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리가 온 첫날 밤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226
에이미 헤스트 글, 헬린 옥슨버리 그림, 홍연미 옮김 / 시공주니어 / 2012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헬린 옥슨버리님의 그림 <곰 사냥을 떠나자>를 워낙 좋아해서 그녀의 신작을 만나보고 싶었어요..

하얀 눈이 내리는 겨울이 배경이어서 겨울에 아이들과 함께 보면 너무 좋을 거 같았답니다.

역시나 넘 귀엽고 따뜻한 그림... 우리집 두 아이들이 보기엔 글밥이 조금 많은 편이긴 하지만, 내용이 넘 따뜻해서 종종 책을 함께 보곤 한답니다.

길 잃은 강아지 찰리를 집으로 데리고 오던 날, 부모님들은 찰리를 돌볼 사람이 누구인지 알려 주었어요. 낯선 장소에서 잠 못드는 찰리에게 집안 구석구석을 보여주고, 침대에서 하룻밤을 보낸답니다.

마음 착한 주인공은 길가에서 강아지 한마리를 주워 집으로 데리고 오면서 강아지의 이름을 지어주어요. 그리고 부모님은 강아지 돌보는 것을 주인공이 직접 하게 하네요.

찰리가 보내는 첫날 밤, 낯선 환경 때문인지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하는 찰리의 잠자리도 봐 주고, 찰리의 울음소리를 듣고 잠이 깨어 찰리를 안고 집안을 천천히 돌며 안정시키고 재우는 모습은 아이라기보단 어른스러움이 듬뿍 묻어 났어요. 엄마, 아빠가 침대에서 함께 자면 안된다고 했지만 찰리와 함께 침대에서 잠드는 모습은 아이다움이 느껴졌어요. 순수함과 동심.. 그리고 따스함...

어쩌면 우리집 두 꼬마들도 강아지를 기르고 싶어 할지도 모르겠네요.. 엄마가 자신 없어서 집에서 동물 기르는 것은 절대 안된다고 말을 했는데..

<찰리가 온 첫날밤>을 보면서 어쩌면 동물을 기르게 해 주면, 아이가 책임감과 배려심이 생길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추운 겨울을 녹여주는 따뜻한 이야기를 만났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빠가 용을 사 왔어요 - 케이트 그린어웨이 수상작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19
헬렌 옥슨버리 그림, 마거릿 마이 글, 황재연 옮김 / 현북스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게 무얼까요?

현북스 카페에서 과연 이게 무엇일런지 묻는 퀴즈가 있었던 걸로 기억해요.. 나뭇잎 같기도 하고, 새털 같기도 했죠..

그런데 이것은 정체가 용의 비늘이었네요..

용의 비늘은 전혀 생각지도 못했었는데 말이죠..

이 비늘을 갖고 있는 용을 만나게 되었어요


<아빠가 용을 사왔어요>는 현북스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19번째 작품이에요.. 이 책은 1877년 설립된 영국도서관협회에서 창설한 상으로 초판 발행 작품성이 우수한 작품에 수여되는 [케이트 그린어웨이 수상작]이랍니다.

<곰 사냥을 떠나자>와 <동생이 태어날거야>를 통해 만났던 헬렌 옥슨버리님의 그림이네요..

그런데 그림 스타일이 <곰 사냥을 떠나자>와 사뭇 달라요..

<곰 사냥을 떠나자>와 <동생이 태어날거야>책은 큰아이한테 종종 읽어 주었던 책이었는데, <아빠가 용을 사왔어요>도 참 흥미로울 거 같네요.

이 책은 읽는 책과 색칠놀이 책 두 권으로 구성이 되어 있어요. 색칠 놀이 책은 읽기책의 내용 중 몇 장면의 그림을 직접 색칠해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답니다.

책을 쫙 펼치니 커다란 용과 한 가족의 모습이 책의 앞뒷면을 가득 채우네요..

평범한 벨사키씨 가족은 애완동물로 용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평범한 생활을 할 수가 없게 된답니다.

벨사키씨 부인으로부터 고리타분하다는 말을 들은 벨사키씨가 결코 고리타분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선택한 애완 동물이 바로 용이었죠

용이 너무 마음에 든 올란도는 용을 키우기로 하죠.

