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 자존감 수업 - 세계 최고의 인재들은 어떻게 고민을 해결하는가
웨샤오둥 지음, 강영희 옮김 / 세종서적 / 2017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중국 심리학 분야 20년 스테디셀러 《하버드 자존감 수업》은 누구나 경험하는 삶의 문제들이 다양하게 제시되어 있어서 독자로 하여금 상담을 받고 있는 것과 같은 경험을 주는 책이다. 하버드 입학은 누구나 쉽게 꿈꿀 수 없는, 하지만 꿈꾸고 싶은 일일 게다. 헌데 하버드에 입학만 하면 부와 성공, 행복이 따라올 것 같지만 하버드 학생들은 재학 내내 극심한 경쟁에 시달린다고 한다. 완벽에 가까운 모범생들일수록 스트레스에 상대적으로 더 취약하기 때문이다. 이에 하버드 대학교에서는 좌절했던 경험을 나누면서 누구나 고민이 있고, 실패해도 괜찮다는 것을 알려주는 "성공-실패 마주하기"라는 프로젝트가 있다고 한다. 세계 최고의 인재라 해도 고난이 찾아오면 자신만 바보 같고 초라한 것 같다는 어리석은 생각에 빠지는데 이런 그들이 불안, 우울증, 분노에서 벗어나 학교생활뿐 아니라 사회에서도 성공할 수 있는 까닭은 하버드 심리상담실이 있기 때문이라고. 미국 대학 중 가장 초기에 설립된 하버드 심리상담실에서 학생들은 자신을 들여다보고, 그 안에서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키워나간다고 한다. 이에 중국의 저명한 심리학자인 저자 웨샤오둥은 《하버드 자존감 수업》을 통해 하버드생이 문제에 어떻게 대처하며 미래를 만들어나가지는에 대한 해결책을 보여주고자 한다.

 

이 책은 하버드 대학교에서 심리상담을 실습할 때 경험했던 10가지 사례를 기록한 것이다. 당사자의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해 이름과 줄거리는 적절히 각색했다. 하지만 없는 이야기를 지어내지는 않았다. 어차피 나는 소설가가 아니니까. 나는 당시 심리상담 기록에 근거해 모든 사례를 이야기로 풀어나가듯이 묘사했다. 동시에 독자들과 전문 종사자들이 사유하고 연구하기 편하도록 모든 사례 뒷부분에 사례의 성질, 특성, 상담 방침과 진행 방법 등을 상세히 덧붙혔다. (본문 11p)

 

저자는 심리상담은 심리건강과 정신적 즐거움을 강화하는 데 중요한 수단이 되므로 반드시 크게 발전해야 한다고 말한다. 선진국에 비해 중국(우리나라 역시)의 심리상담은 사회가 나날이 발전하고 생활수준이 높아지는 것에 비해 그 발전이 느리다. 저자는 이 책에서 심리상담에 대한 의혹을 해소하고 심리상담을 온전히 받아들여 누릴 수 있게 하는 것에 또 하나의 목적을 두고 있음을 밝히고 있다.

 

이 책은 1부 입문 편_심리 소통 학문의 전당에 들어서다, 2부 사례 편_상담자와 내담자가 더불어 걷다, 제3부 슈퍼비전 편_최고의 자존감에 춤추며 오르다, 로 나뉘어 타인의 성장을 돕는 과정을 통해 심리상담의 목적부터 상담기법까지 모든 것을 다양하게 다루고 있다. 하버드 대학교에서 보고 들은 것을 기록한 책이지만 수많은 젊은이들의 번뇌와 근심은 우리에게 공감을 주기도 하고 자신을 돌아보게 한다. 여러 가지 고민을 가진 학생들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그들은 심리상담을 통해 문제를 회피하지 않고 스스로 생각하고 결정하는 방법을 배우게 된다. 심리상담이 누군가를 가르치려는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스스로 자신의 인생을 결정하도록 돕는 것임을 이 여러 사례들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심리상담에 대한 우리나라 사람들의 인식은 굉장히 보수적이다. 몸이 아플 때 병원에 가는 것처럼 마음이 아플 때 심리상담을 받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 아닐까 싶다. 흔히 현대인은 누구나 정신병을 앓고 있다고 표현할 만큼 많은 사람들이 심리적 스트레스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과도한 업무, 육아에 대한 스트레스, 취업, 사람과의 관계 등 일상에서 우리를 망가뜨리는 일들은 산재해 있기에 심리상담을 통해 원인을 찾아보고 스스로를 돌아보며 자존감을 회복하는 일은 중요한 듯 싶다. 이에 《하버드 자존감 수업》은 공감과 자신의 문제를 다시 바라보고 해결방법을 모색하면서 자신의 자존감을 높여갈 수 있을 것이다.

 

심리상담은 마음의 소리를 듣는 직업이다. 이 작업은 고도의 전문성과 지식뿐만 아니라, 삶에 대한 깊은 통찰과 애정을 요구한다. 마음의 소리가 전문성, 지식, 통찰, 애정과 만날 때, 단순한 위로를 넘어서서 자아가 진정으로 회복되는 치유가 일어난다. 저자는 하버드대 심리상담 센터의 경험을 바탕으로 이 과정을 소설처럼 흥미진진하게 풀어내고 있다. 누구나 경험할 수 있는 삶의 문제들이 다양하게 제시되어 있어서, 마치 자신이 상담받고 있는 것 같은 몰입 경험을 주는 책이다. _최인철(서울대 심리학과 교수, 『프레임』저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