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멀 피플
샐리 루니 지음, 김희용 옮김 / arte(아르테)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군가를 좋아하기 때문에어떤 결정들을 내리고,
그러고 나면 삶 전체가 달라져.
재미있는 일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좁은 회랑 : 국가, 사회 그리고 자유의 운명
대런 애쓰모글루 외 지음, 장경덕 옮김 / 시공사 / 2020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돼 있으며, 일단 리바이어런에이에크의 비관주의는 빗나간 생각이다. 왜냐면 제대로 기능하는 국가기관들이 부재하는 체제와 그들이 사회를 지배하는 독재적인 체제 사이에는 하나의 좁은 회랑‘이 끼어 있기 때문이다. 좁은 회랑에서 사회와 국가는 적극적으로 균형을 이룬다. 사회는 국가 권력을 감시하며, 필요하면 국가와 경쟁하고 다투면서 때때로 국가와 협력한다. 가장 심화된 형태의 국가 역량이 개발되는 곳은 바로 이 회랑 안이며(바로 이곳에서 사회는 국가를 신뢰할 수 있고정보와 책임을 국가와 공유할 수 있기 때문이다)- P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디선가 베토벤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4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베토벤 피아노 소나타 제14번 작품 27-2 올림다단조 (월)〈열정〉, 〈비창)에 이은 베토벤 3대 피아노 소나타 중 한 곡이다. 그러나 그때 모두가 숨을 멈춘 것은 그게 유명한 곡이라서가 아니었다. 첫 번째 소절이 어마어마한 무게감을 발산했기 때문이다.
제1악장 아다지오 올림다단조.
미사키의 손가락은 셋잇단음표로 구성된 분산화음을 담담히 연주한다. 눈을 감지 않아도 눈앞에 호수가 펼쳐졌다. 어두운 한밤의 호수. 잔물결도 없이 모든 빛을 빨아들이는 칠흑의 호수에 단 한 줄기의 달빛이 비치고 있다.
베토벤이 직접 〈월광)이라는 제목을 붙인 것은 아니다. 그의 사후 시인 루트비히 렐슈타프가 이 곡을 두고 "스위스의루체른 호수에 뜬 조각배가 달빛의 파도에 흔들리는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빌리브 미
JP 덜레이니 지음, 이경아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라의책수다 #빌리브미 #나의진짜얼굴찾기 #보들레르 #악의꽃 #추리스릴러소설

뉴욕에서 연기학교를 다니는 클레어는 학비와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해야하지만 그린카드(취업 가능한 비자)가 없어 불법적인 일만 할 수 있다 .

에이전시를 통해 알게 된 이혼 법률 사무소일을 하게 된다 .그일은 바람을 피우는 남편을 꼬셔서 증거를 잡는 연기를 하고 그것으로 돈을 번다.

그러던 어느날 “패트릭”훈남의 부인을 만나고 그녀 또한 자기 남편의 증거를 꼭 가지고 오라고 하면서 “ 당신은 내 남편 같은 남자를 한 번도 만나보지 못했을 거예요. 헛말이 아니예요. 그 사람을 만만하게 보지 말아요. 절대 신뢰하면 안돼요 . 약속해줄 수 있나요?” 라는 이상한 의뢰를 한다.

한번도 유부남 꼬시는 것을 실패한 적이 없는 클레어 ,하지만 이 남자 패트릭은 달랐다 . 그녀가 보낸 추파에 반응도 보이지 않고 (악의꽃) 보들레르 시집을 읽기만 한다 . 클레어는 작전을 바꿔 책과 연계해서 꼬시려 하지만 오히려 (악의 꽃)을 선물 받고 작전을 실패한다 .

그리고 그 다음날 의뢰를 한 패트릭의 부인이 호텔에서 참혹하게 살인 당한채 발견된다.

클레어는 용의자로 경찰서에 불려가고 , 심문을 하던 경찰은 희한한 제안을 한다.
그녀의 비자와 불법적인 취업을 문제 삼으며 ,패트릭이 부인의 살해범임을 의심하며,프로파일링 심리학자와 함께 패트릭의 숨어 있는 자아를 클레어가 꺼집어 내어 증거를 잡자고 한다.

어쩔 수 없이 시작한 클레어,하지만 패트릭과 사귈 수록 점점 그를 신뢰하고 사랑하게 되고 자신이 패트릭을 속이는 것에 죄책감을 가지기 시작하고 ,경찰들도 클레어의 변심을 눈치채기 시작한다.

그리고 패트릭에게 모든 것을 밝히려는 순간 ,엄청난 비밀과 반전이 시작된다.

여기까지가 이야기의 중반부 이다.
모든 할 이야기와 예상가능한 반전이 다 나와서 더 이상 무슨 이야기가 있을까 싶지만 ,이야기의 시작은 이제부터다.

“이런 이야기가 가능해”라는 믿지 못할 반전과 클레어의 숨겨진 성장배경 그리고 살인의 수법으로 쓰여진 보들레르의 시와 생애 . 그리고 그의 연인 아폴로니에 대한 이야기 . 스릴러 안에 추리게임만 있는 것이 아닌 보들레르 전기 및 시까지 탐색 할 수 있는 재미를 준다. 거기에 보들레르를 통한 사랑과 사람에게 가지는 사람의 심리적 측면까지도 .

이야기가 끝날 듯 끝날둣 하다가 새로운 반전에 반전이 이어지고 드디어 마지막에 가서는 끝난지 모르게 갑자기 끝나버린다.

그래서 책 맨앞 쪽으로 돌아와 다시 읽게 된다 . 이 문장들을

사람은 각자의 흉터를 안고 연기한다.
- 넬리 윈터스

누구라도 스스로에게 보여주는 것과 다른 얼굴을 타인에게 오랫동안 보여주면결국 어느 것이 진짜 얼굴인지 자신도 모르게 된다.
—너새니얼 호손, 『주홍글씨

#심리추리소설 #그녀의진짜얼굴 #연극배우가뛰어든살인사건 #북스타그램 #내가좋아하는장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빌리브 미
JP 덜레이니 지음, 이경아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람은 각자의 흉터를 안고 연기한다.
- 넬리 윈터스누구라도 스스로에게 보여주는 것과 다른 얼굴을타인에게 오랫동안 보여주면결국 어느 것이 진짜 얼굴인지 자신도 모르게 된다.
—너새니얼 호손, 『주홍글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