용은 새장에 들어갈만큼, 개집에 들어갈만큼 크기 시작하더니, 너무 커졌어요. 시장님이 와서 용이 너무 커져서 집에서 키울수 없다고 말을 하죠.

벨사키씨 부부와 올란도는 용을 너무 사랑해 헤어지고 싶지 않았어요. 그 순간 용이 말을 하고, 용과 함께 벨사키씨 가족은 마법의 섬으로 크리스마스 휴가를 떠나게 된답니다. 신기한 마법의 섬에서 휴가를 마친 벨사키씨 가족은 용 대신 검은 고양이 한마리를 데리고 평범한 생활로 돌아왔답니다. 그런데 고양이가 말을 해요..

벨사키씨 가족은 과연 평범한 생활을 할 수 있을까요?

어린이집에서 애완동물에 대해 배운 율이는

애완동물로 키울 수 있는 동물은 강아지, 고양이, 햄스터 같은 작은 동물들이라고 생각을 했는데, 용을 애완 동물로 키울 수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용을 애완동물로 키우면 어떤 일이 생기는지 한번 보자고 하면서 책을 읽었답니다.

용이 점점 커지고, 불도 뿜고, 많이 먹고..

무서워 보이지는 않았는데 용을 키우고 싶진 않다고 하네요..

그래서 용과 함께 마법의 섬으로 간 벨사키씨 가족처럼 마법의 섬으로 간다면 어떨 거 같냐고 했더니..

일단 책을 다 읽으면 얘기 해 준다고 책 먼저 읽어 달라는 율이..

많이 컸네.. 울 아드님..

그래서 책을 다 읽어 줬죠. 그러나 율이의 대답은 들을 수가 없었답니다..

책을 덮자마자 몰펀 놀이에 빠졌거든요..

고양이를 애완 동물로 키우는 건 어떻게 생각하냐고 했더니..

애완동물 키우는 걸 엄마가 좋아하지 않는 걸 알아서일까요?

울 율이도 애완동물은 키우고 싶지 않다네요.

이 책을 보고 나니, 평범을 잠깐 탈출할 수 있는 기분좋고 흥미로운 일이 있었음 좋겠단 생각이 드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꼬마 생쥐 샘과 줄리아 : 우리 집에 놀러 올래? - 2012 네덜란드 실버브러시상 수상작 꼬마 생쥐 샘과 줄리아
카리나 샤프만 글.그림, 모난돌 옮김 / 문학수첩 리틀북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책 표지를 보자마자 너무 귀여운 생쥐 두마리에 반했네요.. 그런데 이 책은 생쥐 두 마리의 귀여움이 다가 아니었어요..

출간 이틀 만에 초판 매진!

재활용품만으로 3년 동안 제작된 높이 3미터, 너비 2미터, 방 100개 이상의 섬세한 인형집이랍니다.

3년동안 재활용품만으로도 대단한데, 그림을 보면 정말 섬세함이 느껴져요..

이걸 정말 어떻게 만들었을까 감탄만 연신했답니다.

이 책의 저자는 수작업으로, 병뚜껑, 종이, 아이스크림 막대, 에나멜 조각, 천조각을 사용해 만들었답니다. 앞뒤좌우 양 측면까지 100개가 넘는 방이 갖춰진 인형의 집은 복도, 정원, 계단, 수없이 많은 소품, 100개가 넘는 생쥐 인형들까지 인테리어가 같은 방이나, 같은 옷을 입거나 같은 직업을 가진 생쥐가 하나도 없으며 방 하나하나 각기 다른 에피소드를 갖고 있답니다.

카리나 샤프만은 진짜 세상 같은 생쥐 아파트를 만들었답니다. 책의 이야기들은 여러 모양의 방들을 만들면서 떠올린 것이라고 하네요.

그래서 2012년 <꼬마 생쥐 샘과 줄리아>로 네델란드 최고 권위 아동문학상인 <실버 브러시상>을 수상했답니다.

