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지의 제왕 1-6 완결
알라딘(디폴트)
평점 :


[제3권] 두 개의 탑(상). 오크들에게 납치되어 사라진 호빗의 추적부터 사루만이 몰락하기까지의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지의 제왕 1-6 완결
알라딘(디폴트)
평점 :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

                                                                                                      J.R.R. 톨킨

 

 [ 2 ]

 

반지 원정대()

(The Fellowship Of The Ring)

 

  프로도가 정신이 깨어났을 땐 곁에 간달프가 있었다. 엘론드의 치료 덕분에 상처도 많이 나았다. 간달프는 그간 있었던 일을 프로도에게 얘기해 준다. 그 아홉은 반지의 유령들이며 흑마들은 처음부터 모르도르에서 태어나 암흑 제왕의 손에서 길러졌는데 홍수로 떠내려가 죽었을 것이기 때문에 반지의 유령들이 무력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도는 그 동안 헤어져 있었던 빌보를 만났고 다음날 엘론드 회의에서 엘론드와 글로르핀델, 글로인과 스트라이더, 글로인의 아들 김리와 엘론드의 고문들과 그 우두머리 에레스토르, 회색항구에서 선장 키르단의 심부름으로 온 갈도르, 어둠숲 북부 요정들의 왕인 스란두일의 아들 레골라스, 자문을 구하기 위해서 남쪽에서 온 보로미르 등 많은 사람들이 참석하였다.

 

  그리하여 회의 참석자들 모두는 사우론과 힘의 반지들, 그리고 저 옛날 반지를 만들었던 사연 등을 엘론드로부터 듣게 된다. 보로미르가 곤도르에서 벌어지는 위험에 대해서 얘기 한다. 마왕이 되돌아와서 무시무시한 적의 힘이 다시 강성해졌기 때문에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그래서 결국은 그 절대 반지를 파괴해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된다.

 

  여러 정찰대가 파견되어 정보를 수집하고 있었지만 그 어느 지역에서도 흑기사나 마왕의 다른 부하들에 대한 흔적이나 소식을 찾을 수 없었다. 이제 반지가 길을 떠날 시간이 되었다. 엘론드는 반지 운반자들을 선발했다. 그들은 저 사악한 아홉 흑기사에 대적하기 위해 아홉 명으로 구성되었는데 프로도와 샘과 간달프, 요정족 대표 레골라스와 난쟁이 족 대표 김리, 인간족 대표 아라고른(일명 스트라이더), 보로미르와 피핀과 메리가 선발되었다.

 

  요정의 장인들은 엘렌딜의 검을 새로 벼렸으며 아라고른은 그 검에 안두릴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빌보도 프로도에게 부러진 칼 스팅과 흑기사의 칼날도 뚫지 못할 것이라는 강철보다 더 단단한 갑옷을 준다. 각자 전투 장비를 거의 갖추고 있었는데 특징적인 것은 보로미르의 뿔나팔, 김리의 큰 도끼, 레골라스의 활 등이었고 간달프는 지팡이와 요정의 검 글람드링을 차고 있었다.

 

  그들 일행이 홀린에 도착하여 쉬고있을 때 까마귀 크레바인 떼들이 땅위를 조사하는 것 같이 지나갔고 하늘 높은 곳에는 매들이 몇 마리 떠 있었다. 어두워지는 대로 그들은 다시 이동하기 시작했다.

 

  붉은 뿔의 문을 향해 오르던 그들은 카라드라스가 눈앞에 보이는 지점에서 심한 눈 폭풍을 만나 가던 길을 어렵게 되돌아올 수밖에 없었다. 그들이 앞으로의 진행 방향을 논의하고 있을 때 이리떼 와르그들이 산맥 서쪽을 넘어왔다. 밤이 되어 불가에 모여 앉은 일행들 주위로 이리떼의 수많은 눈들이 반짝이기 시작했다. 간달프가 지팡이를 쳐들며 앞으로 나서는 순간 이리떼의 우두머리가 이빨을 드러내며 뛰어 달려들자 레골라스의 화살이 이리의 목줄기를 관통한다. 그러자 주위의 눈들이 삽시간에 사라져 버렸다. 그런데 밤이 깊어지자 엄청난 와르그떼들이 사방에서 일시에 그들을 공격하기 시작했다. 그들이 각자 방어에 여념이 없는 순간 간달프가 공중으로 불을 던지며 주문을 외자 언덕 전체가 불빛에 휩싸였고 레골라스의 불화살이 큰 우두머리의 심장에 박히자 나머지는 모두 달아나고 말았다.

