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럭 뒤에 누구? 아기그림책 나비잠
뱅상 마티 지음, 박대진 옮김 / 보림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이 어렸을 적 남편은 입으로 빨아도 되는 책을 사 주는 게 좋다며, 스펀지 책을 산 적이 있었다.

한 손에 들어오는 크기에 내용도 없는 것 같은데, 그 책을 사고 어찌나 뿌듯해 하던지...

이제 아이들이 커서 그 책은 드림을 해 없다.

그래도 가끔 막내를 위해 한 권 쯤은 남겨 둘 걸 그랬나 하는 생각을 할 때가 있다.



 

IMG_20170731_110313.jpg


 

보림출판사 나비잠 아기그림책 <트럭 뒤에 누구?>를 보는 순간.

잊혀져 가고 있던 남편의 책 선정이 떠올랐다.

그 때 책들은 정사각형의 책들이었는데..

나비잠 아기 그림책으로 만난 <트럭 뒤에 누구?>의 표지는 트럭 모양과 함께 트럭 모양이다.

모서리도 둥글게 처리되어 있어 아이들이 다칠 염려도 없고,

책도 두툼하다.

가운데 스펀지가 있고, 양쪽으로 종이를 대고 있어, 책이 튼튼하다.

책장을 넘길 때마다 '짝'소리가 난다.

그래서 '짝짝이 그림책'이라고 불린다.



IMG_20170731_110331.jpg

<트럭 뒤에 누구?>는 트럭과 친구들이 숨바꼭질을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한다.

트럭 뒤에 우리를 도와 주는 누가 있을까 숨바꼭질을 함께 해 보면 좋을 것 같다.



IMG_20170731_110351.jpg

트럭 뒤에

빨간 소방차,

소방차 뒤에

노란 포크레인,

포크레인 뒤에는 또 뭐가 있을까?



IMG_20170728_162122.jpg

아가들만 보는 그림책이라는 편견을 버리게 만든

<트럭 뒤에 누구?>

집에 놀러온 작은 아이 친구 엄마가 책을 읽어 주며, 아이들과 함께 숨바꼭질 하는 소방차, 포크레인을 찾아본다.

네 살 우리 꼬마와 꼬마 친구, 여덟 살 딸과 딸 친구들..

정신없이 빠져든다.

책을 재미있게 잘 읽어 주어서 더 그런가?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본 책을 또 갖다보는 기특한 모습을 보여준다.

'짝' 소리가 정겨운 '짝짝이 책'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돌아온달콤커피 2017-08-01 16: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아이가 너무 좋아할 것 같은 책이네요! 욕심나는 책이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