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러우면 진다길래 애써 부러운거 없다고 외치면서 잘 살아왔다. 하지만 북플을 하다보니 억눌렀던 부러움이 스멀스멀 타올랐다. 얘기하듯 글 잘 쓰는 사람, 책 빨리 많이 읽는 사람, 어려운 철학책 아무렇지 않게 읽는 사람, 남들관 다른 시각으로 작품을 해석하는 사람, 세상보는 관점과 레벨이 몇 수 위인 사람...여기엔 그런 사람들이 많았고 그게 보여서 어쩔땐 숨돌릴틈 없이 부러움이 용솟음쳤다. 그렇게 부러움과 베프인 욕심이 오붓하게 내 어깨를 즈려 밟았고 되지도 않는 노력을 하느라 힘도 들고 나태해지기도 했다. 원래 자기 그릇을 넘어 오바하는 사람은 또 쉽게 지친다. 그래서 오늘 마음 먹고 책장 정리를 했다. 기분상 500년만에 하는 것 같이 새삼스러웠다. 그렇다고 전체를 다 손댄것은 아니다. (그건 이제 불가능한 일이 되었다.) 얼마전 다락방님 페이퍼에서 보고 자극받아 구입한 책장에 나도 페미니즘 관련책들만 꽂아놓은 것. 나는 아직 이 책장을 다 채울만큼은 안되지만 막상 옮겨보니 생각보다 많아 기분좋았다. 그리고 그김에 어느정도 정리도 해서 머리까지 맑아진 기분이다. 어젠가 나무님 페이퍼에서 본 말이 맞는것 같다. 책상 상태가 마음, 정신 상태라 했었지 아마? 그동안 내 정신상태는...후....
(아 사진은 책장이지만 그만큼 책상은 여유가 생겼습니다.)



정신상태를 그렇게 수습하고 여유?로워진 책상에 앉으니 뭐든 할 수 있는 기분이다. 그래서 신간소설을 잠시 읽었는데 또 단편이라...난 이제 또 장편을 미치도록 읽고싶다. 그런데 손에 잡는건 왜 죄다 단편인지. 그래서 그 중에 두어편의 이야기를 읽고나서 <페이드 포>를 펼쳤다. 오 마이....!! 정희진 언니의 추천사가 있었다.
언니는 늘 그렇듯 쓰나미같은 명언들로 나를 사로잡았고 이제 나는 생각한다. 난 더이상 부러운게 없다고! 날도 추워지고 읽어야할 책은 어느새 부담감이 되어 서재공기를 짓누르지만 정희진 언니의 글이 내 심장을 뛰게 한다는 사실과 그로 인해 얻어지는 성찰과 희망으로 더는 부러운게 없다. 시몬드 보부아르도, 수전 손택도, 버지니아 울프도, 주디스 버틀러도, 마리아 로사 달라 코스따도, 뤼스 이리가레도 다 외국인.그렇지만 우리에겐, 나에겐 정희진이 있다고. 그걸 내가 분명히 알게 됐다고. (술 안마셨음...;)


성매매에 대한 무지와 오해 자체가 폭력이다. 성매매는 상업화이어서, 비윤리적이어서 문제가 아니다. 몸과 섹슈얼리티를 연구한다는 이들조차 이러한 인식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국 사회에서 상업화되고 비윤리적인‘문제는, 성매매 말고도 널려 있다. 성매매의 핵심은 성별성이지 상업성이 아니다.- P11









  1,2월


  3,4월


    5,6월


   7,8월


  9,10월


 11,12월



추울땐 난로같은 노래 !!







