심연을 들여다볼 때 심연 역시 그대를 들여다본다. - 프리드리히 니체

 

이 유명한 말을 내가 갖고 있는 책 [선악을 넘어서](청하. 1994년 8쇄)에서 찾아보았더니, 100쪽에 이 번역과 다르지 않게 번역되어 있다. (제4장 잠언과 간주곡 146)

 

괴물과 싸우는 사람은 싸우는 과정에서 자신마저 괴물이 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그리고 그대가 오랜 동안 심연을 들여다 볼 때 심연 역시 그대를 들여다 본다.  

 

너무도 자명한 이 말을 잊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네 칼로 너를 치리라'는 말이 결국 그 칼을 휘두르는 사람만이 바뀌었을 뿐 행위는 같다는 것을 망각하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민주화 운동을 했던 386이 독재정권이 한 일과 같은 방식으로 운동을 했다는 것, 어쩌면 그 과정이 지금의 결과를 이끌어 냈을지 모른다. 그들에게는 대의는 있었지만 대의를 위해 희생한다는 명목으로 너무도 많은 것들을 무시하지 않았던가.

 

어느날 눈 앞의 거대한 적이 없어졌을 때 그리고 자신들이 그 적의 자리를 차지했을 때 그들이 한 행위는 무엇이었을까? 그들이 말하는 대의를 실현시키려 했을까? 그랬다면 지금 헬조선이라는 말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고, N포세대라는 말 역시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민주주의를 외쳤지만, 실상은 독재 타도였고, 즉 독재 타도 이후의 세계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전망을 지니고 있지 않았던, 그러나 운은 지독하게도 좋아 취업 걱정 없었고, 또 민주화를 이뤘다는 성취감이 있었고, 사회에서 인정도 받았던 세대.

 

과거를 먹고 사는 세대가 되면 이미 그 세대는 물러나야 할 세대인데, 지금의 386은 자신들이 이룩한 사회가 어떤 사회인지 생각하기는 할까 하는 질문을 이 책을 통해서 한다.

 

유신세대도 아닌 386 밑세대에서 386세대를 비판하는 것은 - 물론 386이라고 모든 사람들을 세대에 묶어 싸잡아 비난하는 것이 좀 문제이긴 하지만, 대세를 이루고 그들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집단으로 기능하기에 개개인은 특성은, 자질은 여기서 언급하지 않도록 한다 - 좀더 나은 사회를 위해서는 반드시 딛고 넘어서야 하는 존재가 386세대이기 때문이다.

 

1987년부터 2019년까지 이들은 초장기집권을 하고 있다고 한다. 사회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집단으로 군림한 지가 벌써 30년이 넘는다는 것.

 

이들이 사회 각 분야에서 주도적인 위치에 선 것이 꽤 오래되었음에도 어째서 세상은 좋아지지 않고 더 나빠졌을까? 다음 세대들이 살아가기 힘든 세상이 되었을까?

 

정치권에서 주력이 되고, 경제권에서도, 언론에서도, 교육계에서도, 하다못해 부동산에서도 주도권을 쥔 세대가 386세대라면 이들이 지금 우리 사회가 이렇게 된 데 책임이 없다고 할 수 없다.

 

책임을 인식해야 한다. 그래야 행동할 수 있다. 우리 잘못이 아니야, 우리 책임이 아니야 하고 팔짱만 끼고 있는 세대가 386세대이면 안 된다. 싫든 좋든 그들은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주된 세력이기 때문이다. 그들이 우리 사회를 바꿀 수 있다.

 

50대 주축을 이루는 386세대들이 뒷짐만 지고 있어서는 다음 세대들이 헬조선을 벗어날 수 없다. 그러기 위해서는 자신들이 살아온 시대의 관점을 벗어던져야 한다. 새로운 세대의 눈으로 볼 수 있는, 그런 눈이 없다면 적어도 새로운 세대의 말에 귀를 기울이는, 그리고 그들을 지원해주는 역할을 해야 한다.

 

이제 그들은 충분히 앞서 왔다. 지킬 것만이 남은 세대로 남아서는 안 된다. 지킬 것은 지키되 - 민주주의 신념, 공동체 의식 등 - 버릴 것 - 괴물과 싸우는 동안 괴물이 되어버린, 기득권을 지키려는 모습, 협잡에 능한 정치, 사교육 몰입, 부동산 투자(?투기) 등등 - 은 과감히 버려야 한다.

 

무엇보다 책임을 느껴야 한다. 우리 사회가 지금 이렇게 된 것에 대해. 유신 세대를 비롯한 윗세대에 책임을 전가하지 말고, 또 다음 세대에게 노력 안 한다고 비난하지 말고, 자신들이 지금 사회의 주역이고 중심이기에 이 사회의 잘못은 바로 자신들의 잘못임을 인정해야 한다.

 

이 인정에서부터 변화가 시작된다. 그러니 이 책은 소위 386세대 중에서도 영향력을 발휘하는 사람들이 꼭 읽어야 한다. 이미 괴물이 되어 있는 자신들의 모습을 비춰줄 거울이기 때문이다. 자신이 괴물인지도 모르면서 괴물을 비난하는 386세대의 주류들에게 꼭 필요한 것이 바로 이 책이다.

 

그들이 이 책을 읽어야만 사회의 변화가 시작될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이미 반성하고 괴물이 아니도록 노력하고 있는 사람들만이 이 책을 읽고 그래 우리 잘못이야, 우리가 고쳐야지 한다면, 386세대라는 거대한 권력층이 움켜쥐고 있는 이 사회의 모습은 변하지 않을 것이다.

 

적어도 학습에 능한 것이 386세대라는 것에 기대를 걸고, 이들이 이 책을 읽고 무언가를 생각하길 바라며... 

 

니체의 [선악을 넘어서]에 있는 또다른 경구를 인용한다. 386세대들이 다음 세대들에게 경멸을 받지 않도록...

 

173 인간은 경멸을 하는 한 증오하지는 않는다. 증오는 오직 자신과 대등하거나 우월하다고 인정되는 상대에 한한다. (니체, 선악을 넘어서. 청하. 1994년 8쇄. 104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8-03 11: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8-03 14:1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