핵 폭발 뒤 최후의 아이들 청소년문학 보물창고 2
구드룬 파우제방 지음, 함미라 옮김 / 보물창고 / 201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천벌 받을 부모들!'

 

이 말이 이 소설을 말해주고 있다. '핵전쟁에 대해 나는 책임이 없어'라고 말할 수 있는 어른이 있을까. 내가 폭탄을 떨어뜨린 것도, 내가 폭탄을 만든 것도 아니니까, 난 책임이 없어라고 말하는 어른이 있다면, 그 어른이야 말로 핵전쟁에 대해 책임이 있는 사람이다.

 

왜? 행동해야 할 때 가만히 있었기 때문이다. 그들이 가만히 있었기 때문에 아이들을 죽음으로 이끄는 전쟁이 일어나는 것이다.

 

핵폭발이 일어나고 어떤 도시는 완전히 가루가 되고, 어떤 도시는 그나마 형태를 유지하지만 방사능에 의해 또 다른 유행성 질병에 의해 사람들이 죽어간다.

 

먹을 것이 없는 것은 물론이고. 이렇게 되면 사람들은 자기만 살아남으려 한다. 자기 것에 집착하고 남을 멀리하게 된다. 먹을 것을 약탈하고 살인도 저지르며, 도덕과 법은 핵폭발과 함께 사라진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다 사라질까? 이런 혼란의 와중에서도 사람다움을 유지하는 사람이 있다. 이 소설의 주인공도 그렇다. 그는 사람들에게 물을 날라주고 한 사람이라도 더 도와주려 한다. 그러나 세상은 점점 더 힘들어지고, 알고 있던 사람들, 가족들이 하나둘 죽어나간다.

 

도대체 누구에게 책임이 있단 말인가? 이런 핵폭발이 일어나도록 방치한 사람들은 누구인가? 소설은 이것을 추적하지 않는다. 특정한 사람에게만 책임을 물을 수 없기 때문이다. 그것은 이미 살아온 어른들 모두의 책임이다. 누구도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그만큼 소설은 핵폭발이 일어난다면 이런 일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담담하게 보여준다. 대대수의 사람들은 핵폭발로, 그 다음에는 질병으로, 또 그 다음에는 굶주림으로 죽어갈 것이다. 그리고 살아남은 사람들은 방사능으로 인해 후대까지 고통을 물려주게 될 것이다.

 

인류를 파멸로 이끌 핵이, 그렇기 때문에 전쟁은 일어나지 않을 거라 믿고 핵개발을 추진하는 사람들에에 책임을 면해 주지 않는다. 단 한번의 폭발로도 인류에게 심대한 위험을 불러일으키는 핵폭발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을 개발했다는 것 자체가 이미 전문가의 책임을 망각한 행위인 것이다.

 

한스 요나스의 '책임의 윤리'에 의하면 최악의 사태를 생각해서 그것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초래할 때는 기술 개발을 멈추어야 한다는 것. 적어도 핵개발에 관해서는 이 책임의 윤리를 적용해야 한다.

 

외가집으로 가던 도중에 핵폭발을 목격하고, 도시에 도착해서도 온갖 어려움에 처한 사람들을 만나면서 핵폭발의 위험을 온몸으로 겪는 롤란트를 주인공으로 서술하고 있는 이 소설에서 핵폭발 이후에 인간들이 어떤 일을 겪을지를 잘 보여주고 있다.

 

몇 년 뒤 어느 정도 안정(사실은 불안한 안정이라고 할 수 있지만) 학교를 세우고 아이들을 교육하는 아버지와 롤란트. 이때 롤란트가 이렇게 말하면서 소설을 끝맺는다.

 

   아이들에게 반드시 가르쳐주고 싶은 것이 있다. 그것은 읽고, 쓰고, 계산하는 것보다 훨씬 중요하다.

  너희들은 빼앗거나, 도둑질하거나, 죽이려고 하지 말아야 한다. 너희들은 다시 서로 존중하는 법을 배우고, 도움이 필요한 곳에는 도움을 줄줄 알아야 한다. 너희들은 서로 대화하는 법을 배워 당장 치고 박고 싸우기보다는, 어려움을 해결할 방법을 함께 어울려 찾아 내야 한다. 너희들은 서로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너희들은 서로 사랑해야 한다. 너희들의 세상은 평화로운 세상이 되어야 한다. 비록 그 세상이 오래가지 않는다고 해도 말이다.

  왜냐하면 너희들은 쉐벤보른에 남은 최후의 아이들이니까. (226-227쪽)

 

이 핵폭발이 꼭 핵전쟁만 의미할까? 아니다. 우리는 체르노빌과 후쿠시마를 통해 이미 핵전쟁만이 아니라 핵발전 또한 얼마나 위험한지 경험하지 않았던가.

 

이런 위험을 만들어낸 어른들, 그들은 아이가 벽에 써놓았던 말을 듣지 않기 위해 우리가 만들어낸 것들, 다시 생각해야 한다. 적어도 이런 말을 듣지 않기 위해서는.

 

'천벌 받을 부모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