댓글(47) 먼댓글(0) 좋아요(6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cott 2021-12-17 23:22   좋아요 8 | 댓글달기 | URL
멋져요 미미님!!
미미님 부러워 하는 사람 !
요기!!
ニ|
ニ|∧,,∧
ニ(・ω・;)
ニと  )
ニと_ノ
ニ|

미미 2021-12-17 23:27   좋아요 8 | URL
스콧님은 훨 멋진 책장을 갖고 계시잖아요!ㅎㅎ(보지 않아도 알수 있는 것들)
그래도 부럽다고 해주시니 매번 부러워만 하던 저는 배시시ㅋㅋㅋㅋ😄

잠자냥 2021-12-17 23:54   좋아요 9 | 댓글달기 | URL
그렇습니다! 우리에겐 정희진이 있습니다! ㅎㅎㅎ

미미 2021-12-17 23:58   좋아요 8 | URL
게다가 다음 대선 후보 다락방님두요!!ㅎㅎㅎ

다락방 2021-12-18 02:26   좋아요 6 | URL
네? 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1-12-19 18:10   좋아요 1 | URL
정희진 내껀데…. 나눠줄께,. 여러분 가지자.
다락방은 제가 커서 될거긴 한데… 괜찮아. 그분 역시, 우리 나눠 가지자.

그레이스 2021-12-18 00:01   좋아요 8 | 댓글달기 | URL
엄청나세요~@@

미미 2021-12-18 00:03   좋아요 8 | URL
이제 읽기만 하면 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그레이스 2021-12-18 10:23   좋아요 3 | URL
제가 이런 말씀드려도 되나 싶은데,
미니님 글 보면서 영민하시단 생각이 들었어요.
아마, 빠른 시간에 다 읽고 미미님 것이 될거란 💡

미미 2021-12-18 10:29   좋아요 1 | URL
정말 그랬으면 좋겠어요 그레이스님 !!😄 열심히 먹어치우겠습니다~♡ 저는 항상 배가고파요ㅋㅋㅋㅋㅋ

물감 2021-12-18 00:09   좋아요 10 | 댓글달기 | URL
저는 마음껏 책을 구매하시는 미미님이 부럽습니다🙂 누군가가 부러워질때면 가장 밑바닥에 있는 절 생각하며 기분 푸세요ㅎㅎ

미미 2021-12-18 00:14   좋아요 9 | URL
아! 물감님ㅋㅋㅋㅋㅋㅋ오해입니다. 저는 다른데 돈을 거의 안쓴단 말이예요. 예를들면 재난지원금 그저께 되어서야 다 썼어요ㅋㅋㅋ

scott 2021-12-18 00:19   좋아요 9 | URL
저도 .🖐 두분 부럽 ^^

페넬로페 2021-12-18 00:14   좋아요 9 | 댓글달기 | URL
부러우면 지는 거라고요?
미미님, 넘 부러운데 지지 않기 위해 부러워하지 않겠습니다^^
이 글의 첫구절에 해당하는 분이 미미님 이십니다💝💕👍👍
책장의 책들, 저도 참조해서 쉬운 책부터 조금씩 시작할께요^^
미미언니, 잘 이끌어주세요~~

미미 2021-12-18 00:16   좋아요 8 | URL
아이참 페넬로페님🧡💕제가 이걸 노린건 아니었는데 너무 좋은걸요?!!안그래도 희진언니땜 기분좋았는데 지금 날고있는 중!🤭

새파랑 2021-12-18 00:26   좋아요 10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책장을 정리하시더니 왠지 업그레이드가 되신거 같아요. 역시 책장은 마음의 거울? ^^

저는 열정가득하고 글도 공감있게 쓰시는 미미님이 가장 부러워요~!!
페미니즘 책도 공평하게 두권씩 읽으시다니 역시 공명정대~~!
이노래 처음들어봤는데 좋네요 ^^

미미 2021-12-18 00:31   좋아요 6 | URL
내년엔 진정한 빌런으로 거듭나고 싶어요ㅋㅋㅋㅋ
지금 내부수리중! 안그래도 날고 있었는데 새파랑님 덕분에 못내려가겠어요😆 최애곡 중 하나예요!!