실물 인형집은 재활용으로만 만들었다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정말 예뻐요. 인테리어 소품 하나하나도 신선하고, 고급스럽기도 하면서 방 하나하나 각각의 이야기가 만들어 질 수 있을 거 같네요.

책의 표지를 넘기면 생쥐 아파트의 모습을 단면으로 볼 수 있어요. 방 하나하나 다른 생쥐들을 만나고, 다른 인테리어들을 보면서 아이들과 이야기 나래를 펼쳐도 좋을 거 같네요..

 

단짝 친구인 샘과 줄리아의 일상을 만나 볼 수 있는 '생쥐 아파트'에는 생쥐들이 살아가는 삶의 냄새가 잘 베어 있는 거 같아요.

엄마랑 단둘이 사는 줄리아가 경험하지 못하는 것들을 샘과 함께 하면서 경험해 보기도 하네요..

비밀아지트에 있다 고물장수 아저씨의 일을 도와주고, 팬케이크를 굽고, 세쌍둥이도 만나고...

정말 부엌에 있는 소품도, 침대며 거실도, 일반 가정집 인테리어로도 전혀 손색이 없어 보여요.

방방마다 만날 수 있는 에피소드들도 흥미로웠답니다.

 

책 자체의 판형도 다른 책보다 큰 편이지만, 책장을 넘기며 가로로만 내용이 있는 것이 아니고, 가장 높은 곳에 음식을 보관해야 하는 곳에서는 책을 세로로 세워 보게끔 되어 있네요..

 

정말 정성 가득 담긴 그림책에 감동 받았답니다..

책 한 권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그대로 보여지는 거 같아 절대로 책을 소홀히 다룰 수 없겠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숫자야 놀자 - 만 2.3.4세 꼬마곰 학습지
삼성출판사 편집부 엮음, Hiromi Kodaira 그림 / 삼성출판사 / 2012년 12월
평점 :
절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라진다 사라진다 나를 괴롭히는 것들
다나다 가쓰히코 지음, 장은주 옮김 / 위즈덤하우스 / 2012년 12월
평점 :
절판


한 해를 마무리 하는 시점에서 마음이 참 답답했다. 일 년의 시간을 보내면서 내가 계획했던 일들, 목표했던 일들을 얼마나 이루었을까? 어쩌면 인지하지 못했던 것들도 있지 않을까?

지금 복잡한 심경을 조금이라도 잠재울 수 있을까 싶은 맘에 책을 보게 되었다.

나를 괴롭히는 게 나하나의 문제라면 스스로 해결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은 마음이 들었는데, 책장을 넘기면서드는 생각은 내 아이들한테는 이런 행동을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들게 하는 것들이 더 많았던 것 같다.

아이들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육아서에서 봤었던 내용들..

아이들에게 하면 안되는 얘기, 하지 말아야 할 행동들..

그 말과 행동들을 내가 우리 아이들에게 하고 있어서 아이들이 상처를 받고 있는 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들었다.

내 무의식 속에 내 부모로부터 받았던 상처들을 내가 내 아이들에게 나도 모르는 사이 반복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다행스럽게도 <사라진다 사라진다 나를 괴롭히는 것들> 자가 진단 항목들이 예전엔 전부 다 내 얘기인 듯 싶은 것들이었는데, 지금은 3~4개 정도로 양호해 진 것이라고 해야할까?

시간이 지나면서 포기할 건 포기하고, 접을 것은 접을 줄 아는 지혜를 갖고 살아야 하지 않을까?

책을 읽으면서 심리테라피에 관해 미국과 일본에서는 많은 연구가 있는 듯 싶었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도 심리테라피사가 있는지 궁금해졌다.

사회가 발달할수록, 각박해지고 그럴수록 필요한 것은 어쩌면 심리적인 안정이 아닐까?

2012년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것들은 드라마고, 버라이어티부분은 오디션과 힐링 프로라는 아닐까 싶다.

연예인을 힐링하는 프로와 일반인을 힐링하는 프로..

심리테라피를 할 수 있는 곳이 작은 소도시에도 있어, 병원보다 더 자주 드나들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로 사람들의 마음을 치유해줬음 좋겠다는 생각을 해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