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성 빨간책 : 남자 청소년 편 - 아빠와 아들이 함께 보는 성교육 Q&A 아우성 빨간책
사단법인 푸른아우성 지음, 구성애 감수 / 올리브엠앤비(주)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학교에서 하는 성교육은 대부분 고리타분히다. 청소년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그저 도덕적인 소리를 하고 있다고 외면당한다. 그런데도 이상하게 이런 성교육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학교라는 곳, 참 보수적이다. 아니 보수적이기보다는 수구적이라고 해야 옳다.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을 가르친다고 하면서 과거에 매여 한발도 앞으로 나가지 못하는 사람들이 교사라는 직업으로 큰소리 치면서 살아가는 곳이 바로 학교다. 그러니 미래를 이끌기는커녕 현실 상황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성교육이 대표적인 예다. 하나마나한 성교육, 예전과 다름없는 성교육, 이미 청소년들은 온갖 매체를 통해 성에 대해서 알만큼 안다고 생각하고 있는데... 사실, 그들은 온갖 매체, 특히 인터넷이라는 매체를 통해서 잘못된 성지식을 배운 경우가 태반이기는 하지만... 또 청소년들의 성경험은 저만치 앞서 있는데, 도덕적인 소리나 해대는 성교육이라니...

 

이 책은 그런 잘못을 고칠 줄 알았다. 물론 학교에서 하는 성교육보다는 훨씬 낫다. 남자 청소년들의 경험이 잘 드러나 있어서 남자 청소년들의 성생활에 대해서, 성고민에 대해서 알게 해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답변은 여전히 도덕적이다. 이런 도덕적인 답변으로 과연 청소년들의 성고민, 성충동, 성생활이 나아질까 하는 의문이 든다.

 

누구나 할 수 있는 답변, 그래서 누구도 듣고 싶어하지 않는 답변. 그럼에도 이 책은 한발 나아갔다. 자위하지 마라, 성관계 갖지 마라라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성충동이 너무도 자연스러운 청소년기니, 이것들을 건강하게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찾으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자위를 하는 것과 음란물을 보는 것을 구분할 것, 즉 음란물은 성을 사랑으로 보지 않고 특정한 신체부위로만 생각하게 한다는 것, 성생활이 꼭 삽입이어야만 할 필요는 없는데, 음란물은 그런 것에 대한 고려가 없다는 것, 또한 음란물은 여성을 대상으로만, 수단으로만 취급한다는 점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해주고 있다.

 

그러니 자위를 할 때는 음란물을 보면서 하지 말고, 여기에는 현실적인 몸에 대한 충고도 이어지는데, 음란물을 보며 자위를 하면 사정 시간이 점점 빨라져 조루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그러나 다른 장에서는 조루란 없다는 식의, 즉 시간이 중요하지 않다는 말이 나오지만 그건 그렇다치고, 서로 사랑을 한다면 사정해버리고 마는 것이 아니라 서로의 몸을 알아가는 과정이 중요하니, 자위를 할 때도 자신의 몸을 우선 알아가는 자위를 하라는 충고를 하고 있다.

 

천천히, 자신의 온몸을 알아가는 자위, 그야말로 자위다. 그런 자위에 대해서 알려주고 있는 점, 여기에 더해 성관계를 할 때는 책임에 대해 생각하라는 것, 상대의 동의, 피임 등등에 대해 고려하라는 충고를 하고 있다.

 

이 정도가 학교 성교육보다 나아진 점이라고 한다면, 여기서 더 나아가야 할 것 같은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조금 아쉽다.

 

무엇보다 이 책에서 강조하는 것은 관계다. 성관계도 역시 관계이기 때문에 서로를 존중하는 관계를 맺어야 한다는 것, 그것이 핵심이다. 이런 관계가 맺어진다면 성에 관해서 문제가 생기는 것을 막을 수 있을 테니 말이다.

 

책에 담을 수 있는 내용들로 구성되어 있어서 이 정도의 책이 나왔다는 생각이 든다. 그럼에도 성을 금기로 여기지 않고 당당하게 이야기할 수 있게 해주고 있다는 점, 또 다양한 남자 청소년들의 고민을 알 수 있다는 점에서 이 책은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