mini74 2021-12-18 00:36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공감하며 읽었어요 미미님. 부러움과 넘사벽? 이젠 뭐 그러려니 하면서 멋진 글 보면 역시 나의 북플친구님 멋져하면서 덩달아 어깨 으쓱거립니다 ㅎㅎ 미미님도 그런 북플님 ㅎㅎ 근데 저 책장 사진 넘 깔끔한거 아닙니까 이건 반칙입니다 ㅎㅎ 여성주의 책읽기 1년 넘 축하드려요. 저도 미미님 덕분에 읽게 된 제2의 성 이제야 다 읽었습니다ㅠㅠ 고맙고 감사한 친구님 *^^*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미미 2021-12-18 00:43   좋아요 5 | URL
나의 소중한친구 미니님🥰 책장은 멀지않은 미래에 어지러워질거예요ㅎㅎ저 믿으시죠?ㅎㅎㅎㅎ😂 덕분에 쏜살같은 1년을 행복하게 보냈어요! 제2의성 그 두꺼운 명작을 완독하셨다니 너무 멋집니다~🧡 내년에 아시죠?서로 지름신ㅎㅎ손가락 꼬~옥!

scott 2021-12-18 00:45   좋아요 5 | URL
미니님 전, 넘 ㅎ
부러워서 미미님 서재방에 돗자리 깔아 버렸습니다. ㅎㅎㅎ
   ∧∧
  (*✪ω✪)
  _| ⊃/(___
/ └-(____/
 ̄ ̄ ̄ ̄ ̄ ̄ ̄
미미님 2021년 서재 달인 다시 한번 축하!!

2022년은 죠기 책장 앞!알라디너 영상 스타가 되 실것 같습니다 ^^

scott 2021-12-18 00:46   좋아요 5 | URL
미니님 완독 추카 합니다
조용히 성실히 묵묵히 👍👍👍

미미 2021-12-18 00:49   좋아요 5 | URL
아니 여기 돗자리가!!ㅋㅋㅋㅋㅋ너무 귀여운 이모티콘이라 쫒을수가 없네요ㅎㅎㅎ😆 저는 부끄럼쟁이라;;;영상은 넘 무서버요ㅎㅎㅎ다정한 스콧님 굿빰되세요🌟🌛🙋‍♀️

난티나무 2021-12-18 01:01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오 미미님! 왠지 저도 책장 정리를 해야만 할 것 같은!!!!!
멋져요!!!!!

미미 2021-12-18 01:06   좋아요 4 | URL
헤헷 감사해요!!!🥰 은근 힘들었어요. 죄다 흩어져있어서요.휴3ㅋㅋㅋㅋㅋ

망고 2021-12-18 01:26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와 책장 넘넘 깔끔해요 옆으로 누워있는 애들 하나 없이 반듯반듯 서있는 애들이 아주 예의있어 보여요🤭

미미 2021-12-18 08:30   좋아요 4 | URL
ㅋㅋㅋㅋㅋㅋ제가 애들에게 주의를 줬죠. 사진찍을땐 반듯하게 서라고요ㅋ😉

오거서 2021-12-18 10:59   좋아요 2 | URL
애들이 말을 참 잘 듣는군요. 미미님이 애써 키운 보람이 ㅋㅋㅋㅋㅋ

미미 2021-12-18 11:25   좋아요 2 | URL
애들이 예쁜데다 말도 잘 들어서 보기만해도 뿌듯해요ㅋㅋㅋㅋ😉

다락방 2021-12-18 02:29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책장도 멋지고 1 년간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해오신 것도 너무 멋지고 근사해요, 미미님. 9,10,12 월 책이 저는 특히 좋습니다. 후훗.
새로 들인 책장 좋은 책으로 가득 채우실 수 있길 바랍니다. 반복해 말씀드리지만, 페이프 포 는 진짜 압권이에요! ㅠㅠ

미미 2021-12-18 08:35   좋아요 3 | URL
저도요!!ㅋㅋㅋㅋ1년간 다락방님 너무너무 감사했습니다. 내년도 기대됩니다🥰 헤헷.
아 페이드 포도 앞으로 읽게될 여성주의 책들도 저를 설레게해요!!!

