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의 아이들 네버랜드 클래식 30
찰스 킹즐리 지음, 워릭 고블린 그림, 김영선 옮김 / 시공주니어 / 2006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연말이라고 특별히 하는일도 없는데 정신이 없네요.
그래도 책 볼 여유의 짬이 있어서 다행이다 싶어요.
2016년 마지막날 시댁 어른들과 저녁을 먹으며 한 해를 마무리 했네요.
물론, 아이들도 함께...
시공주니어 네버랜드 클래식 시리즈 중 우리 아이들이 빨간 머리 앤을 좋아해요.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네버랜드 클래식을 보기 어렵지 않을까 싶었는데..
아이들 취향에 맞춰 한 권 한 권 보여주다 보니, 네버랜드 클래식 책들이 여러 권 눈에 띄네요.
그 중 얼마 전에 만난 <물의 아이들>은 네버랜드 클래식 30 번째로 찰스 킹즐리가 글을 쓴 책이에요.
이 책은 제가 보기 전에 아홉 살 아들이 먼저 봤어요.
한 세 번 쯤??
오늘 저녁 먹으러 갈 때도 혹시 몰라 챙겨 갔더니,
밥 먹고 난 후 혼자 조용히 책을 보더라고요.
넘 재미있다고, 봤던 책을 여러번 반복해서 보는 아이..
 
 

20161226_180626.jpg

이렇게 편한 자세로 부담없이 책을 보고 있답니다.
재미 있는 부분은 따로 표시도 해 놨더라고요..
뭐가 재미있냐고 물었더니,
<어린왕자>에 나왔던 꽃과 어린왕자가 생각이 났다네요.
어린왕자가 자신의 별을 떠나 올 때 있었던 장미.
물의 아이들 톰과 엘리는 7년을 함께 했고, 그 부분을 보면서 어린왕자와 꽃이 떠올랐다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전 책을 보면서 왜 우리 아이가 했던 생각들이 안 떠오르던지..
어느 부분에서 꽃과 어린왕자가 생각났을까 혼자 고심했더랬죠..
 

 
 

20161231_221845_edit.jpg

책 표지 그림만 보고는 무슨 내용일런지 전혀 상상할 수가 없어요..
아이가 먼저 보고 난 후 <어린왕자>이야기를 해서 내심 순수하고 가슴 따뜻한 이야기지 않을까 싶었어요.
그런데 뒷표지에...
어린이 판타지 문학의 싹을 틔운 작품!
가엾은 굴뚝 청소부 톰이 신비로운 요정을 만나
'물의 아이'로 다시 태어나며 겪는 환상적인 모험 이야기!
라고 씌여 있더라고요.
우리 아들, 판타지 별로 좋아하지 않았던 거 같은데 싶다가..
 얼마 전에 <피터 팬>을 읽고 재미있었다고 했던 게 떠오르더라고요.
이젠 판타지 소설도 제법 재미있게 볼 수 있게 되었나보다 내심 뿌듯했어요.


20161231_231152.jpg

 작가 찰스 킹즐리는 평소에도 사회 문제에 관심이 많았는데, 어린이 굴뚝 청소부가 늘어나고 있으며 작업환경이 무척 열악하다는 정부의 보고서를 보고 마음이 아팠다고 한다.
...
안타깝게도 다른 고전들에 비해 우리나라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다. 종교적이고 교훈적인데다 인종 차별적인 문장이 있기 때문이다.
...
이러한 당시의 이념이나 사상을 반영하면서, 사회적으로 외면해 왔던 어린이 노동 문제애 대한 관심을 불러일으킨 점만 보더라도 이 작품은 충분한 가치가 있다.
작가 소개 후 작품과 영국의 산업혁명에 대한 내용을 먼저 만날 수 있었다.
요즘도 노동착취 곤련 문제가 사라지지 않았지만, <물의 아이들>이 쓰여질 때만 하더라도 더 많은 문제들이 있었던 것 같다.
아무래도, 앞 부분에서 아동노동착취와 인권에 대한 내용을 보고 책을 보기 시작하니,
조금 무거운 느낌이 들었었는데...
책을 먼저 본 아이는 그런 부분 없이 그저 편안하게 '톰'을 따라 판타지 세계로 들어갔던 모양이다.
 
