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의 조건 - 철학이 진실을 구별하는 방법
오사 빅포르스 지음, 박세연 옮김 / 푸른숲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마지막으로, 지식에 저항하는 사람이 된다는 말이 무슨 의미인지 정리해보도록 하자. 처음에 지적했듯이 문제는 우리 인간이 받아들이지 못하는 사실이 존재한다는 것이 아니다. 그런 사실은 언제나 존재할 것이기 때문이다. 다만, 우리가 받아들이지 못하는 지식이존재한다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이 말은 무슨 의미일까? 다시 한번지식의 세 번째 조건, 좋은 근거 또는 증거에 주목해보자. 가장 큰 문..
제는 우리가 (특정한 상황에서) 증거 저항적이 된다는 사실이다. 우리는우리 믿음의 기반을 좋은 근거나 증거에 두지 않는다. 증거와 진실사이에 연결 고리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자면, 이 말은 곧 우리가 매우 자주 진실에 다가서지 못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증거 저항 혹은 지식 저항을 두 유형으로 구분할 수있다. 한편으로 그것은 우리가 정보 습득을 (다소 의식적으로) 피하는것과 믿음을 진지하게 검증하는 것에 관한 것이기도 하다. - P57

우리는 믿을 만한 근거를 갖춘 것이 아니라, 자신이 믿기 원하는 것을 믿는다. 이 말은 곧 우리가 이성적이지 않다는 뜻이다. 심리학자들은 이러한 현상을 ‘의도된 합리화motivated seasoning‘라고 부른다. - P5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후지와라 이오리 지음, 민현주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또 쓴웃음이 나왔다. 하지만 도코의 말이 맞을지도 모른다. 도코 또래에게 그 시대는 공룡이 살던 시대와 다를 게 없을 것이다. 지금에 와서는 나마저도 그때가 마치 신비로운전설의 시대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도코에게 그건 우리 세대가 가진 불손한 향수에 불과할지도 모른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나는 그저 삶에 찌든 중년의 알코올중독자일 뿐이니까. 그 시대는 빛바랜 사진 같은 것이다. 어딘가에서 쭉 잠들어 있던 것, 그것을 꺼내고 싶었던 적은 없었다. 그런데 지금, 두 명의 죽은 이들이 마음을 뒤흔들고 있다. 확실히 그 빛바랜 시대에 우리가 태어난 것 같다는 생각도 든다.

"1969년도의 일이야." - P97

"와, 이렇게 낡은 차가 아직까지 굴러가나 보네."
그렇게 말하면서 웃으며 덧붙였다.
"맘에 들어, 이 자동차. 디자인도 심플하고 뭔가 충견이떠올라."
내가 받은 인상도 똑같았다. 그건 이 나라 자동차 산업의여명기를 나타내는 조촐한 기념비였다. 천CC 엔진, 그리고타이어와 핸들이 있다. 그런데 그게 다였다. 디자인이라고할 만한 것도 없다. 커다란 차체에 작은 운전석이 실려 있다.
그것뿐이다. 라디오는 달려 있지만 그 외에 다른 옵션은 전혀 없었다. 빛나던 옛 시절이 그대로 형태가 된 것 같은 디자인이었다. - P121

지금까지의 시간을 돌이켜보았다. 22년 동안 했던 일들을회상했다. 건축 현장 작업을 가장 많이 했고 빌딩 유리창 청소, 선반 공장. 점원 일도 많이 했다. 게임 센터, 펍, 파친코,
사무직을 하자니 운전면허가 없는 것이 걸림돌이 되었다.
전부 육체노동만 해 왔다. 거기에 무슨 의미가 있었을까. 아니, 의미가 있어서 그런 일을 계속한 것이 아니다. 계속 도망 .
을 쳤던 것도 아니다. 그런 건 생각도 해 본 적이 없었다. 나는 단지 그런 일이 좋았다. 알코올중독 중년이 되어서도 좋았다. 바텐더 일도 마음에 들었다.
"후회는 안 해?"
"전혀. 내가 해 온 일들은 전부 나한테 가장 어울리는 것들이었어."
내가 말했다.
아사이는 조금도 야쿠자 같지 않은 미소를 머금었다.
"하나 더 충고해도 되나?"
"응."
"자네에겐 결함이 있어. 지금은 품질 관리의 시대잖아. 결함품을 찾는 게 더 어려울 정도지. 자넨 이런 세상에는 부적합한 성격이야." - P212

