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날씨다
조너선 사프란 포어 지음, 송은주 옮김 / 민음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실을 받아들이는 것만으로는 미덕이 되지 않는다.
우리를 구하지도 못할 것이다. 어릴 때 해서는 안 되는 짓을하면 "그러면 안 된다는 것쯤은 알았어야지."라는 말을 듣곤 했다. 알았느냐 몰랐느냐에 따라 실수와 범죄가 갈린다.
우리가 사실에 기반을 둔 진실을 받아들이면서도(우리가 지구를 파괴하고 있다는 점) 믿지는 못한다면,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의 존재를 부인하는 이들보다 나을 것이 없다. 프랭크퍼터가 홀로코스트가 자행되었음을 부인한 이들보다 나을 것이 없었듯이. 미래에 두 종류의 부인을 구분할때, 무엇이 심각한 실수이고 무엇이 용서받지 못할 죄로 보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실례지만, 이 책이 시급합니다
이수은 지음 / 민음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각자 감당해야 할 몫의 고독이 있다. 그 고독은 때로 시련, 또는 절망, 질병이나 공허, 그리고 결국에는 늙음과 죽음의 모습을 하고 온다. 자신의 고독을 감당하지 못할 때, 인간은 타락하거나 어리석어진다. 표류자의 이야기는 고독에 지친 인간의 타락 혹은 어리석음을 클라이맥스로 보여 주고, 그것에 진실의 일면이 담겨 있기에 독자는 선뜩한 느낌을 받는다. 하지만 우리에겐 믿음이 있다.
이 세계는 그렇게 헛되이 무너지지 않을 것이다. 인간은진화의 정점에 우뚝 올라선 지적 생명체고, 너무 늦기 전에 탈출구를 찾아낼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당연한 것들 (초판 한정 퍼즐 에디션) 웅진 모두의 그림책 39
이적 지음, 임효영.안혜영.박혜미 그림 / 웅진주니어 / 2021년 3월
평점 :
품절


 

황사정도의 불편함 일 줄 알았던 코로나 이제는 하나의 현상이되어버렸고 그래서 사람과의 관계를 점점 멀어지게 만들 줄 알았는데 길어질 수록 껴안고 얼굴 맞대고 웃던 그때가 더욱 그리워진다.


이제 일상의 소중함 ,공기의 중요함 지구환경에 대한 경각심(아직 조금 더) 알게 되었으니 코로나야 그만 하자 ...

 

 

 


가수 아니 작가 이적의 글에 그림을 넣은 #당연한것들 에 너무도당연하게 그리운 전경들이 가득하다.

 

 


 

책뒤에 우리가 당연히 느꼈던 바다, 눈 파도 사람들 에 대한 #기억의조각들퍼즐 맞추면서 그때가 빨리 돌아오라고 그리고 퍼즐이 완성되어갈때 마다 나의 좋았던 기억들도 하나씩 그려보게된다.

 

 

 

 


반드시 돌아올 당연한날들에 대비하여 웃으며 기다려보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도 모르게 생각한 생각들
요시타케 신스케 지음, 고향옥 옮김 / 온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복되는 일상을 꾸준히 기록하다보면 어느접점에서 만나게 되는 행복을 그린 신스케 타임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rt & Classic 시리즈
루이스 캐럴 지음, 퍼엉 그림, 박혜원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앨리스는 도대체 어떻게 다시 빠져나올 건지는생각조차 하지 않고 시계 토끼를 쫓아 굴로 뛰어들었다.

21페이지

"신기하다! 신기해"
앨리스가 소리 질렀다. (순간 너무 놀라서 말도 제나왔다.)
"세상에서 제일 기다란 망원경처럼 몸이 쭉쭉 늘어나자,
내 발들아, 잘 있어!"
(위에서 내려다보니 발은 점점 더 멀어져 거의 보이지도..
않았다.)
34페이지

퓨어리가생쥐에게 말했네.
둘은 집에서만났지.
"우리 둘 모두법정으로가자. 나는너를고소할 거야.
자, 거절은 받아들이지않을 테야.
우리는 반드시재판을받아야 해,
등 안침 나는하나도없어.
생쥐가똥개에게말했네. 그런재판이라니요.
존경하는 선생님.
배심원도 없고,
판사도 없는데,
말해봐야입만 아파요."
"내가 배심원을할 거야."
교활하고 늙은 퓨어리가말했다..
"내가근거라는 근거는다 동원할거야.
그래서사형 선고를받게할
거야."

60페이지

아버지 윌리엄, 당신은 늙었습니다. 젊은이니다. 젊은이가 말했네.
머리도 하얗게 세었어요.
그런데 물구나무를 계속 서다니아버지 연세에, 괜찮으세요??

다신은 늙었습니다. 젊은이가 말했네.
이제 눈도 예전 같지 않으세요.
그런데 뱀장어를 코끝에 놓고 균형을 잡으시다니어떻게 그렇게 재주가 좋으세요?
질문을 세 개나 받아줬으니 그걸로 충분하다.
아버지 윌리엄이 말했네. 잔소리는 그만해라!
내가 종일 그런 이야기를 참고 들어야 하니??
저리 가라. 안 그러면 계단 밑으로 걷어차 굴려버릴 테다!!

95페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