 

20161231_221915_edit.jpg

굴뚝 청소부 톰이 물의 아이가 되고, 자신과 같은 물의 아이를 만나고 싶었지만, 쉽게 만나지 못했다.
아이들이 떠드는 소리가 마치 잔물결 소리 같았다. 이제 보니 아이들은 톰이 늘 듣고 봤던 모습이었다. 다만 눈과 귀가 열리지 않아 물의 아이들을 못 알아보았던 것이다.
-p. 141 <제 5장 물의 아이들과 함께> 중에서 -
자신과 같은 모습의 아이들을 만나고 싶었지만, 알아보지 못했던 톰.
그래서 그는 늘 외로웠던 게 아닐까??
 
 

20161231_221953_edit.jpg

"어머나! 이제 네가 누구인지 알겠어. 내 침실에 들어왔던 바로 그 꼬마 굴뚝 청소부잖아."
소녀의 말에 톰도 이렇게 말했다.
"맙소사, 나도 네가 누구인지 알겠다. 침대에서 봤던 그 하얀 꼬마 아가씨잖아."
- p. 173~174 <제 6장 톰, 학교에 가다> 중에서 -
€우리 아들이 어린왕자와 꽃을 연상한 부분이 이 부분이 아니었을까 싶다.
 
"그곳에 가려면 먼저 자기가 좋아하지 않는 곳에 가야 하고, 좋아하지 않는 일을 해야 하고, 좋아하지 않는 사람들을 도와야 한단다."
-p. 175~176<제 6장 톰, 학교에 가다> 중에서 -
톰과 엘리가 서로를 알아보고,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동안, 일요일마다 엘리는 집에 갔다. 엘리가 가는 집이 궁금했던 톰에게 바다 요정은 좋아하지 않는 일도 해야만 한다는 말을 해 준다.
톰은 자신이 좋아하지 않는 곳에 가고, 좋아하지 않는 일을 하고, 좋아하지 않는 사람을 도울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무삼촌을 위하여 햇살 어린이 42
박형권 지음 / 현북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북스 출판사 햇살 어린이 동화를 통해 만나게 된 작가 중

어떻게 이런 작품을 쓸 생각을 했을까 놀라움울 주는 작가가 있다.

<웃음 공장>, <메타세쿼이아 숲으로>를 쓴 '박형권'작가다.

<나무 삼촌을 위하여>는 박형권 작가의 작품 중 세번째로 만난 책이다.

그 동안 만났던 작품들이 워낙 좋아서, 작가 이름만 보고도 믿고 보는 책이 되었던 것 같다.



 

058.JPG


차례를 훑어보면서 담편을 모아 놓은 책인가 싶은 생각도 들었다.



 

059.JPG


이야기의 시작은 '쥐'로 부터다.

내가 어렸을 적만 하더라도 곳곳에서 만날 수 있었던 생물 '쥐'.

주인집에 세 들어 사는 민호네.

아빠의 사업 실패로, 아빠 고향으로 내려가게 된 엄마와 민호 그리고 동생.



 

060.JPG


 

061.JPG


민호에게 다가온 '나무 삼촌'

민호는 '나무 삼촌'으로 불리는 동수와 친구가 되면서,

동수가 아프다는 것과 함께 마을이 두 패로 갈라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그리고, 마을에 숨겨진 보물에 관한 이야기도 듣게 된다.