 

  이제 그들이 갈 수 있는 길은 모리아의 땅굴로 가는 길 밖에 없었다. 그들이 찾아낸 모리아로 통하는 냇물은 말라 있었으며 그 끝에는 큰 호수가 형성되어 있어서 냇물이 흐르지 못하고 있었다. 그들은 호수 반대편에 있는 모리아 암벽에서 요정의 문을 찾고 암호를 외워 문을 여는데 성공한다. 그 순간 호숫물이 부글거리며 촉수 하나가 기어나와 프로도의 발목을 잡아 끌어당기고 있었다. 샘이 칼로 그 촉수를 끊고 프로도를 구하였고 촉수들은 문이 닫히면서 끊어지고 으스러졌다.

 

  닫힌 문은 더 이상 열 수가 없고 이제 통로는 완전히 막혀버려서 유일한 통로는 산 저편으로 가는 것뿐이었다. 그들은 간달프의 지팡이에서 나오는 희미한 빛을 따라 다시 길을 가기 시작했다. 그 무렵 프로도는 어둠 속에서 흡사 반짝이는 두 개의 눈이 그들을 쫓고 있는 것 같은 감을 느끼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지의 제왕 1-6 완결
알라딘(디폴트)
평점 :


[제2권] 반지원정대(하). 엘론드 회의로부터 모리아 땅굴을 거쳐 모르도르로 들어가기 직전까지의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지의 제왕 1-6 완결
알라딘(디폴트)
평점 :


반지의 제왕(The Lord Of The Rings)

 

                                                                                                      J.R.R. 톨킨

 

 J.R.R. 톨킨(J.R.R. Tolkien 18921973)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나 영국으로 이주. 옥스퍼드에서 영문학 전공, 모교 교수로도 재직하였다. 기획 12년 만인 1954년 제1반지 원정대 The Fellowship of The Ring와 제2두 개의 탑 The Two Towers을 출간하고, 이듬해 제3왕의 귀환 The Return of The King을 출간하여 반지의 제왕 The Lord of the Rings을 완성하였다.

 

  영화로 제작되어 큰 인기를 누린 바도 있고 무더운 여름철을 견디기에 딱 좋은 환타지 소설이기에 영화의 흥미진진함을 다시 한번 책으로 느껴보고자 하였다.

 

[ 1 ]

반지 원정대()

(The Fellowship Of The Ring)

 

  백엔드의 빌보 배긴스가 자신의 111회 생일을 맞아 특별히 성대한 잔치를 벌인다. 여러 호빗들이 초대를 받았고 그 중에 마법사 간달프 노인도 있었다. 빌보는 잔치 말미에 그와 함께 살고 있는 프로도 배긴스에게 상속권을 넘기고는 갑자기 눈부신 섬광과 함께 한 순간에 펑하고 사라져 버렸다.

 

  그는 옛날 오크의 동굴 속에서 발견한 골룸의 소유였던, 손가락에 끼기만 하면 남의 눈에 보이지 않게 해 주는 마법의 황금 반지를 끼고 잔치 장소를 빠져나왔던 것이다. 그는 아쉬웠지만 간달프에게 약속했던 대로 마법의 반지를 프로도가 가질 수 있게 벽난로 위에 두고 돌아오지 않을 여행을 떠난다. 간달프는 프로도에게 반지의 비밀을 지키고 안전하게 보관하라고 이른다. 프로도는 빌보의 요청대로 그의 재산을 친척이나 이웃들에게 나누어 주었고 간달프는 다시 돌아와 반지를 사용하지 말 것과 그 전에 일렀던 지켜야할 점을 다시 한 번 당부한 뒤 떠났다.

 

  세월이 흐르는데도 프로도는 늙지 않았고 줄곧 20대를 갓 넘긴 호빗의 건장하고 혈기 왕성한 외모를 잃지 않았다. 50회 생일이 다가왔다. 프로도는 점점 마음의 평정을 잃어갔으며 갑자기 지금껏 살아온 길이 너무나 태평한 것처럼 느껴졌고 전보다 훨씬 멀리까지를 그것도 혼자서 배회하곤 했다. 바깥 세상은 이상한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는 소문이 나돌았다.

 

  바로 그 무렵 오래도록 소식이 없던 간달프가 다시 나타났다. 그는 프로도가 가진 반지에 대해서 얘기를 시작한다. 그 반지는 강력한 힘을 가지고 있고 가지고만 있어도 죽음을 타고난 종족이 죽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하지만 반지가 가진 암흑의 힘이 결국은 그 자를 삼켜버리고 말게 된다는 것이다.

