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0호
움베르토 에코 지음

 

 

 

 

 


 

 

 

 

 

 

 

 

 

 

 

 

슬픔을 공부하는 슬픔
신형철 지음

 

 

 

 

 

 

 

 

 

 

 

 

 

 

 

 

 

 

당신이 옳다
정혜신 지음

 

 

 

 

 

 

 

 

 

 

 

 

 

 

 

 

 

 

 

녹색평론 통권 163호 - 2018년 11월~12월
녹색평론 편집부 지음

 

 

 

 


나, 한때 꿈이 많았으나 현재는 책광으로만 살고 있는 것 같다.

책광이란 책을 많이 읽는 사람이 아니라 책을 좋아하는 사람을 말한다.

책광인 것만 해도 행복한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

내가 복 하나는 확실하게 가지고 있다고 여긴다.

 

책으로 인해 행복한 시간이 많았으므로.

 

앞으로도 많을 것이므로.

 

 

 

 

...............
나, 한때 부자였다. 꿈의 부자, 게으른 몽상가, 그 푸른 스무 살 시절, 나는 얼마나 많은 것이 되고 싶었던가. 내가 지나온 지난 이십 년은 그 많던 꿈들을 버려 온 시간이었다. 클랙션 대신 트럼펫을 부는, 대륙을 횡단하는 트레일러 운전사, 자전거를 타고 노을진 논길을 달려오는 시골학교 선생, 산림 감시원, 태평양을 횡단하는 요트 운송 요원, 실크로드 도보 여행, 칠레 종단 열차 여행, 마다카스카르 총독… . 나는 꿈을 꾸었으나, 꿈은 나를 꿈꾸아 주지 않았다. 시와 영화 보기, 그리고 ‘단순한 삶, 깊은 생각.’ 이것이 마지막 남은 나의 꿈이다.(94~95쪽)
- 이문재, <바쁜 것이 게으른 것이다>에서.
...............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데미안 2018-11-06 2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취향저격인데요?

페크(pek0501) 2018-11-07 18:32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사람마다 독서 취향이 다 다르죠. 제가 좋아하는 분야가 한쪽으로 몰려 있다 보니
두 가지 책에서 중복되는 글을 발견하기도 하지요. 저자의 주장이란 게 비슷한 경우가 많더라고요.
신형철 저자는 너무 글을 잘 써서 신간이 나와 샀습니다.
녹색평론은 격월간지인데 계속 사 보려고 생각하는 책입니다. 미투 운동처럼 녹색 운동도 해야 하는 지점에 이른 것 같거든요.

데미안 님의 닉네임 좋군요.
댓글, 감사합니다. 굿 밤 되세요.

데미안 2018-11-07 19: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제가 긴 이유를 빼놓고 단도직입만 했는데역시 저랑 같은 의견이세요!!!
저의 긴말은 페크님의 답글로 대신합니다. 저는 훈훈함만 남기고 갈게요!!

페크(pek0501) 2018-11-10 14:52   좋아요 0 | URL
훈훈함을 잘 접수했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