 

062.JPG


 

063.JPG


 

064.JPG


엄마가 쥐를 잡기 위해 빵에 쥐약을 뒀는데, 그걸 먹은 민호와 동생 민혜는 병원에 가게 된다.
병원 근처에서 찾게 된 헌책방에서 민호가 좋아했던 <미래를 향한 질문>이라는 책을 만난 민호

책 속엔

네가 진정으로 염원하면 내가 너를 찾아가리니

라는 궁서체의 말과 함께 지도가 들어 있었다.


지도를 들고 동수와 함께 보물을 찾아 나서는 민호.

그들이 찾던 보물은 어떤 보물이었을까?

그 마을의 보물은 그들이 찾던 보물과 일치 했을까?

 


065.JPG


책을 보면서 동수의 죽음에 나도 모르게 눈물이 흘렀다.

아이들 재워놓고, 혼자 스탠드를 켜고 보던 <나무 삼촌을 위하여>

우리의 친구 나무삼촌은 무엇이 보물이라고 생각했을까요?

자연과 환경... 대견하죠? 그러나 놀랄 일이 아니죠.

우리의 어린이들은 물과 공기와 바람, 산과 바다와 하늘, 숲과 나무와 새들과 온갖 동물들,

 거기에 집 없는 달팽이까지 보물이라는 것을 다 알고 있죠.

- <작가의 말 > 중에서 -

나에게 있어서 보물은 무엇일까?

우리 아이들의 보물은 무엇일까?

보물을 찾는 여정 길에 오른 두 아이들.

그리고, 그들이 찾은 보물..

우정과 보물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풀빛 그림아이 59
이명애 그림, 허은미 글 / 풀빛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월이 되면 아이들은 신난다.

크리스마스에 산타할아버지에게 어떤 선물을 받을지 기대하느라

평소보다 말도 잘 듣는다.

아이들이 말을 잘 듣지 않거나 울면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을 안 주신대.'

하면 눈물도 쏙 들어간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일 년을 기다려야 하는 산타 할아버지 선물..

12월이 되면 하얀 눈과 함께 기다리게 되는 산타 할아버지..

만약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어떨까?

 



 

044.JPG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상시키는 나무가 빼곡한 숲..

나무 곳 곳에 물감이 번진 듯한 빨강, 노랑, 파랑, 하얀 동그라미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꾸민 전구가 아닐까?

나무 숲으로 연결ㄷ뢰어 있는 하얀 눈 위로 발자국이 있다. 발자국을 따라 오면 하얀 집이 한 채 보인다.

살짝 열려져 있는 문 안으로 빨간색 옷이 보인다.

산타할아버지의 집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집..

집 뒤쪽으로는 풀을 먹고 있는 사슴들이 보인다.

사슴 근처엔 풍선도 보인다.

그리고, 선물을 들고 있는 아이와 동물들의 모습..

선물을 들고 가는 아이의 표정은 밝다.

발걸음도 경쾌해 보인다.

 

풀빛 출판사를 통해 만나게 된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은 허은미 작가가 글을 쓰시고, 이명애작가가 그림을 그린 책이다.



 

046.JPG


만약에, 만약에 말이야,

로 시작되는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기차를 타려는 많은 사람들 속에

엄마 손을 잡고 있는 ㅇ아이가 보인다.

목도리를 두르고, 노란색 스웨터를 입은 아이.

화창해 보이지만, 추운 겨울이라는 것을 사람들의 옷차림을 통해 알 수 있다.

엄마 손을 잡은 아이는 어딜 가는 것일까?

그리고,

만약에, 만약에 말이야,

다음엔 어떤 문장이 나올까??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내가 받고 싶은 선물은 할아버지한테 직접 말할 거야.


 


048.JPG


049.JPG


050.JPG


아이다운 발상이 그대로 보이는 그림책.

선물을 받고 싶은 마음과 산타 할아버지를 도와 주려는 따뜻한 마음도 엿볼수 있다.

크리스마스가 지났다.

크리스마스 전날, 남동생이 다섯 살 조카가 한 말을 들려 주었다.

"부여 산타 할아버지는 말 안 들어도 선물 주신다."

그 말에 한참을 웃었는데...