책읽는나무 2021-12-18 07:1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미미님도 누군가를 부러워하시는 분이십니까?
속마음 알고 나니 왜 안심이 되는 거죠?ㅋㅋㅋ
(나만 그런 게 아녔어...다행이야!!)
위로해 주는 우리 북플 친구님들^^
저는 요새 페미니즘 어려운 책 내공깊게 읽으시고,척척 조리있고 자신있게 글도 잘 쓰셔 매번 입이 다물어지지 않던데...책장!!!!
아...미미님의 내공은 그동안의 독서가 토대였어요. 그럴 줄 알았어요~🤔🤔
<백래시> 눈에 띕니다ㅋㅋㅋ 저는 저 책 구입 후,못 읽어내서 바로 중도 포기했었어요ㅋㅋㅋ
미미님의 책장과 책상 사진은 볼수록 교수님 같으신 모습이에요..검은 색상의 책장이라 페미니즘 책들 위엄 있습니다.미미 교수님!!^^
저는 아직 걸음마 수준이라 이제 책장 한 칸이라도 채워지려나요??ㅋㅋㅋ
암튼...미미님도 계속 제가 더 부러워할 수 있도록 제 앞에서 달려주셔야 합니다.
사랑합니다 미미님♡
(북플친님들 눈 온 사진 보고 나니 기분 좋아져 하트가 넘치네요ㅋㅋ 자고 일어났더니 창문이 온통 하얘서 혹시 울동네도 눈이??? 자세히 봤더니...ㅜㅜ 창문에 서리만 가득 꼈더라구요ㅜㅜ)

미미 2021-12-18 08:46   좋아요 3 | URL
이곳에 와서 요즘 부러움을 많이 느꼈네요ㅋㅋㅋㅋ제가 북플이 있는지도 모르고 있던 동안 열심히 책 읽고 사유하셨을 분들 때문에...아이고 배야ㅋㅋㅋㅋ😆 1년간 읽어낸 여성주의 책들을 어제 모아보니 너무 뿌듯했어요(다 놓고 사진 찍어 추가해야겠..!!)혼자라면 불가능했을게 뻔한데 함께 독려하고 읽는게 이렇게 굉장하고 멋진 일이구나 느꼈어요~♡ <백래시>언제 같이 읽어요 나무님!! 나무님도 척척 잘 읽어내시니 동료교수님, 따거🧔ㅋㅋㅋㅋㅋㅋ저도 우리 나무님 사랑합니다♡♡(저희 동네도 눈 안왔어요! 아쉽ㅜ)

단발머리 2021-12-18 09:50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그렇지만 우리에겐, 나에겐 정희진이 있다고. 그걸 내가 분명히 알게 됐다고. (술 안마셨음...;)

이 문장 읽는데 너무너무 좋네요. 그렇습니다. 우리에겐 정희진이 있어요!!! 미미님도 아시겠지만 <여자, 공부하는 여자>라는 책을 쓰신 분이 있는데 그 분이 알라디너세요. 그 분 책의 한 챕터가 내가 정희진을 만나 어떻게 다른 세계가 열렸고 그리고 여성학 공부를 시작하게 되었고.. 그런 이야기가 있어요 미미님 글 읽는데 그 분도 생각나고요. 알라딘 닉네임은 미네님이신데, 요즘은 자주 안 오시네요.

저만 사랑하고픈 분이라 생각했는데 ㅋㅋㅋㅋㅋㅋㅋㅋ 미미님 사랑고백 들으니 그것도 좋네요. 올 한 해 여성주의 같이 읽기, 미미님이랑 같이 해서 저도 좋았어요. 차근차근 꼼꼼히 읽으시는 모습에 항상 도전이 되었습니다.
내년에도 좋은 글 기대할께요!!

미미 2021-12-18 10:09   좋아요 4 | URL
어제 <페이드 포>를 펼쳤는데 정희진언니의 추천사가 가슴을 일렁이게 하더라구요!!
그 책 한번 찾아봐야겠어요. 정희진을 이야기하는 글도 좋아 웃음이 절로 날 지경입니다ㅋㅋㅋㅋ

단발머리님 정희진 사랑하시는거 알죠~♡♡ 어찌 그녀의 글을 읽고 사랑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단발머리님 함께 읽고 써주신 덕분에 행복한 1년이었습니다. 앞으로도 날카롭고 멋진 글 부탁드리고요, 쭉 같이 공부하고 서로 응원해요!!!