 

  간달프가 반지를 불 속에 던졌다가 꺼내자 그 모든 반지를 다스릴 반지 하나, 그 모든 반지를 찾기 위한 유일반지, 그 모든 반지를 암흑 속에 가두기 위한 반지는 유일반지뿐이라고 새겨진 글자가 나타났다. 그 반지가 최고의 반지, 모든 반지를 다스리는 바로 그 유일반지였던 것이다.

 

  그 반지는 다시 세력을 일으켜 은신처였던 어둠숲을 버리고 모르도르에 있는 암흑탑으로 다시 돌아온 암흑의 제왕 사우론 대제가 만든 것이었는데 요정에게서 이실두르로, 다시 데아골에게서 스메아골(골룸)을 거쳐 빌보로 이어지는 경로를 거쳐 프로도의 수중에 들어오게 된 것이었다. 그런데 그 반지가 지금 주인을 찾고 있으며 암흑의 힘이 그 사악한 의지를 동원하여 모든 사악한 것들을 모르도르로 끌어들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 최악의 재난이 시작되었던 것이다. 이 반지가 사악한 존재들의 손에 들어가 엄청난 재난이 닥치는 것을 막기 위한 유일한 방법은 불의 산 오로드루인 깊숙한 곳에 있는 운명의 구멍 속에 반지를 던지는 것이었다.

 

  프로도는 백엔드의 집을 처분하고 샘과 피핀과 함께 짐을 꾸려 여행을 나섰다. 간달프를 만나기로 했지만 그는 나타나지 않았고 떠나야 할 시간이 되었던 것이다. 길을 가는 도중에 그들을 쫓는 말을 탄 흑기사를 두 번이나 만나 몸을 숨겨야 했다. 밤이 되어서 그들은 유랑자 요정들을 만나 함께 하게 된다. 그들이 지도자인 길도르 잉글로리온이 들려준 샤이어 밖의 세상 소식은 대부분 슬프고 불길한 것들이었다. 암흑의 모임, 인간들이 벌인 전쟁, 요정들의 탈주 등.

 

  그들은 뒤따르는 적들을 피해 길을 버리고 나무숲 속을 택했다. 그들이 조금 전 내려온 나무숲 틈새로 낭떠러지 가장자리에 서 있는 말 한 필과 시커먼 형체를 발견할 수 있었다. 크릭홀로에 있는 새 집에 도착한 일행은 그 곳도 안전하지 않음을 알고 또 다시 여행을 시작한다. 이번엔 메리까지 동참한다.

 

  그들은 묵은 숲을 통하여 북쪽으로 방향을 정하지만 진행방향은 자꾸만 막히고 해서 동남쪽으로 움직이게 되고, 어느 큰 버드나무 아래에 이르자 잠이 쏟아진다. 냇가에 발을 담그러 갔던 프로도가 나무에 감겨 물속에 처박혀 있는 것을 샘이 구출하지만 피핀과 메리가 나무에 빨려 들어가 있다. 나무에 불을 질러 보지만 그들을 구출하지 못한 위기의 순간에 숲과 물과 언덕의 주인이라는 톰 봄바딜이 나타나 그들을 구해 준다.

 

  그들은 톰의 집에서 강의 딸 금딸기를 만나고 묵은 숲과 버드나무와 고분산 등에 관한 이야기를 듣는다. 톰은 그들이 숲을 빠져 나갈 수 있도록 길을 알려주고 위험이나 곤경에 처했을 때 부를 노래도 알려준다. 그들은 톰과 금딸기와 헤어져 다시 길을 떠난다.

 

  그들이 프로도를 선두로 일렬로 나아가 구분 산지의 북문에 접근 할 때 쯤 거대한 두 개의 입석이 나타났다. 그 입석을 지나친 순간 시커먼 그림자가 주변을 덮었고 그는 놀라 조랑말에서 떨어졌다. 뒤에는 아무도 그를 따르는 않고 있음을 알아차리고 그들을 찾았지만 좀 떨어진 어딘가에서 부르는 소리, 도와달라는 소리만 희미하게 들려 왔을 뿐 모두 사라지고 칠흙같은 어두움으로 방향조차 분간하기 불가능했다.

 

  문득 몹시 추워지고 얼음처럼 차디찬 바람이 불고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별빛 가득한 하늘을 배경으로 키가 크고 시커먼 그림자의 형태가 쇳덩이보다 강한고 차가운 것으로 그를 움켜잡았고 그는 정신을 잃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지의 제왕 1-6 완결
알라딘(디폴트)
평점 :


[제1권] 반지원정대(상). 호빗 종족 프로도 일행이 반지를 가지고 흑기사들의 추적을 피해 불의 산을 찾아 험한 길을 떠나는 과정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