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나 지금이나, 고위층의 비리가 드러나서 신문이나 방송 뉴스를 통해 보도되는 일이 많다. 그들 대부분은 처음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다가 나중엔 혐의를 인정하는 태도를 보인다.

 

 

 

‘털어서 먼지 안 나는 사람 없다’고 했던가. 아무리 그렇다고 해도 그런 보도를 접할 때마다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삶을 사는 그들이 한 점 부끄러움 없이 살기가 그렇게 어려운 일인가, 하는 의문이 들곤 한다. 어쩌면 그런 비리를 저지르는 것은 이 사회에서 힘이 있는 자들만이 저지를 수 있는 특권일지도 모르겠다. 우리처럼 힘없이 사는 평범한 사람들에겐 밟고 살기 어려운 땅의 이야기 같다.

 

 

 

명문 대학에 입학이 가능한 정원의 수처럼, 모든 좋은 자리는 한정되어 있는 법이다. 결국 어떤 분야에서든 좋은 자리를 차지한 사람은 타인들과의 경쟁에서 이긴 것이다. 이것을 달리 표현하면 자신의 행복한 삶을 위해서 타인들에게 패배감을 안겨 준 것이다. 또 나중엔, 그런 좋은 자리를 차지한 사람들은 그렇지 못한 사람들에게 열등감과 상처를 줄 수 있으며, 상대적으로 더 나은 생활을 하며 살 수 있다.

 

 

 

 

이런 점을 생각할 때, 우리는 어떤 면에서든 나보다 못한 사람들에 대해서 조금은 미안함을 느낄 줄 알아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이런 말이 가능할 듯싶다. ‘권력 있는 사람은 권력 없는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재산이 많거나 교육을 많이 받은 사람은 그렇지 못한 사람에 대해서 미안함을 느껴야 한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보다 못한 삶을 사는 사람들에게 미안함을 느끼는 대신 우월감을 갖는다. 그래서 그 사람들에게 또 한 번의 패배감을 안겨 준다.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이런 슬픔을 안톤 슈낙은 이렇게 표현하였다.

 

 

 

 

 

옛 친구를 만났을 때. 학창시절의 친구 집을 방문했을 때. 그것도 이제는 그가 존경받을 만한 고관대작, 혹은 부유한 기업주의 몸이 되어, 몽롱하고 우울한 언어를 조종하는 한낱 시인밖에 될 수 없었던 우리를 보고 손을 내밀기는 하되, 이미 알아보려 하지 않는 듯한 태도를 취할 때. (이런 모습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 안톤 슈낙 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에서.

 

 

 

 

 

독일의 히틀러가 권력을 장악했을 때, 같은 시대를 살았던 한 시인은 죽은 사람들에게 느끼는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이렇게 표현하였다.

 

 

 

 

 

물론 나는 알고 있다. 오직 운이 좋았던 덕택에

나는 그 많은 친구들보다 오래 살아 남았다.

그러나 지난 밤 꿈 속에서

이 친구들이 나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소리가 들려왔다.

“강한 자는 살아 남는다.”

그러자 나는 자신이 미워졌다.

 

 

- 베르톨트 브레히트 저, <살아남은 자의 슬픔>에서.

 

 

 

 

 

고위층의 ‘비리 소식’이 끊이지 않는 세상은 우리를 슬프게 한다. 시인처럼 부끄러움과 미안함을 느낄 줄 아는 마음이 필요한 세상에 우리는 살고 있다.

 

 

 

...........................................................................

 

 

 

 

 

 

이 글과 관련한 책

 

 

베르톨트 브레히트 저, <살아남은 자의 슬픔>

안톤 슈낙 저,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샘 2012-07-29 17: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지영의 '의자놀이'란 책이 곧 발간될 예정인데요...
의자는 정해져있고, 사람은 더 많은 경우,
의자를 차지하기 위해 추하게 싸우는 모습... 그 경쟁의 구도를 복지의 구도로 바꾸어야 사람은 살 건데 말입니다.

페크(pek0501) 2012-07-30 14:00   좋아요 0 | URL
아, 반가운 글샘님! 역시 정보맨이시군요.
공지영 작가의 책은 단편은 몇 편, 그리고 장편은 네 권을 읽었는데, 다 괜찮았어요.
경쟁의 구도를 복지의 구도로 바꾼다, 멋진데요.
어려운 계층의 사람들을 배려하는 정책이 많았으면 좋겠어요.
최소한 생계의 문제 때문에 비관하는 사람은 없어야 하죠.
우리 딸들이 살 미래가 걱정이 되어요. 미래 전망이 밝았으면 좋겠어요.

프레이야 2012-07-29 19: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살아남은자의 슬픔, 저 싯구도 생각나고
다시 들춰보고 싶어져요, 페크님.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이외에도 많지요. 그럼에도 기쁨을 찾아야겠구요.
무지하게 더워요. 버티다가 결국 에어컨 켰답니다.ㅎㅎ

페크(pek0501) 2012-07-30 14:02   좋아요 0 | URL
저도 남이 쓴 페이퍼 읽다가 제가 읽었던 시가 나오면 다시 들춰 본답니다.
정말 덥죠? 저는 아이들이 툭하면 에어컨을 켜서 아예 리모컨을 감춰 두었답니다.
에어컨이 천장에 부착되어 있어서 그 리모컨이 없으면 켤 수 없거든요. 그래도 바람이 있는 날이면 맞바람 쳐서 시원한 편인데, 청소를 한다든지 해서 움직이면 참 더워요.
아주 더운 날엔 저도 켤 수밖에 없어요.ㅋㅋ 그래도 전 여름이 좋아할 꼬예요. ㅋㅋ

노이에자이트 2012-07-29 23:4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권력자가 부리는 횡포는 보통 사람들은 경험하기 힘들죠.보통 사람들은 보통 사람들끼리 벌이는 아귀다툼이 더 익숙하죠.평범한 사람들의 잔인성!

페크(pek0501) 2012-07-30 14:04   좋아요 0 | URL

한나 아렌트의‘악의 평범성’이란 말이 생각나네요. 인간은 무지함으로써 누구나 악인이 될 수 있다는 거죠.
저는 인간의 사악함을 인정하는 편이에요. 인간이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주의자이기 때문에 사악할 수 있다고 봐요. 하지만 그 반대편엔 천사 같은 얼굴이 있어요. 동전의 앞뒤처럼 다 갖고 있는 게 인간이란 생각이에요. 그러므로 절대적인 악인도, 절대적인 선인도 없다는 거죠. 그저 인간은 거기서 거기...ㅋㅋ
반가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