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 1년만 옷 안 사고 살아보기 - 스트레스를 쇼핑으로 풀던 그녀, 비우고 다시 채우는 1년 프로젝트에 도전하다
임다혜 지음 / 잇콘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제목을 보는 순간 , 옷 안사는게 어렵나 !! ,이런 것을 보는 사람도 있나 싶었다.

사람은 망각의 동물이라더니, 나도 사회생활을 하던 그때가 생각났다. 얼마 안되는 월급으로 그때 유행했던 명품 청바지를 사고, 몇천원짜리 티를 사모으고 신발들도 깔별로 사서 집에서 내가 차지 하는 공간보다 내물건들이 차지 하던 공간이 더 많았던 기억을 잊어버리고 있었다.

그런 내가 바뀌게 된 계기는 절약 , 미니멀리즘 때문이 아니라 , 점점 쇼핑이 귀찮고 사람들과의 관계도 점점 작아지면서 그렇게 차려입고 나갈일이 없어졌다는 것이다.

그리고 입은 것이 그사람의 현재를 나태낸다는 허황된 생각에서 벗어난 것도 있다. 하지만 너무 늦게 알았다.

이책을 조금 더 일찍 만났더라면, 바보같은 옷사기를 빨리 멈추고 내몸과 정신을 가꾸는 날들이 더빨리 시작할 수 있었을텐데 하는 후회가 남는다.

이책은 나보다는 나의 지인 , 그녀에게 선물해주고 싶다. (옷을 사기위해 일하다 직업병으로 허리수술을 하고 누워있는 그녀에게 )

그녀로 말할것 같으면 옷 사는 것을 좋아해서 , 자기가 사놓고 안입은 옷들, 가끔 옷정리를 하다 텍이 그대로 붙은 옷들도 발견한다고 토로 하는 사람이 있다.

그런데 신기하게 그녀는 매달 옷을 사고 매달 빚을 지고 그것을 갚기 위해 밤낮으로 일을 한다.

옷을 사기위해 일을 하는지, 일을 하기위해 옷을 산다(그녀말에 의하면 ) 는 그런 자기 합리화로 고된 삶을 살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깨달았다. ( 개뿔 아무것도 안남고, 옷만 남는 노후가 되는 것은 아닌지 !!)

이책의 작가의 대략적 옷리스트 이다. 내가 아는 그녀도 만만치 않으리라 짐작되지만 ,

카디건 총 83벌 -26벌처분 = 57벌남음

긴팔 블라우스 총 98벌 -23벌처분 =75벌남음

봄가을재킷 총 44벌 - 13벌처분= 31벌 남음

158페이지

책속의 좋은 구절들 ..

이제와 생각해보니 나는 옷을 산 게 아니라 더 나은 내가 될수 있을 것 같다는 "설렘을 샀던 것 같다.

(p 48)

나중에 입겠지 싶어 사뒀던 옷들이 어느새 안 어울리게 되었다는 것이다. (p 49)

나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되었고, 옷이 아무리 예뻐도 나에게 어울리지 않으면 소용없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쇼핑몰이나 백화점이 절친보다 내 안부를 자주 묻는 것 같다 . - 카카오 플러스 친구 추가 한 경우

1년간의 시간을 쇼핑을 참는 고통스러운 시간이 아니라 내가 더 멋져지는 과정으로 만들기로 했다. (p 108)

책에서는 그녀가 블로그를 통해 옷을 어떻게 안사고 ,어떻게 변해가는지등에 대한 이야기, 옷을 정리하는 방법들이 나와있다. 그중 대단하다고 여겼던 것은 , 문화센터나 강의를 통해 자신에게 맞는 컬러,헤어스타일을 찾아서 정확한 나만의 스타일링을 통해서 옷사기방법을 선택하는 것을 보여준다.

무조건 참아라, 아예 사지마라가 아닌 똑똑한 옷사기 방법도 제시해준다는 것이다. 또한 필요없는 옷 처분 방법까지 .

 

그리고 여성의 삶이 옷이 다 나타나 있는 것을 보여주는 이그림 보고 빵 터졌다 .

주위의 모든 엄마들, 여성들이 공감하는 내용이다.

 

 

7cm 하이힐을 신고서도 뛰어다니던 아가씨를 지나 애기엄마가 되는 순간부터 몸에 지니는 모든 소품들이 바뀌기 시작한다. 긴머리도 점점 사치스러워지고, 깔별로 사놓았던 신발도 , 미니스커트도, 명품 청바지도, 명품가죽가방도 옷장 깊숙이 자리를 차지하고 , 무조건 천가방,운동화,레깅스가 삶의 전부가 되어버리는 시절이 오고 마는 것을 ..

그리고 아이들이 자라서 어느 순간 학교를 가거나 엄마들 모임에 가게 되면서 옷과 장신구에 대한 고민이 생기기 시작한다.

그럼 다시 옷을 사모으는 사람도 있고 ,지난 시간의 경험으로 현명한 옷사기를 하는 사람이 있고 , 그것은 각자의 삶에 따라 달라질것이다. 하지만 무엇인가를 사기 시작하는 때가 오면 우선 " 딱 1년만 옷안사고 살아보기 "를 실행해보고 산다면 조금더 현명한 옷 사기를 할수 있지 않을까 싶다.

이책의 저자가 제안하는 것처럼 , 옷장속에 갇혀있는 이쁜 아가들 (옷, 소품, 가방 등등 )에게 밖으로 나와 누군가에게 기쁨이 될수 있는 나눔(판매, 기부 )등을 하고 난후 ,진짜 옷들만 남기고 시작하면 좋을 것 같다.

비우변 기분이 좋다 그걸 알게 된것이 이번 프로젝트의 가장 큰 수확이다.

비운다는 건 남길 것을 고른다는 것이고, 그과정에서 나의 정체성이 무엇인지 고민할 시간을 갖게 된다.

히 옷은 내가 어떤 사람이 되고 싶은지, 어떻게 보이고 싶은지를 바로 보여주는 매개다.

228 페이지

나같은 경우 옷이나 무엇인가를 살때 , 정말 필요한가 ? 자주 입을 것인가 ? 비슷한 옷이 있지 않나 ?

그리고 사고 싶어도 몇일이 지나 다시 생각해본다.

그러면 90% 필요없다는 정답이 나온다.

요즘 패스트 패션으로 인한 의류 쓰레기로 환경공해가 점점 심해진다는 뉴스를 접했다.

미세먼지도 남일이 아닌 우리가 가해자이면서 피해자라는 사실을..

그렇다면 옷덜사기로 행동하자 이책을 통해 .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19-04-12 21:3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림 정말 공감되네요. 애 낳고 나니 예쁜 옷이 다 무어냐 편한 게 최고.. 이렇게 되더라구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