크리스마스 당일 머리 맡에 있는 선물을 본 세 살 우리 둥이.

"나 산타 할아버지한테 선물 받았는데 왜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 또 줬지?"

그래서

"그럼 선물 다시 산타 할아버지한테 갖고 가라고 할까?"

물었더니 그건 아니란다.

그렇게 산타 할아버지에 관한 이야기가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 준다.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나에게도 선물을 주세요~

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6-12-29 0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우리 할아버지 였어도 , 선물주러 가셨을 것 같죠!( 소고기 사묵겠지 ~ 처럼!)^^ㅎㅎㅎ
 
매들린 핀과 도서관 강아지
리사 팹 글.그림, 곽정아 옮김 / 그린북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037.JPG


강아지에 기대어 책 읽고 있는 아이와 그 모습을 바라보는 강아지의 시선이 참 따스하다.

뒷표지는 강아지와 함께 앉아 책을 보고 있는 아이의 뒷모습이다.

누군가에게 책을 읽어 주는 일은 시작은 쉽지 않다.

그렇지만, 한 번 책을 읽어 주기 시작하면 참 많은 것들이 변화되는 듯 하다.

강아지 옆에 쌓여 있는 책, 그리고 주변에 널부러져 있는 책들..

정신없는 우리집 모습과 살짝 겹쳐 보인다.



 

038.JPG


속 제목과 함께 팔짱 끼고 서 있는 '매들린 핀'

자세히 살펴보면 표정이 심통난 듯 보인다.

그 주변에 널부러져 있는 책들, 그리고 매들린 핀에 기대어 있는 토끼 인형.

매들린 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040.JPG


 

041.JPG


별 스티커를 받고 싶은 '매들린 핀'

그러나 그녀는 늘 '좀 더 노력하세요'라는 하트 스티커만 받고, 별 스티커를 받지 못했다.

별 스티커를 받기 위해 노력해 보았지만, 여전히 그녀는 하트 스티커만 받았다.

별 스티커를 받지 못한 '매들린 핀'을 보며

<너는 특별하단다>의 펀치넬로가 떠올랐다.

잘하고 싶지만, 잘하지 못해 속상한 아이..



 

042.JPG


엄마와 함께 찾은 도서관.

"매들린 핀, 저 하얀 개에게 책을 읽어 주겠니?"

매들린 핀은 책을 읽어 줄 수 있을까??

 


043.JPG


토요일마다

나는 보니와 함께 책을 읽었어요.

실수할까 봐 겁내지 않으니 책 읽기가 재미있었어요.

보니의 눈빛은 천천히 읽어도 된다고 말하는 듯했어요.

그리고 스티커에 쓰여 있는 것처럼 좀 더 노력하라고

말하는 것도 같았어요.

난 아직 별을 받지 못했어요.

하지만 기다릴 수 있어요.

보니처럼요.

우리 딸은 다른 아이들보다 빠르게 한글을 깨우쳤다.

그런데 소리내서 책을 읽는 것은 어려워 했다.

가끔 집에서 동생에게, 엄마에게 책을 읽어 줄 때 처음엔 목소리가 컸는데 갈수록 목소리가 작아지기도 여러번.

처음엔 그냥 들어 주다가,

목소리가 작아질 때마다 안 들린다는 말도 해 보고,

또박또박 읽어 주니 너무 좋다는 말로 칭찬도 해 보았다.

그런데, 여전히 읽기 실력은 나아지는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아마도,

실수할까봐 겁내는 매들린 핀처럼,

우리 딸도 실수할까봐 겁냈던 것은 아니었을까??

우리 딸에게도 인형에게 책 읽어 주기를 권해 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녀 위니의 크리스마스 대소동 비룡소의 그림동화 245
코키 폴 그림, 밸러리 토머스 글, 노은정 옮김 / 비룡소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너무나 좋아하는 <마녀 위니> 시리즈...

겨울 하면 빼놓을 수 없는 '크리스마스' .