"돈이라는 힘 말이야. 평범하지만 강력한 힘이지. 예를 들면 아무한테나 현금을 보여 줬다고 치자. 네 연 수입을 듣고놀라는 사람은 없을걸. 하지만 그것을 열 배로, 즉 천만 엔으로 끌어 올리면 어떻게 될까? 그 현금을 눈앞에 둔 인간은 마음이 움직일지도 움직이지 않을지도 모르지. 움직이지 않으면 뭐, 그걸로 괜찮아. 그럼 이번에는 다시 열 배, 즉 !
억 엔을 쌓아서 보여 주면 되니까. 현금으로 1억 엔 그게 눈앞에 있다고 해 봐. 그 상황에서 인간의 이성은 욕망에 패배해. 인간이 변한다는 뜻이야. 물이 백 도에서 기체로 변하는 것처럼 말이야. 물론 그래도 부족할 때가 있지만 돈을 더 쌓아 올리면 어떤 인간이라도 언젠가는 끓는점에 도달해. 이게근 20년간 내가 배운 확실한 규칙이야." - P364

유코는 결국 너를 잊지 못했지. 나와 유코의 대화는 언제나 60년대 말로 돌아가 있었어. 언제 만나도 마지막은 너 이야기로 끝났지. 그때 처음으로 알아챘어. 내가 절망하고 있다는 것을 말이야. 절망이 언제 찾아오는지 알긴아니. 이 세상에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 있다는 걸을 알게 되었을 때야. 전기 상자 안에 있을 때는 희망은 있었거든. 언젠가는 이 상자에서 나갈 수 있을 거라는 희망. 하지만 이쪽은 그런 것조차 없어. 모르는 척을 했지만 아마 유코도 알고 있었을 거야. - P383

2015년 『도덕의 시간으로 제61회 에도가와 란포상을 수한 오승호(고 가쓰히로) 작가는 자신에게 영향을 준 소설로후지와라 이오리의 『테러리스트의 파라솔』을 꼽습니다. 당시 중학생이었던 오승호 작가는 이 소설을 읽고 좌절에 대한 동경을 느꼈다고 합니다. 좌절은 싸운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요. 아무리 애써도 질 수밖에 없는 게임이 있음을 알고, 알면서도 싸울 수 있는 용기를 내고, 찾아오는 좌절을 수용하는 자세야말로 오늘날 우리 세대가 계승해야 하는 시대정신이 아닐까 싶습니다. - P4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큰일 났다
김기정 지음, 전민걸 그림 / 다림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너구리가 한참 낮잠을 자고 있을 때였어요.
까마귀가 퍼덕퍼덕 찾아와 호들갑을 떨어 댔어요
"오다가 엄청 재미난 얘기 들었다!
아까 호랭이가 낮잠을 자는데 말이다."
너구리 눈이 동그래져 물었어요.
"무지막지하고 무선 그 호랭이?"
"아주 혼쭐이 났다더라!"
"벼락이라도 맞았다니?"
"아니?"
"호랭이보다 센 놈이 어딨다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에 온 너에게 비룡소의 그림동화 283
소피 블랙올 지음, 정회성 옮김 / 비룡소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기들은 모든 것에 서툴러

어린이들은 이것 저것
잘하는게 많고

어른들은
무엇이든 척척 잘해
아주아주 늙기 전까지는 말이야

하지만 그땐
다 자란 아기들이
도와 줄 수 있을 거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덟 건의 완벽한 살인
피터 스완슨 지음, 노진선 옮김 / 푸른숲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반해버린이야기 #여덟건의완벽한살인 #반전연속 #추리와오마주최고 #아가사크리티를읽었어도 #추리소설 


어느 밤 걸려온 전화, 갑자기 서점에 나타난 FBI 요원 그리고 당신의 블로그를 따라하는 살인사건이 일어나고 있다고 한다.


