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풀빛 그림아이 59
이명애 그림, 허은미 글 / 풀빛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2월이 되면 아이들은 신난다.

크리스마스에 산타할아버지에게 어떤 선물을 받을지 기대하느라

평소보다 말도 잘 듣는다.

아이들이 말을 잘 듣지 않거나 울면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을 안 주신대.'

하면 눈물도 쏙 들어간다.

크리스마스가 지나면 일 년을 기다려야 하는 산타 할아버지 선물..

12월이 되면 하얀 눈과 함께 기다리게 되는 산타 할아버지..

만약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어떨까?

 



 

044.JPG


크리스마스 트리를 연상시키는 나무가 빼곡한 숲..

나무 곳 곳에 물감이 번진 듯한 빨강, 노랑, 파랑, 하얀 동그라미는 크리스마스 트리를 꾸민 전구가 아닐까?

나무 숲으로 연결ㄷ뢰어 있는 하얀 눈 위로 발자국이 있다. 발자국을 따라 오면 하얀 집이 한 채 보인다.

살짝 열려져 있는 문 안으로 빨간색 옷이 보인다.

산타할아버지의 집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집..

집 뒤쪽으로는 풀을 먹고 있는 사슴들이 보인다.

사슴 근처엔 풍선도 보인다.

그리고, 선물을 들고 있는 아이와 동물들의 모습..

선물을 들고 가는 아이의 표정은 밝다.

발걸음도 경쾌해 보인다.

 

풀빛 출판사를 통해 만나게 된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은 허은미 작가가 글을 쓰시고, 이명애작가가 그림을 그린 책이다.



 

046.JPG


만약에, 만약에 말이야,

로 시작되는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기차를 타려는 많은 사람들 속에

엄마 손을 잡고 있는 ㅇ아이가 보인다.

목도리를 두르고, 노란색 스웨터를 입은 아이.

화창해 보이지만, 추운 겨울이라는 것을 사람들의 옷차림을 통해 알 수 있다.

엄마 손을 잡은 아이는 어딜 가는 것일까?

그리고,

만약에, 만약에 말이야,

다음엔 어떤 문장이 나올까??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내가 받고 싶은 선물은 할아버지한테 직접 말할 거야.


 


048.JPG


049.JPG


050.JPG


아이다운 발상이 그대로 보이는 그림책.

선물을 받고 싶은 마음과 산타 할아버지를 도와 주려는 따뜻한 마음도 엿볼수 있다.

크리스마스가 지났다.

크리스마스 전날, 남동생이 다섯 살 조카가 한 말을 들려 주었다.

"부여 산타 할아버지는 말 안 들어도 선물 주신다."

그 말에 한참을 웃었는데...

크리스마스 당일 머리 맡에 있는 선물을 본 세 살 우리 둥이.

"나 산타 할아버지한테 선물 받았는데 왜 산타 할아버지가 선물 또 줬지?"

그래서

"그럼 선물 다시 산타 할아버지한테 갖고 가라고 할까?"

물었더니 그건 아니란다.

그렇게 산타 할아버지에 관한 이야기가 또 하나의 추억을 만들어 준다.

산타 할아버지가 우리 할아버지라면...

나에게도 선물을 주세요~

라고 말하고 싶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장소] 2016-12-29 02: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음 ...우리 할아버지 였어도 , 선물주러 가셨을 것 같죠!( 소고기 사묵겠지 ~ 처럼!)^^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