단발머리 2021-12-18 10:37   좋아요 5 | URL
미미님~ 혹시나 해서 찾아봤더니
<여자 공부라는 여자>라고 검색해야 나오네요. 쉼표 빼고요 ㅋㅋㅋㅋㅋㅋ참고하세요*^^

미미 2021-12-18 10:41   좋아요 4 | URL
<여자 공부하는 여자> 아닌가요? 민혜영님? 정희진님 추천사도 있네요!!♡.♡

수하 2021-12-18 14:35   좋아요 5 | URL
<여자 공부하는 여자> 저도 읽었어요. 그분도 알라디너시라니 반갑네요 ^^

프레이야 2021-12-18 10:19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희진 책이 겹쳐 보여 일단 반갑구요.
군산 사는 친구랑 동명이인이라 더 ㅎㅎ
정리된 책장은 확실히 더 알흠답군요 미미 님.

미미 2021-12-18 10:25   좋아요 5 | URL
프레이야님 정희진이라는 친구가 있으시다니 또 부러워지려고 하네요!!ㅎㅎㅎ 사용하다보면 책장이 또 지저분해지겠지만 이렇게 정리했을때(비록 잠시라도)공유하고 싶었어요.ㅎㅎ감사해요😆

독서괭 2021-12-18 10:57   좋아요 6 | 댓글달기 | URL
책상상태가 정신상태라구요…? 오마이갓 내 정신 어떡하죠😱😱😱
책장 정리해두신 거 보니 부럽네요. 미미님 독서와 글쓰기도 부러움의 대상입니다. 북플에 늦게 오신 만큼 더 오래오래 멀리 가시리라 믿어요^^

미미 2021-12-18 11:23   좋아요 5 | URL
ㅋㅋㅋㅋㅋㅋ그래도 책 좋아하다보면 정신상태가 어느정도 비슷비슷하지 않을까요?😆 일부지만 정리하니 머리도 맑아진 느낌이예요! 괭님이 지금처럼 계속 함께해주세요~^^♡

수하 2021-12-18 14:38   좋아요 5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책상샷도 전 좋았는데 정리된 걸 보니 이또한 좋네요. 저런 책장 저도 하나 갖고싶은데 둘 곳이… 몇 칸이라도 비워서 정리해봐야겠어요. 내년의 결심 ^^


미미 2021-12-18 14:50   좋아요 4 | URL
1월만해도 분명 몇권 없었는데 페미니즘 책들만 따로 분리하니 이제는 꽤 숫자가 늘어서 뿌듯해요ㅋㅋㅋㅋ다락방님 따라해 봤는데요 이렇게 한분야에 따로 책장 만들어 주는거 넘 신나는것 같아요!!
내년에 수하님의 책장 기대해볼께요!!😄

공쟝쟝 2021-12-19 18:13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정말 눈물이 날 것 같은 책장이다. 진짜 좋은 건, 저 책들을 미미님이 읽었다는 것을 내가 알고 있기 때문이다. 아, 나는 어떤 사람들을 친구로 두고 있단 말인가. 부러움을 동력삼아 더 똑똑해지길 기꺼워하는 그녀들이 바로 나의 친구이다! 만세. 알라딘 여성주의 책읽기 만ㅅㅔ !!!

미미 2021-12-19 18:29   좋아요 4 | URL
만세 만만세!!ㅋㅋㅋㅋㅋ
똑똑이의 선두주자 쟝쟝님 내년에도 긴장감있게 끌어죠요!🥰

나뭇잎처럼 2021-12-23 20:3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미미님 책장만큼 꽉 찬 책벗들이 많아 미미님의 마음부자, 책부자, 사람부자. 정말 멋지네요. 부럽고요. 아주아주 뒤늦게 페미니즘을 알게 되어 이제사 발 담그는 중입니다. 응원할게요. 저두 미미님도. ㅎㅎ

미미 2021-12-23 20:46   좋아요 2 | URL
페미니즘 친구가 또 한명 늘었네요~♡ 저도 작년초에 너무 늦었다고 생각했는데 뒤늦게 시작한만큼 더한 간절함과 감동이 있더라구요! 어쩜 적당한 시기였다고 느끼게 되실수도 있어요ㅎㅎ앞으로 쭉 같이 공부하고 서로 응원해요 나뭇잎처럼님 파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