마녀 위니의 크리스마스는 어떨까요??

 



 

012.JPG


표지 그림은 정열의 빨강이 바탕이다.

크리스마스 느낌이 나도록 비닐(?)로 책 위에 손을 대면 책표지에 손이 비친다.

마녀 위니와 윌버가 산타 할아버지를 보고 있다.

넘어지는 산타할아버지는 당황스러워 하는 표정인데..

위니와 윌버는 왠지 사악한 기운을 내뿜는 듯 느껴지는 것은 나만의 착각일까??

마녀 위니의 크리스마스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013.JPG


내지는 아이들이 크리스마스 풍경을 그린 작품을 전시 한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아이들에게 검은색 사포지를 주고, 그 위에 그림을 그리게 해 보면 좋을 듯..

그럼 우리 아이들도 이렇게 멋진 작품을 그려 낼까??



 

014.JPG


크리스마스 준비로 바쁜 마녀 위니와 검은 고양이 윌버..

크리스마스 케이크와 과자를 굽고,

크리스마스 카드도 잔뜩 써야 하고,

꼬마전구 장식도, 크리스마스 트리도 만들어야 한다네요.

생각해 보면 예전엔 크리스마스나 연말에 카드를 쓰곤 했었는데..

카드를 안 쓴 지 참 오래 된 거 같아요.

올해는 아이들에게라도 카드를 써 봐야 할까 봐요..

위니는 결국, 마법을 써서 트리 만들기를 완성했다는 것은 말 안해도 알죠??



 

015.JPG


마녀 위니와 검은 고양이 윌버는

산타할아버지께 편지를 썼어요.

산타 할아버지는 마녀 위니와 검은 고양이 윌버의 편지를 받고,

그들이 원하는 선물을 주실 수 있을까요??



016.JPG


크리스마스 전날 밤...

마녀 위니는 요술 지팡이를 흔들어야 했어요.

굴뚝에 끼인 사람이 산타 할아버지겠죠??



018.JPG


마녀 위니와 검은 고양이 윌버는 산타할아버지와 함께 선물을 나눠주기로 했어요.

어딜가나 평범하지 않은 마녀 위니와 검은 고양이 윌버에게, 아무일도 생기지 않았다면 그게 더 이상한 게 아닐까요??



019.JPG


생각보다 너무 많은 선물은 썰매에 잔뜩 남아 있었어요.

그래서 우리의 마녀 위니는 또 주문을 외웁니다.

수리수리 마아수리 얍!

크리스마스 선물은 어떻게 되었을까요??


021.JPG


윌버는 선물을 진짜 많이 받았어요.

하지만 위니가 받은 선물 꾸러미는 달랑 하나뿐이었어요.

대신 어마어마하게 커다랬지요. 무엇이 들었을까요??

 

지난해까지 산타할아버지가 없다고 말했던 아홉 살 아들.

올해도 여전히 산타할아버지가 선물을 줄 거라고 기대하고 있는 일곱 살 딸.

요즘 산타할아버지 관련 책들을 많이 봐서 그런지..

큰아들은 산타할아버지의 존재를 아직도 믿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 중인 거 같아요..ㅎㅎ

아무래도 선물을 받고 싶은 마음에 산타할아버지가 있다고 믿는 것이겠죠??

막내가 아직 어려서 우리집에선 산타할아버지가 꽤 오래 머물 것 같은데..

작은 아이들은 받고 싶은 선물을 이야기 했는데, 큰아이는 이야기 하지 않네요..

 



 

20161227_140020.jpg


<마녀위니의 크리스마스 대소동>을 읽고 난 후, 면지에 나와 있던 크리스마스 풍경을 보고 급하게..

사포에 색연필로 크리스마스 하면 떠오르는 것을 그려 보기로 했어요.

큰아들은 산타 할아버지를,

울 막내는 산타할아버지가 선물 갖고 오는 길을 그린다고 하네요..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