맬컴은 오래전 서점 홍보용으로 여덟건의 완벽한 살인에 대한 여덟 권의 책소개 글을 올렸던 기억을 떠올린다.  FBI 요원 이 말하는 몇가지 살인사건이 정말 그의 블로그 내용이라 비슷하며 심지어 살해된 사람 중 그가 알고 있는 사람도 있다. 


맬컴은 올드데블스 서점을 운영하며 두명의 직원 들과 평범한 일상을 보내고 있었는데 갑작스런 살인사건에 연루되고 그 이후 FBI 요원을 도와 미해결 사건 파일에서 여덟건의 살인 사건인 것 처럼 보이는 것을 찾아보기로 한다 그러던 중 자신의 블로그에 누군가가 최근 댓글을 남긴다 .


 "리스트의 절반까지 왔네. 《열차안의 낯선 자들》 완료, <ABC 살인사건》 마침내 끝. <이중 배상》 격파. 《죽음의 덫》은 영화로 봤고 리스트를 다 마치면 (오래 걸리지 않을 거야 연락할게 아니면 내가 누군지 벌써 알았을까?" 78페이지 


역시 맬컴을 아는 누군가인데? 왜 그는 살인을 계속하고 그것을 맬컴에게 알리는 것일까?


몇년전 교통사고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근근히 일상을 회복한 그에게 이 사건으로 인해 조금씩 금이 가기 시작하며 잊고 있었던 과거로 회귀하면서 무서운 반전과 함께 진실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


살인사건을 파헤치는 재미도 쏠쏠하지만 작가가 소개하는 명작 추리 스릴러 책에 대한 이야기도 좋고 특히 그가 말하는 시에 대한 감상도 좋았다 .


잠들기 전에 마지막으로 읽는 글은 시였다. 모든 예술과 문학이 내게는 도와달라는 비명으로 들렸지만 특히 시는 더욱 그랬다. 나는 좋은시는 아주 드물다고 확신하는데 좋은 시를 읽을 때면 오래전에 죽은 이방인이 내 귀에 속삭이는 것 같다. 자기 말을 전하려고 노력하면서. 89페이지 .


범인 찾기 속에 담긴 책덕후의 책사랑를 쫒다보면 내가 추리소설을 읽고 있다는 것을 잊어버리게 된다 . 그러다 갑작스런 맬컴의 불행 앞에서 그가 왜 그렇게 책을 사랑하고 책에 빠져들었는지 … 이해하며 범인으로 의심받게 되는 과정들 앞에서 책 읽기속도가 빨라진다.


책에 소개된 여덟건의 책을 다 읽고 싶은데 그중 몇권은 한국에 없는 것 같아 아쉽지만 ,아가사크리스티 #abc살인사건 #애크로이드살인사건 다시 읽어봐야겠다 .


청구서라든가 음식 준비 같은 어른들은 각자 만든 재미없는 거품 속에서 살아간다는 사실을 서서히 깨달았다. 인생은 수수께끼도, 모험도 아니었다. 127페이지 중에서


라는 말처럼 수수께끼도 모험도 없는 인생에서 오로지 모험과 수수께끼를 주는 재미있는 이런 추리소설을 만날 수 있어 행복하다 .


재미없는 거품도 때론 생기있는 거품으로 다시 탄생할 수 있는 것이 아직 어른의 삶이라는 것도 .  책장을 덮으면서 맬컴의 올드데블스에서 가서 수다를 떨고 싶었다 …


#피터스완슨신작 #피터스완슨오늘부터애정작가 #다음작품은언제쯤 #강추반전추리소설 #오마주는이렇게 #책덕후의일상 #북스타그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